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런저런 잡담들

2014.03.12 01:33

메피스토 조회 수:1299

* 모친이 오래전(이라고 해봐야 2005년 쯤일겁니다) 간병인 일을 잠깐 했던적이 있는데,

오늘의 논쟁을 모니터 앞에 두고 일당을 물어보니 35, 45정도였다는군요. 35만원 45만원이 아니라 3만5천원 4만5천원.  금액이 많을까, 적을까.

 

일주일에 한번 집에 온 모친은 늘 파김치가 되어있었죠.

요즘 어떤지는 모르지만 당시 제 기억은 이래요. 밥도 제대로 못먹고 잠은 쪽잠을 자야하고 환자 수발드는게 보통일이 아닙니다.

 

무슨 일이건 싫으면 다른 일을 하면 되지 않을까?라는 생각을 해보았지만 사실 직업이라는게 그렇게 딱딱 합리적선택이 가능한 영역이 아닌 경우가 많죠.

뭐 결과적으론 직업을 선택하는 사람의 '합리적 선택'이겠지만, 그 합리적 선택의 도달 과정에선 여러가지 생각이 충돌할겁니다.

해당 직업의 사회적 가치, 노동 강도, 자신의 능력, 자신의 가치관, 취향, 처해있는 환경 등등.

심지어 관성도 있죠. 그나마 하던 일이니까, 아니면 다른 일보다는 나은 것이겠지라는 생각 말이죠.

 

대학근처 가보신 분은 아실겁니다. 지방만해도 최저시급이하가 수두룩합니다.

그래도 대학교 근처면 지원자가 많아요. 너도 나도 하겠다고 합니다. 좋아서? 합당한 대우를 받으니까? 아뇨. 그냥 참고일하는거죠. 

억울하면 신고하거나 항의하면 그만이라는데 세상이, 특히 우리나란 그렇게 안돌아가지요.

어떤게 이익인지는 일하는 사람들이 가장 잘 알지만, 뉘앙스가 중요할겁니다.

여러가지 선택가능한 옵션이 있고 내가 기꺼이 선택할 수 있기에 하는 것인지, '그나마'할 수 있으니 꾹꾹 참아가며 하는 것인지.

 

최근 모친은 요양보호사던가 하는 자격증을 땄습니다.

간병인보다야 쉽겠지라고 생각했고, 하루종일 붙들려 있는 간병인을 생각한다면야 3일 출근하고 쉰다는 요양쪽은 시간대비소득이 높을 수도 있겠지만 계산은 안해봐서 몰라용.

실습을 몇번 나가본 모친은 도저히 못하겠다며 걍 자격증만 따고 그 일은 안하고있습니다.

생판 모르는 남 똥받고 알몸 닦아주고 그런걸 도저히 못하겠다고 하는군요. 간병인때도 그런 일은 잘 안들어왔는데 요양쪽은 일의 특성상 그런 일이 많다고 합니다.

 최근 마트에서 청소일을 하는 모친을 보면 이 일이나 그 일이나 궂은건 마찬가지일텐데...

아니, 오히려 처우만 따지자면 요양보호사쪽이 더 좋을텐데 라는 생각이 들지만..

메피스토는 그 일을 직접 하지도, 보지도 못했기때문에 그냥 모친의 선택을 존중하기로 했습니다.  

 

 

* 사실 이런 개인적인 경험담은 다 쓸모없는 얘기고..

결과만으로 생각한다면야 모든 현실은 인간의 합리적 선택의 결과물이지요.

허나 그것을 당연하게 여긴다면 세상이 바뀌겠어요.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