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론사 품평(?)

2014.03.08 15:03

bulletproof 조회 수:1386

이런 무능·부도덕 국정원에 安保 맡길 수 있겠나

http://media.daum.net/series/112247/newsview?seriesId=112247&newsid=20140308030320496


조선일보 사설입니다.


전 이념, 논조를 떠나서 조선일보의 사설이 정치적으로 상당히 정교하고 세련되게 다듬어졌다는 인상이 있습니다.

중앙일보는 사회적으로 중도적인 포지셔닝을 취하고 있지만 가끔 삼성이나 경제적인 이슈에 대해선 다소 '강박'적인 면이 있죠.

그게 알게 모르게 사설에서 드러나는 거같습니다. 무리한 논지 전개가 보이는 거죠.

근데 조선일보는 생각보다 이런 면이 적습니다. 객관적으로 글만 본다면 적당히 선을 넘지 않으면서 자신이 의도한 프레임을 만들어가죠.

조선일보의 '본질적 속성'을 노출시키지 않으면서도 하고 싶은 말을 합니다. 

그에 반해 동아일보나, 문화일보는 제목만 보고 글은 읽지 않아도 무슨 말을 하는지 알 수 있는 사설을 씁니다. 


한겨레는 조선일보의 대척점이라기보단 오히려 동아일보나 문화일보의 대척점같다고 느낍니다.

한겨레 몇 년 구독하신 분들은 느끼셨는지 모르겠지만 생각보다 텍스트가 빈약합니다. 빈수레가 요란하다랄까.

지지자들의 정치적 카타르시스를 충족시켜준다는 면에서 동아, 문화일보와 비슷한 언론입니다.

경향신문은 최근 들어서 날이 섰다는 인상인데 이게 언론으로서 예리하다는 게 아니라 뭔가 한겨레와 비슷하게 이데올로기 과잉같은 느낌.

그냥 개인적인 생각일 수도 있습니다.


요즘들어 흥미롭게 보는 사설은 한국일보인데, 보수적인 언어로 진보적인 의견을 내죠.

어떻게 보면 물에 물탄 듯, 술에 술탄 듯 밋밋하다고 할 수 있는데 '감정'을 자제한다는 건 언론으로서 좋은 태도라고 생각해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제 트위터 부계입니다. [3] DJUNA 2023.04.01 24705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43285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51615
82869 러브레터 일까요 아닐까요 [4] 가끔영화 2012.02.04 1079
82868 생각할수록 분통이 터져서 글을 올립니다 [8] 새벽하늘 2012.02.04 3140
82867 바낭)tv 영화가 더빙도 없고 자막도 없고 [1] 가끔영화 2012.02.04 794
82866 별들의 고향 보신 분 있나요? [10] amenic 2012.02.04 1342
82865 이효리 가짜 단골집 소동의 진실? [1] soboo 2012.02.04 2383
82864 [바낭] 나는 가수다 2시즌 계획 때문에 말이 많은가 보군요 [5] 로이배티 2012.02.04 2278
82863 ...숨 막히는 옆 태 [21] 남자간호사 2012.02.04 4598
82862 [셜록] 어제의 201에피 더빙.swf (이미 공중파도 탄 마당에 스포가 있겠냐만 그래도 아직 안보신 분들은 주의) [3] 쵱휴여 2012.02.04 2309
82861 나꼼수 조금씩 구려지고 있는 것 같지 않아요?? [19] 도야지 2012.02.04 4540
82860 인재근씨, 남편 김근태 지역구 출마 [6] 철과와인 2012.02.04 2646
82859 FM과 맨시티를 알면 웃기는 유머.jpg(욕설 있음.) [6] 자본주의의돼지 2012.02.04 3373
82858 주말바낭) 다들 주말에는 뭐하시나요? + 다음주 계획 + 모두들 입춘대길 하세요 + 양양, 봄봄 [6] 가끔만화 2012.02.04 1262
82857 Ben Gazzara 1930-2012 R.I.P. [3] 조성용 2012.02.04 702
82856 질문을 겸한 바낭 [5] amenic 2012.02.04 875
82855 [2006년부터 공익요원 근무기관 본인 선택제 확대실시] 곽노현 아들의 공익근무지 논란에 대해서 [9] 黑男 2012.02.04 2020
82854 (나름 홍보/미술전시 정보) 수원에서 첫 개인전을 하고 있슴다! 보러오세욤 :) 포아르 2012.02.04 1111
82853 미녀는 괴로워 [1] 가끔영화 2012.02.04 1403
82852 나이 30에 인생을 잘못살았다는게 느껴지네요. [10] 기역니은디귿 2012.02.04 5664
82851 주말맞이 잡담 [3] kgls 2012.02.04 1035
82850 피규어로 훈훈한 장면 연출하기 [2] Johndoe 2012.02.04 2214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