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즘 아이들...기본이 없어요.

2010.12.20 13:26

수지니야 조회 수:5900

'국가직 공무원'으로 대우받는 '교사'는 아니어도 '지방직 공무원'으로 똑같은 교직원 대우받는 '행정실 직원'으로 10년 넘게 일한점은

요즘 애들 버르장머리가 없어도 너무 없다는것입니다.

특히 중,고등학생은 부모님의 관심이 덜 가는 시기이니 만큼 선생님들의 제어가 어려운데다

올해부터 도입된 '교원평가제' 실시 및 '학생인권 조례' 재정으로 아이들을 함부로 건들 수 없습니다.

그래서 이를 이용하여 아이들의 도를 넘는 교내 버르장머리 없는 행동은 상상을 초월합니다.

 

제가 근무하는 학교에서 가장 큰 문제라고 생각하는것은 식사시간 급식실에서의 지도가 잘 이뤄지지 않는다는 것입니다.

식사 중 아이들 지도도 교사의 업무로 들어감에도 불구하고 본인들은 수업으로 인해 힘들고 밥먹고 꼭 쉬어야 한다는 이유,

그리고 아이들 지도하는데에 수당도 안준다는 이유(방과후 활동 수당과 학생 지도 수당이 들어가는것도 모르고)로

밥먹고 그냥 가버리는건 기본이구요. 담당 교사가 기간제 선생님이라서 다른 정규직 선생님께 부탁하기에는 본인도

할 수 없는 상황이라 아이들 제어가 힘든 상태라고 합니다.

 

언젠가 일이 너무 많아 식사를 늦게 한적이 몇차례 있었어요. 질서 담당 선생님이 아이들 질서를 제대로 안잡아주니

영양선생님('영양교사'를 교내에서 부르는 호칭) 혼자서 아이들 지도 하고 있었는데 너무 힘들어 하셔서

같이 질서를 잡았었어요. 어떤날은 수제돈가스 나온 날이었는데 평소 1학년 학생들중에서도 담임교사들도 힘들어하는

급식실에서도 소란피우는 애들 몇몇이 다른 아이들거 뺏어먹고, 그것도 모자라 배식하시는 조리종사원분들께 함부로

반말하고 그래서 담임선생님 불러서 한소리했어요. '지금 조리종사원들이 당신네 아이들 엄마보다도 연세가 많으시고

심지어 당신 어머니와 나이가 비슷할수도 있다, 이런 분들에게 함부로 대하는거 당신들도 아실테고, 매주 주간업무표

보면 1학년 학생들 급식실에서 지도관리 절실하다고 쓰여진 내용 보기나 하냐'고 다그쳐 말했지요.

대답이 가관입니다. '당신은 교사도 아니면서 왜이리 나서요?'

 

현재 인문계 고등학교에서 근무중이고, 이 외에도 전에 초등학교 2곳과 공업고등학교 1곳

바로 전에 중학교에서도 근무해봤지만, 이번에 근무하는 고등학교는 정말 힘듭니다.

교사들이 애들이 무서워서(평가결과가 안좋아서 재교육 및 승진, 발령시 안좋은 영향을 받을까봐),

혹시나 애들에게 맞거나 해코지 당할까봐 덤비지도, 나서지도 못하니 집에서 하는 버릇 그대로..

그래서 '저 아이들 부모는 저런 사람일거라'는 견적을 10초 이내에 뽑아 낼수 있을 정도로

막나가는게 요즘 아이들입니다.(특히 대가리가 큰 고등학생들은..)

물컵은 아무데나 버리고(심지어 화장실에 까지), 교직원 화장실에 비데가 설치되어있다고 막 쓰고

심지어 행정실에 오자마자 직원들 책상에 손대는 등 비상식적인 수준을 넘어선지 오래입니다.

 

이런 아이들...만약에 커서 자기들 잘못한거 돌아볼수나 있을까요?

과연 사회에서 필요한 인재나 될 수 있을까요?

교육은 백년지기라는 옛말이 하루아침에 무너져버리는...

주입식교육보다 인성교육의 중요성이 절실한 요즘 입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2020년 게시판 영화상 투표 [18] DJUNA 2020.12.13 1219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5851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3691
112518 졸릴 때 포도당 캔디가 효과가 있을까요? [2] Aem 2013.01.15 5916
112517 LG 휘는 핸드폰 진짜 휘네요... [28] 유상유념 2013.11.05 5916
112516 '프레키'님과 troispoint 님은 무슨 관계입니까? (게시판 관리자 소환글) [56] 잠자 2012.09.21 5916
112515 크리스틴(벨라), 불륜에 이은 ‘동거남’은 지아니 아넬리 감독 [13] 黑男 2012.08.06 5916
112514 오늘 미친듯이 웃었네요 ㅋㅋㅋㅋㅋㅋ [7] 유은실 2012.08.18 5916
112513 알베르 모나코왕자의 혼外 자식들 [8] 무비스타 2011.07.06 5916
112512 여러 가지... [11] DJUNA 2010.08.04 5916
112511 새벽의 식단공개 [35] 벚꽃동산 2012.08.27 5915
112510 나는가수다 5人가수 전원 사퇴 발표 [9] 명불허전 2011.04.01 5915
112509 '임성한작가' ....스포츠조선이 유족말만 듣고 소설 쓰려던게 맞는듯 [26] soboo 2012.02.13 5913
112508 남초사이트의 이중적 태도 [40] 와구미 2010.11.17 5912
112507 우리나라 국가 대표팀의 기도 세리머니는 문제가 있지요. [21] drlinus 2010.06.23 5912
112506 라이언 긱스, 동생 장모와도 불륜관계? [13] chobo 2011.06.08 5911
112505 <김복남 살인사건의 전말> 씨네21 전문가평점 (리플에 스포일러의 흔적..) [37] fan 2010.08.30 5911
112504 이번 주 나가수는 망했군요. [29] Jordi Savall 2011.11.27 5910
112503 (기사) 사학재벌의 딸 나경원에게도 이런 아픔이 [21] chobo 2011.10.04 5910
112502 배두나가 외국배우랑 사귀나요? [8] 남산교장 2013.02.19 5909
112501 산낙지 질식사 보험금 사건..... 아시나요 [16] gomorrah 2011.07.24 5909
112500 외국어 대충 한두달하면 PT정도는 하는거 아닌가요 [19] 킹기돌아 2012.09.10 5908
112499 [유튜브] 낸시랭, 변 모 님보다 한 수 위네요 [16] espiritu 2013.03.05 5907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