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런저런 게임잡담

2020.05.31 23:20

메피스토 조회 수:202

먼저 GTA 5...이 게임엔 트레버 필립스라는 캐릭터가 나옵니다. 

전에 언급했다시피 게임내 인물들이 가지는 범죄행위에 대한 죄책감이 한없이 제로에 수렴하는 게임이긴 한데......그 인물들 중에서도 이 캐릭터는 독보적입니다.

독보적이란 표현도 부족하고 광인, 싸이코 패스.............이것도 뭔가 부족합니다. 결이 다르다고 해야하나 걸어다니는 괴팍한 혼돈이라고 해야하나. 


걍 영상 하나 보시죠..(욕설-잔인함 주의)



영상속 인물은 심지어 해당 캐릭터의 성우분인지라 리얼함(...)이 더 살아있습니다..다 벗고 나오죠...? 저렇게 돌아다닐때도 있습니다-_-...


아무튼. 오늘 미션 중에 어떤 범죄조직 보스의 아내를 납치한 뒤 사랑에 빠진 이 캐릭터의 순애보적인 측면을 봤는데 이게 참 캐릭터 특징과 엮어보니 뭔가 기이한 개그코드가 되더군요.



* 엠파이어퍼즐이란 핀란드산 모바일 게임이 있습니다. 

구글에서 상위권에 막 위치하고 이슈가 되는............게임은 아니고. 한글화 되어있지만 걍 하는 사람만 하는 게임이에요.

유료 가챠게임 답게 어마무시 액수건 소액이건 결제는 반필수인 게임이고 저 역시도 몇달차이긴 하지만 이제까지 들이부은 돈이 이제까지 합쳐서 두자리입니다.

제 기준에선 꽤 많은 액수이지만.......그냥 한달에 수십~백만원 단위로 지르는 유저들이 가득한 게임이기도 하고요. 뭐 모바일 가챠겜이 다그렇지만. 


얼마전 같이 하자고 꼬신 친구를 오늘 세치혀로 설득해 첫현질을 하게 만들고 대신 뽑기까지 해줬는데 제가 가지고 있는 것보다 더 좋은게..

좋은건 엄청나게 낮은 확률로 나오고, 몇십만원씩 들여도 안나오는 경우가 허다한 가챠시스템에서....오늘 10개 정도 대신 뽑아줬는데 그 낮은 확률이 무려 2개가 나왔습니다.

아...지난 6개월 넘게 내가 쏟아부은 돈과 시간이 막 생각나면서 현타가 오는지라...하지만 다음달에도 지를수밖에 없겠지요.  



* 문명6는 그 명성이 무색하게 생각보다 안하게됩니다. 

에픽에서 무료로 뿌린게 DLC-확팩이 빠진 바닐라버전인데, 그래서 그런가봐요. 

게임자체가 재미있고 없고를 떠나 뭔가 완성되지 않은걸 하는느낌이거든요. 같은 맥락아래 얼마전 스팀에서 무료로 뿌린 쇼군2 토탈워도 마찬가지입니다. 


결제를 하면 되긴하지만 이미 결제를 달마다 하고 있는 게임이 있는지라 2달째 놀고먹는 메피스토가 이거까지 지르기엔 죄책감이 척추를 훑고 지나가기에.....

아니.....죄책감도 죄책감이고 그 돈이면 얼마전 할인이 들어간 햄탈워 1,2 시리즈를 DLC까지 결제하겠다라는 생각도 들고, 근데 햄탈워는 돈 아니냐?라는 생각이 드는 악순환ㅋㅋ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2770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9355
113524 위키드 크리스틴 체노웨스의 마지막 공연 애드립 [6] update 얃옹이 2020.07.08 204
113523 잡담 [1] update daviddain 2020.07.08 184
113522 [미세 바낭] 그 사람의 이름은 [2] 스누피커피 2020.07.08 204
113521 소비 소유 과열양상 [7] update 예상수 2020.07.08 487
113520 [바낭] 게임 자체와 별로 관련 없는 모 게임 '관련 논란' 잡담 [22] 로이배티 2020.07.08 581
113519 레드벨벳 아이린&슬기-몬스터 MV [2] 메피스토 2020.07.08 243
113518 지금 제일 걱정하는 것은 가해자들이에요 [7] 모스리 2020.07.08 750
113517 연락의 공포... [1] 안유미 2020.07.08 349
113516 뉴스 보기 괴로운 날들 [7] ssoboo 2020.07.08 759
113515 오늘 무슨 날인가요(7월7석이긴 한데) [3] 예상수 2020.07.07 317
113514 Ocn 쓰릴즈에서 아가사 크리스티 특집해요 [7] 쏘맥 2020.07.07 351
113513 캐리 [4] daviddain 2020.07.07 351
113512 듀나, 넷생활 26년만에 드디어... [17] civet 2020.07.07 1293
113511 멀홀랜드 드라이브를 흥미있게 봤는지라 트윈픽스 시즌3도 볼려고 하는데요 [16] 파도 2020.07.07 242
113510 어둠의 기사를 보고 예상수 2020.07.07 155
113509 올해는 다같이 한살 안먹는거로 해줬음 좋겠어요 [4] 하워드휴즈 2020.07.07 417
113508 [핵바낭] 올해가 벌써 절반 넘게 지난 김에 - 올해 잉여 생활 정리 [9] update 로이배티 2020.07.07 447
113507 요즘 외출하시나요? [7] 산호초2010 2020.07.07 521
113506 [넷플릭스바낭] 절반만 보고 적는 다큐멘터리 '풀리지 않은 미스터리' 잡담 [2] 로이배티 2020.07.07 314
113505 국까들의 목소리가 하늘을 치솟는 가운데 슬쩍 웃을 만한 소식 하나 [1] 모르나가 2020.07.07 480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