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숲 잡담 (스포유)

2017.07.24 21:01

윤주 조회 수:1225


https://youtu.be/cfERVb6BaSc



이번주 비숲은 정말 숨이 막히더군요.

영검사의 죽음을 통해 실마리가 풀리는 느낌인데

사건의 실체에 다가갈수록 누군가의 희생이 일어나고

그 희생을 통해 사건이 해결되는 구조가

우리 사회의 비극의 필연성을 보여주는 것 같아

어떤 장엄한 비장미마저 느껴지더군요.

다음주가 마지막인데 어떻게 마무리될지 기다려지네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0638
106659 제 글은 교사 무작정 증원시켜달라는거 아니었는데요 [8] 산호초2010 2017.08.16 1638
106658 세 갈래의 길 연등 2017.08.16 477
106657 의심과 혐오, 낙인 찍기 [7] 칼리토 2017.08.16 1454
106656 오늘 KBS 독립영화관 <신경쇠약 직전의 뱀파이어> [3] underground 2017.08.15 771
106655 결국 투표를 잘 하는 수밖에 없는 거죠. [22] 하하하 2017.08.15 1983
106654 요즘 본 영화들에 대한 짧은 잡담.... [3] 조성용 2017.08.15 1102
106653 평이 좋은 인디 영화 가끔영화 2017.08.15 531
106652 명불허전 왜냐하면 2017.08.15 602
106651 [바낭] 충격과 공포의 새 커피 음료 [9] 로이배티 2017.08.15 1871
106650 예능 <알쓸신잡> - 교양에 대한 갈망 [23] Bigcat 2017.08.15 2311
106649 광고크기가 지나치게 커보여요. 모바일인데. . . [6] jane 2017.08.15 776
106648 돈을 많이 벌었으면 싶을 때.... [2] 체리보이 2017.08.15 844
106647 지금 이 정부의 오만함 [6] 산호초2010 2017.08.15 1824
106646 기간제 정규직화 반대 현정부의 지금 대응태도 큰 문제 산호초2010 2017.08.15 588
106645 [바낭] 하루 1,000 단어 정도면 나쁘지 않은가 봐요 [4] 초마짬뽕 2017.08.15 896
106644 탁현민 연출은 정말 탁월하네요. [26] 하하하 2017.08.15 2883
106643 [퇴사일기]_여덟번째 이야기_불안마케팅 [10] 초마짬뽕 2017.08.15 842
106642 이런저런 일상 잡담들 [1] 메피스토 2017.08.15 268
106641 이런저런 잡담...(생활권) [1] 여은성 2017.08.15 615
106640 [바낭] 기간제 교사 정규직화 떡밥에 대하여 [15] 로이배티 2017.08.14 2419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