퓨리오사 보고 왔어요!!

2024.05.22 16:59

쏘맥 조회 수:747

두둥두둥 개봉일에 맞춰 보고 왔어요!!
평소 제 후기 스타일대로 내용 언급 없이 철저하게 잡담 위주로 써볼게요.
일단 저는 사전 정보 하나도 없이 보러 갔어요(어린 퓨리오사가 안야고, 햄스워스가 나온다는 정도로요. 햄스워스가 임모탄이 되는 줄 알고 보기 시작ㅋㅋㅋㅋ)

일단 안야 퓨리오사의 아역이 나오고요(이 정도는 스포 아니겠죠?) 내용은 전체적으로 퓨리오사의 성장기입니다. 그리고 매드맥스 다음편인 웨이스트랜드의 기본적인 설명이 나오고요.
보는 내내 ‘아유 감독님 대단하시다‘와 ’아 그래서 팔은 언제 잘리는데‘하면서 봤어요(누가 팔만 만져도 움찔움찔)
안야 퓨리오사의 아역이 연기를 너무 잘했고(찾아보니 다른 사진에선 안 닮았는데 영화에선 진짜 닮았어요. 나중에 안야 나올 때 ‘얘가 안야야 아역이야’ 할 정도) 안야 퓨리오사는 테론 퓨리오사랑 목소리가 꽤 비슷하더라구요.
햄스워스의 악역을 보고 나니 임모탄이 이해 될 정도 였고요ㅎㅎ
두시간 반 정도인데 늘어지지 않고 잘 봤어요(이게 바로 거장의 힘!!) 분노의 도로 볼 때만큼의 충격은 덜했지만, 그래도 진짜 재밌게 봤습니다.

중간중간 ‘음?’하게 되는 흐름이 있는데 이게 제가 아이맥스 c열에서 봐서인지, 그냥 제 머리가 나빠서인지 잘 모르겠어요(특히 후반부의 어느 부분은 ’어 저기가 왜 음?‘했어서 나중에 한번 더 보거나 게시판에 다른 분 후기 올라오면 물어보고 싶어요)

새 시리즈 마무리 할 때까지 감독님 제발 건강하시길(45년생이시더라구요), 제작사에서 “아유 감독님 알아서 만들어만 주세요” 할 수 있게 흥행 성공하길 바래봅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제 트위터 부계입니다. [3] DJUNA 2023.04.01 28340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46876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57024
126508 Love is an open door 덴마크어 catgotmy 2024.06.19 58
126507 [뻘생각] 배달음식의 곁들이와 소스 [9] 쏘맥 2024.06.19 212
126506 [활자 잔혹극] 개정판의 사연 [15] thoma 2024.06.19 338
126505 스마일2 예고편 나왔군요 [4] 폴라포 2024.06.19 149
126504 뉴진스의 Right Now 뮤직비디오를 보고 Sonny 2024.06.19 276
126503 Anthea Sylbert 1939 - 2024 R.I.P. 조성용 2024.06.19 71
126502 Lestat/Korn - system daviddain 2024.06.19 30
126501 모르텐 하르케 인터뷰 [3] catgotmy 2024.06.19 82
126500 Anouk Aimée 1932 - 2024 R.I.P. [5] 조성용 2024.06.19 135
126499 [왓챠바낭] 원래 하던대로 피칠갑 스릴러나 봤습니다. '킬러스' 잡담 [2] 로이배티 2024.06.18 221
126498 에피소드 #94 [4] Lunagazer 2024.06.18 65
126497 프레임드 #830 [4] Lunagazer 2024.06.18 122
126496 크리스피 크림 도넛을 사면서(의지와 욕구가 만나 꼭 의욕이 되야 하나?) [5] 상수 2024.06.18 274
126495 크리스티나 레알리 토크쇼 catgotmy 2024.06.18 67
126494 [핵스포일러] '괴물'(2023)에 대한 투덜투덜 스포일러 덩어리 잡담입니다 [19] 로이배티 2024.06.17 554
126493 [디플탑골] 이게 ott에 있다고?! ‘로키 호러 픽쳐 쇼’ [6] 쏘맥 2024.06.17 286
126492 프레임드 #829 [4] Lunagazer 2024.06.17 42
126491 서울에서 프렌치 수프(포트푀Pot-au-feu) 파는 레스토랑 아시는 분?(노 스포일러) [11] ally 2024.06.17 366
126490 베네데타 포르카롤리 인터뷰 [3] catgotmy 2024.06.16 143
126489 [영화바낭] 고레에다 히로카즈의 '괴물'을 봤습니다 [4] 로이배티 2024.06.16 55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