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한니발

2020.05.01 14:56

mindystclaire 조회 수:592


https://youtu.be/m3NZambG7aM



심장을 봐 달라는 극중 오페라. 킹덤 오브 헤븐에서 보두앵 4세의 장례식에 재활용.

시간이 많이 흘러서인지 <한니발>은 이제 <양들의 침묵 > 안 떠올리고 리들리 스콧의 독립적인 영화로 감상가능합니다. 환한 대낮에 피렌체의 아름다운 경관에서 활보하는 렉터, 창백하고 피로에 찌들고 신경쇠약직전의 줄리앤 무어의 fbi요원 클라리스 스탈링을 그냥 그대로 받아들이게 되더군요. 줄리앤 무어는 자기방식으로 스탈링을 소화했어요.
스릴러와 호러가 섞여 있고, 편집도 훌륭하고, 장면 하나하나가 아름답더군요. 미드 <한니발 >에 많은 영향을 준 듯.흥행도 성공적이었어요.
톰 크루즈, 덴젤 워싱턴, 비고 모텐슨이 스콧 형제 둘 다와 일했던 배우들인데 지안카를로 지아니니가 이거 찍고 토니 스콧과 <맨 온 파이어> 같이 했네요.여기서는 스페인 어, 영어로 연기합니다. 애나 파퀸과 나온 <다크니스>도 봤어요. 아들이 마돈나와 swept away 리메이크 나와서 아버지가 했던 역을 했죠.

저는 사람들이 싫어했지만 토마스 해리스 소설 전체를 보면 소설 <한니발>의 클라리스의 결말은 적합하다고 늘 생각했어요. 영화 속 조디 포스터의 이미지로 굳어져서 사람들이 받아들이기 힘들었던 게 아닌가 싶었고요.


<한니발>은 <블레이드러너 2049>와 비슷하게 되지 않을까 싶어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2020년 게시판 영화상 투표 [19] DJUNA 2020.12.13 2183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6490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4657
113277 연락의 공포... [1] 안유미 2020.07.08 434
113276 뉴스 보기 괴로운 날들 [7] ssoboo 2020.07.08 858
113275 오늘 무슨 날인가요(7월7석이긴 한데) [3] 예상수 2020.07.07 380
113274 Ocn 쓰릴즈에서 아가사 크리스티 특집해요 [7] 쏘맥 2020.07.07 731
113273 캐리 [4] daviddain 2020.07.07 432
113272 듀나, 넷생활 26년만에 드디어... [17] civet 2020.07.07 1535
113271 멀홀랜드 드라이브를 흥미있게 봤는지라 트윈픽스 시즌3도 볼려고 하는데요 [16] 파도 2020.07.07 347
113270 어둠의 기사를 보고 예상수 2020.07.07 206
113269 올해는 다같이 한살 안먹는거로 해줬음 좋겠어요 [4] 하워드휴즈 2020.07.07 484
113268 [핵바낭] 올해가 벌써 절반 넘게 지난 김에 - 올해 잉여 생활 정리 [9] 로이배티 2020.07.07 581
113267 요즘 외출하시나요? [7] 산호초2010 2020.07.07 593
113266 [넷플릭스바낭] 절반만 보고 적는 다큐멘터리 '풀리지 않은 미스터리' 잡담 [2] 로이배티 2020.07.07 532
113265 국까들의 목소리가 하늘을 치솟는 가운데 슬쩍 웃을 만한 소식 하나 [1] 모르나가 2020.07.07 533
113264 안희정 조문 [12] Sonny 2020.07.07 1106
113263 고 최숙현 선수 가해자인 감독과 선배들 혐의 전면 부인, 사과도 없네요 [11] 산호초2010 2020.07.07 620
113262 청와대 청원 게시판의 기능 [18] 타락씨 2020.07.07 681
113261 대한민국의 4차 산업은 성착취산업인가요? [5] 가을+방학 2020.07.07 647
113260 강영수 수석 부장판사 [1] 칼리토 2020.07.07 425
113259 정의당 "안희정 모친상에 조화 보낸 문대통령, 무책임" [72] 닉넴없음 2020.07.07 1090
113258 사실 판사들 욕먹는것도 불쌍합니다 [3] 메피스토 2020.07.07 636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