설정이 너무 재밌어 보여서, 그리고 안재홍과 강소라가 재밌을 것 같아서 기대가 컸어요. 그래서 좋은 시간대에 보려고 미루고 미루다가…미뤄져버리고 결국 IPTV로 봤네요.



초반, 예상했던 코미디 톤이 안 나와서 어라, 싶었고

전개가 계속 느려서 당황했고,

예고편에까지 나오는, 그러니까 초반의 설정이라고 생각했던 게 중반에서야 펼쳐지자 기대가 점점 작아졌어요.


확실히 코미디는 좀 빨라야 재밌는 걸까요? 




촬영, 편집이 많이 아쉬웠어요. 동물탈을 씌워버리니 배우들 연기에 제한이 너무 크네요. 심지어 목소리도 더빙처럼 외부에서 입혀지는 느낌입니다. 아예 후시 녹음이었을까요? 그래서 말을 할 때마다 현장성이 확 붕괴되네요. 이 한계를 촬영을 하고 나서야 알게 되었을까요. 상쇄할 수 있는 아이디어들이 있었다면 좋았을 텐데. 안타까웠어요.



재밌는 부분들도 있었어요.

배우를 닮은 동물들. 김성오-고릴라는 새롭지 않았지만 나무늘보는ㅎㅎ 전여빈 배우를 <죄 많은 소녀>에서 처음 봤었는데, 이렇게 힘든 역할로 먼저 본 배우가 다른 작품에서 안전한 환경 속에서 좀 밝게 나오면 괜히 마음이 좋아요.


클라이막스에서 마음이 너무 아팠어요. 영화가 보여주는 리듬과 다른 감정이 마음에서 이는데, 감독님도 동물원 속 동물들에 대한 남다른 관점을 갖고 이 작품을 만들었겠죠? 



그런데 좋은 문제의식이, 이야기가 되면서는 애매한 곳으로 간 것 같은 느낌이에요.

동물원의 위기와 동물들의 위기는 별개가 아닐까요. 

동산 파크가 깊게 고민했어야 하는 문제가, 장사 안 되는 동물원이 골프장에 밀려나야 하는 현실 말고,

관람객이 잘 드니까 동물들이 계속 여기 있어야 한다,는 문제였으면 어땠을까요.


감독님도 그 부분에 대한 문제 제기를 끝내 마지막에 넣어두신 것 같던데 말이죠.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2020년 게시판 영화상 투표 [18] DJUNA 2020.12.13 1268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5878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3736
112571 [회사바낭] 비상경영 [10] 가라 2020.04.03 913
112570 글로벌 시대에 봉쇄가 불러 일으키는 일들.. [9] 보들이 2020.04.03 1156
112569 어떤애가 나한테 왜 그러고 다니세요 [1] 가끔영화 2020.04.02 1164
112568 <부산행>의 후속작인 <반도> 예고편이 나왔네요. [7] 부기우기 2020.04.02 1004
112567 요즘 시국에 인터넷에서 꼴보기 싫은 인간들 [4] 메피스토 2020.04.02 1147
112566 [코로나19] 스위스, 북한에 코로나 방역품 지원 [1] ssoboo 2020.04.02 643
112565 출구조사 취소 or 강행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8] 표정연습 2020.04.02 683
112564 안철수 대표의 '희망 스트레칭'...400km 국토 대종주 시작 [5] 도야지 2020.04.02 806
112563 코로나 이모저모 (일본, 중국, 영국, 북유럽, 투르크메니스탄 外) [19] tomof 2020.04.02 944
112562 주식 단상 [4] 칼리토 2020.04.02 664
112561 감염자가 없다는 북한에 손 소독제는 왜 보내는 거예요? [49] 겨자 2020.04.02 1544
112560 저는 진중권 교수가 빨리 건강을 회복했으면 좋겠고요 [7] 도야지 2020.04.02 1141
112559 내면의 어린아이 [13] 호지차 2020.04.02 712
112558 바퀴벌레 같은 머저리들이 싹 사라졌네요 [9] 도야지 2020.04.02 948
112557 이런저런 락다운 일기...(압력과 한계지점) [3] 안유미 2020.04.02 539
112556 요즘 본 영화들에 대한 짧은 잡담... [7] 조성용 2020.04.01 900
112555 결국 미국 CDC도 마스크 사용 효과 인정 [5] 갓파쿠 2020.04.01 1552
112554 그냥 넘어갈까... 하다가 날이 날이고 하여 [11] 로이배티 2020.04.01 1194
112553 윤서방 밥먹고 출근해야지 [1] 도야지 2020.04.01 806
112552 채널A의 유시민 사건에 대한 진중권 반응 [17] 풀빛 2020.04.01 2202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