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윤미향씨요 윤미향씨.



* 그러니까 본인이 직접나서서 기자회견 제대로하고 적극적인 움직임을 보여줘야합니다. "나는 결백하다"라고 얘기하고 실타래를 푸는게 가장 중요하죠. 

더불어민주당도 다를건 없습니다. 민주당이 윤미향씨와 뒤에서 무슨 얘길 어떻게 하는지따위는 알 수없으나, 적어도 진상규명에 적극적으로 나서는 액션이 필요하죠.

호텔에 찾아가서 제가 잘못했습니다라고 할게 아니라, 공식적이고 분명하게 얘기할 필요가 있다는겁니다. 당장 회계장부와 영수증 내역을 공개하란게 아닙니다. 그건 시간이 필요한 '일'이니까요.


하지만 이용수씨의 최근 기자회견 이후 윤미향씨는 어떤 움직임을 보여줬는지....

당사자는 칩거를 하고 있고, 이해찬과 우상호는 헛소리를 하고 있습니다. 문빠들은 이상한 글들이나 음모론을 퍼나르고 있지요.

여기저기서 이용수씨는 윤미향을 음해하려는 세력에게 이용당하는 것이고, 윤미향 없었으면 아무것도 못할 폐지줍는 노인이나 됐을꺼라는 이야기도 있습니다. 


두사람의 관계에 어떤 문제가 있었는지는 차지하고서라도 정의연의 모금활동, 자금의 사용처만해도 의혹이 수두룩합니다. 

의혹에 대해 명확하게 규명하는게 아니라 변죽만 울리는거 말이죠. 이런식으로 질질끌고 홍위병이 동원되는 것이야말로 음모론적으로 볼 수 있지않겠습니까.  


해명을 적극적으로 해야할 당사자는 칩거해있고, 비난의 화살은 의혹을 제기한 사람에게 돌리고 있습니다.

윤미향씨 본인이 진정 이용수씨와 정의연, 나아가 성노예 문제라는 '(그 잘난)대의'를 진정 생각하는 사람이라면 이용수씨에 대한 모욕들을 막기위해서라도 본인이 적극적으로 나서야할텐데요.   

 

노욕이다, 치매다, 음모다.......이용수씨를 향한 이따위 얘기들이 돌아다니고 있습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2761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9341
109048 캡틴마블(스포주의) [3] 메피스토 2019.03.10 1053
109047 (잡담) 우리 안의 일본 귀신 [9] 흙파먹어요 2019.03.10 1283
109046 농구 [2] 칼리토 2019.03.10 307
109045 바낭 - 비가 안 오는 군요, 평화 안 팔아요, 안 건전한 광고 [5] 연등 2019.03.10 584
109044 이런저런 일기...(아저씨들, 생일파티) [1] 안유미 2019.03.10 549
109043 애인이 나 임신한것 같아.. 라고 했을때, 남자의 가장 올바른 반응은 무엇일까요 [7] buffalo66 2019.03.10 2132
109042 뺑반 경찰청장 가끔영화 2019.03.09 923
109041 [옥수수 무료영화] 스윙 키즈 [1] underground 2019.03.09 603
109040 잡담 - 봄날down, 시간이 흐른다고 미래가 되지는 않는다 [1] 연등 2019.03.09 373
109039 Jan-Michael Vincent 1944-2019 R.I.P. [4] 조성용 2019.03.09 565
109038 마블 영화에 무관심해진 이유 [5] 흙파먹어요 2019.03.09 1533
109037 이런저런 일기...(일상) [1] 안유미 2019.03.09 327
109036 중장년층 남자들 [46] Sonny 2019.03.09 2527
109035 Ladies of Marvel [4] 부기우기 2019.03.08 654
109034 [판매글] 다운로드저팬 티켓 2매 [3] recordings 2019.03.08 276
109033 영국이 섬나라인걸 모르는 제가 무식한 건가요? [24] 수영 2019.03.08 2340
109032 개각, 의원의 장관 겸직 [3] 타락씨 2019.03.08 713
109031 Sid Sheinberg 1935-2019 R.I.P. [1] 조성용 2019.03.08 217
109030 1984년 여름 봤어요(영화 스포) 안유미 2019.03.08 876
109029 이 시대의 민중가요 [6] 흙파먹어요 2019.03.08 736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