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페이지에 글을 두개나 올리는건 제가 오늘 신발을 질러서 기분이 업되서 그렇습니다(?)

 

 

담달에 유럽 여행을 가는데 나름 꾸미고 싶어서 옷을 사러 갈 계획을 아직도 세우고 있어요(이번주말이나 담주 초쯤 갈듯)

이런 이야기를 친구랑 하고 있다가 친구가 혼자가는 저에게 위험하지 않은 인물들을 찾아서 사진찍어달라고 부탁하는 노하우를 가르쳐 주었죠.

 

 

"레스포삭 가방이나 키플링 가방을 들고 있는 동양인한테가서, "사진 찍어 주실 수 있나요?"라고 한국어로 말걸면 된다ㅋㅋ"

"동양인 중년부부인데 한명이라도 등산복을 입고 있는 사람에게도 한국어로 말걸면 되고!"

"동양인 여자가 선글라스 큰거 끼고 레깅스 신고 있거나 샤랄라 원피스 입고 있으면 한국어로 말 걸어!"

"동양인 남자가 노스페이스 배낭을 맸거나 뿔테끼고 바람막이 입고 다니면 한국어로 말 걸을 것!"

 

 

아니, 어쩜 그렇게 한국인의 전형적인 여행 패션을 딱 꼬집어 줄 수가 있는거죠???

 

게다가 저도 심지어 레스포삭 검정 크로스백을 들고 간다고요! 하아.......

웃기지만 마냥 웃을수만은 없는 현실이네요ㅠㅠ 게다가 뿔테도 끼고 있구요.

 

근데, 저 말을 듣고나니까 옷을 좀 사러 가야할거 같아요 진짜.

여행 갈 때는 편한 옷도 좋지만 꾸미고 가고 싶잖아요 사람 심리라는게? 그렇죠? 옷 사러 가도 되겠죠?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4320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1180
111729 내 성 정체성을 모르겠어! [60] 보이즈런 2010.08.21 5892
111728 편하지만 예쁜 신발 찾기. [25] heartstring 2010.07.29 5892
111727 남자의 자격 합창대회 참가 동영상 (일종의 스포죠? ^^) [9] @이선 2010.09.04 5891
111726 [아침 가벼운 듀나인] 외무고시, 사법고시 패스하면 몇급부터 시작하나요? [12] amenic 2012.01.19 5890
111725 요즘 아이들...기본이 없어요. [33] 수지니야 2010.12.20 5890
111724 아침에 이응경씨말에 전남편이 발끈했군요. [8] 무비스타 2010.11.19 5890
111723 (바낭) 친구와 쇼핑하다 당황했어요... 원래들 그러시나요? [45] sweet-amnesia 2011.09.08 5889
111722 울나라 대학생활 스릴러물 <치즈 인더 트랩>..... [21] 환상 2011.03.28 5889
111721 내가 메시다 기자놈아! [10] 룽게 2010.06.18 5889
111720 아이돌의 성공 스토리는 좀 식상하고 불편하네요. [26] 푸른새벽 2011.06.09 5888
111719 잘 몰랐던 애프터스쿨의 nana [4] catgotmy 2010.07.03 5888
111718 결국 말춤을 시켰나보군요. [20] 쥬디 2013.04.04 5887
111717 동생과 곧 같이 살게 될 거 같은데요... [18] 서희 2012.09.16 5887
111716 올드보이 때 강혜정 [8] 가끔영화 2011.09.13 5887
111715 정가은 같은 타입이 제일 무서워요.. [10] art 2011.06.03 5887
111714 알베르 모나코왕자의 혼外 자식들 [8] 무비스타 2011.07.06 5886
111713 주온 끝의 시작 단편 웹툰 연재 finest 2014.07.11 5885
111712 이 예능 출연자 조합이 골 때리네요. [19] 자본주의의돼지 2013.04.14 5884
111711 홍석천 식당 마이씨리즈 맛있어요? [18] 해마 2013.01.22 5884
111710 한국에서 받아들여지지 못하는 나만의 생각이 있나요? [73] Arete 2014.02.18 588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