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 건 매버릭

2022.06.24 21:21

daviddain 조회 수:668

A little push와 set to extinction 이 두 대사가 크루즈를 말해 주는 것 같네요. 극한까지 스스로 밀어 붙이는 매버릭의 캐릭터는 그와 같습니다. The Last Superstar란 한 잡지의 표현대로 이런 메가스타는 그가 마지막이겠죠.  그도 나이가 들겠지만 그의 대사대로 but not today.매버릭뿐만 아니라 이산 헌트도 <발키리>의 한 쪽 팔 잃고 히틀러 암살하려던 대령의 모습도 보입니다.


미임파 6 개봉 당시 탑건도 재개봉했죠.
그 때 세 번 영화관에서 본 거 다행입니다. 전편이 간 길 잘 따라가고 멕 라이언 팀 로빈스 잠깐 등장.

크루즈가 연기가 된다는 사실이 상기가 되었습니다. 아이즈 와이드 셧에서 그 사근사근하면서 나르시스틱한 걸 잘 활용한 거 큐브릭이었죠. 여기서는 주름도 늘고 기름기도 빠졌습니다. 마일즈 텔러는 혈기왕성하고 불같이 대드는 루스터 소화 잘 했네요.

The who의 won't get fooled again이 나와 놀라고 레이디 가가 노래보다 베를린 노래가 나을 뻔.

빌 풀먼 아들이 나왔네요.  발 킬머 아들 잭도 배우예요



스토리는 거들 뿐 결국 전투기 싸움이 중심.  러브러브 신 대신에 크루즈와 텔러가 전투기로 싸우는 장면이 더 에로틱했으면 난 변태인가. 탈 것은 원초적 본능을 자극하죠.

전편에서 매버릭은 아버지 콤플렉스도 있었는데 여기서 그건 극복이 된 대신에 죽은 동료에 대한 죄책감을 지니고 삽니다.

In memory of Tony Scott이 뜹니다.

엔드 크레디트에 한국 이름들이 간혹 보입니다.

사운드 효과를 조지 루카스의 ilm에서 담당했군요.


원래 2019년 개봉 예정이었고 그 해에 라이온킹 리메이크 등 향수에 기댄 영화들이 많이 나왔죠.


톰캣을, 크루즈 보며 <터미네이터 제니시스>의 아놀드가 한 대사를 떠올렸습니다. Old but not obsolete   크루즈의 목소리는 세월을 안 탑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제 트위터 부계입니다. [3] DJUNA 2023.04.01 32008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50978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61292
123651 에피소드 #44 [4] Lunagazer 2023.07.04 107
123650 프레임드 #480 [5] Lunagazer 2023.07.04 104
123649 미션 임파서블: 데드 레코닝 파트 1 이번 주말 프리미어 상영 [4] 상수 2023.07.04 407
123648 영화 퓨리를 보다가 말고 catgotmy 2023.07.04 185
123647 무슨 영화의 장면일까요? [1] 왜냐하면 2023.07.04 198
123646 요즘 본 영화들에 대한 짧은 잡담... [3] 조성용 2023.07.04 481
123645 [디즈니플러스] 그래서 오늘은 당연히 '인디아나 존스' 잡담입니다 [42] 로이배티 2023.07.03 789
123644 사실 대통령실에서 매일 아침부터 자는동안에도 항상 일본한테 요구해도 부족한 판국인데(후쿠시마 오염수) [5] 상수 2023.07.03 434
123643 프레임드 #479 [4] Lunagazer 2023.07.03 114
123642 픽사의 신작, 엘리멘탈을 보고(스포있음) [6] 상수 2023.07.03 394
123641 2023 서울 퀴어퍼레이드 다녀왔습니다 [6] Sonny 2023.07.03 461
123640 '밸런트레이 귀공자' 잡담 [2] thoma 2023.07.03 190
123639 바닷물 먹방한 왜놈의 힘 의원들 [1] 왜냐하면 2023.07.03 299
123638 [넷플 최신작 추천] 니모나 [10] LadyBird 2023.07.03 452
123637 축구 선수들의 이적 사가 속으로 들어가는 것은 어떤 기분일까 [2] daviddain 2023.07.03 242
123636 [디즈니플러스] 애가 안 나오는 애들 영화, '레이더스' 잡담입니다 [22] 로이배티 2023.07.02 621
123635 [근조] 작가 안정효, 배우 박규채 [3] 영화처럼 2023.07.02 464
123634 영화 재밌게 보는 법 [1] catgotmy 2023.07.02 216
123633 [바낭] 내 걸 보고 싶으면 네 것부터 보여줘야지! - 웨스 앤더슨의 불가해한 여체 전시 [5] 스누피커피 2023.07.02 850
123632 intp entp intj entj catgotmy 2023.07.02 21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