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ttps://www.youtube.com/watch?v=Q38dgRbNPmk
[천기누설] 5화 - 검찰개혁 제2전선 - 제보자들


주관적 시점에서의 요약입니다.

주전선이 주력부대인 정규군간의 싸움이라면(여당 vs 야당+검찰)
제2전선은 주력이 아닌부대의 후방에서의 싸움.

윤석열 장모 사건, 채널A 검언 유착사건, 한명숙 재판 사건의 공통점
: 제보자가 검찰의 수사를 받았던 사람들,

노덕봉, 제보자X, 한은상씨등은 겪어보니(검찰수사 받아보니) 검찰 안되겠더라,,,
검찰의 수사방법은 타겟수사, 별건수사,,
(유시만 사례도 있을 뻔했죠, 제보만 없었다면 수차례 압수수색을 통한 타겟수사, 별건수사 했을듯, 
당연히 친인척, 지인 협박 포함되겠죠.)

공익차원 vs 사적감정 이냐? 정의구현 vs 복수혈전 이냐?
바람직한 언론의 자세는 객관적 검증을 위한 팩트체크가 되어야 함
하지만, 메신저의 문제라 생각하는지 내용은 보도하지 않음.

윤석열, "곰탕인지 알았더니 양아치"
제보자가 주장한 내용을 체크해보면 신빙성 여부를 알수 있다.

검찰개혁에 대해 주전선이 정치권의 틀만 보지말고, 제2전선을 보라, 언론의 보도 태도,
검찰은 제2전선으로 오라, 아니라고 해명하라....

언론은 원래 기레기니까 그렇다 쳐도 정의로운 네티즌들은 왜 검찰에게는 조용한 걸까요?
오히려 응원하고 있죠. 우리 석열이가 다 해줄거야.....

아래는 영상입니다.(27분 정도의 영상)



아래는, 그사세라고 하는 로드 투 킹덤에서의 공연 영상입니다.

온앤오프의 사랑하게 될거야,(ft, 오마이걸 유아)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2769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9355
113523 잡담 [1] update daviddain 2020.07.08 184
113522 [미세 바낭] 그 사람의 이름은 [2] 스누피커피 2020.07.08 203
113521 소비 소유 과열양상 [7] update 예상수 2020.07.08 485
113520 [바낭] 게임 자체와 별로 관련 없는 모 게임 '관련 논란' 잡담 [22] 로이배티 2020.07.08 579
113519 레드벨벳 아이린&슬기-몬스터 MV [2] 메피스토 2020.07.08 243
113518 지금 제일 걱정하는 것은 가해자들이에요 [7] 모스리 2020.07.08 750
113517 연락의 공포... [1] 안유미 2020.07.08 348
113516 뉴스 보기 괴로운 날들 [7] ssoboo 2020.07.08 757
113515 오늘 무슨 날인가요(7월7석이긴 한데) [3] 예상수 2020.07.07 317
113514 Ocn 쓰릴즈에서 아가사 크리스티 특집해요 [7] 쏘맥 2020.07.07 350
113513 캐리 [4] daviddain 2020.07.07 349
113512 듀나, 넷생활 26년만에 드디어... [17] civet 2020.07.07 1291
113511 멀홀랜드 드라이브를 흥미있게 봤는지라 트윈픽스 시즌3도 볼려고 하는데요 [16] 파도 2020.07.07 241
113510 어둠의 기사를 보고 예상수 2020.07.07 155
113509 올해는 다같이 한살 안먹는거로 해줬음 좋겠어요 [4] 하워드휴즈 2020.07.07 417
113508 [핵바낭] 올해가 벌써 절반 넘게 지난 김에 - 올해 잉여 생활 정리 [9] update 로이배티 2020.07.07 446
113507 요즘 외출하시나요? [7] 산호초2010 2020.07.07 521
113506 [넷플릭스바낭] 절반만 보고 적는 다큐멘터리 '풀리지 않은 미스터리' 잡담 [2] 로이배티 2020.07.07 312
113505 국까들의 목소리가 하늘을 치솟는 가운데 슬쩍 웃을 만한 소식 하나 [1] 모르나가 2020.07.07 480
113504 안희정 조문 [12] update Sonny 2020.07.07 995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