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버지 발인이 어제였습니다

2014.03.12 14:41

토끼토끼 조회 수:2811




토요일 오전 아버지께서는 어머니와 단둘이 장을 보러 나가셨다가 급성심근경색으로 위독해지셨고


응급실에서 중환자실로 옮기셨고 혈관을 뚫는 응급수술 후 12시간을 싸우시다 끝내 돌아가셨어요.



심장은 뛰지않고 호흡기만 달고 계시던 아버지. 그 차가운 볼에 입 맞추며


애쓰셨다며 편히 쉬시라는 말밖에는 못 해드렸네요.


갑작스러운 이별이라 따로 준비했던 말도 마음도 없었기에 앞이 캄캄합니다.



그렇게 정신없는 상태에서 임종을 지켜보고 입관을 하고 발인하는 날이 됐습니다.


이제 가장이 된 제가 어머니를 챙겨드리며 든 생각은 아버지만큼 든든한 가장이 되어야겠다...였어요.


무슨 드라마나 영화에서나 보던 눈물흘리지 않는 상주, 장남의 이야기가


꼭 제 이야기가 되었네요.





아버지가 사랑하는 장남으로서 눈물흘리지 않은 것이 제게 한으로 남게될까요?


무너지는 것이 너무 두렵습니다.





어제는 아버지 베개를 베고 잠들었는데도 꿈이 안꿔지더군요. 꿈에서라도 보고 싶어요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