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경 논란을 보면서 느낀게

2019.05.20 22:06

오동통 조회 수:1309

이 정글 같은 사회에서 한번 약점을 보이는 순간 어떻게든 끌어내릴려고 물고 늘어지는 군상들이


이렇게나 많다는걸 깨달았어요. 그래서 문득, 우리는 어떤 선한 목적으로 모여서 사는게 아니였구나


내가 어떤 환상을 가지고 있었구나. 그런 생각들이 들더라구요.  같은 사회 구성원을 적으로 생각하고 물어 뜯는걸 보니까


소름이 돋기도 하고, 사람은 역시 나말고는 믿을 수 없는 존재구나. 역시 인생은 혼자구나 하는..그런 생각들이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2828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9427
109027 연극이 원래 이렇게 비싸고 인기가 많았나요? [11] Sonny 2019.03.23 1773
109026 못 생겨서 죄송합니다 [6] 흙파먹어요 2019.03.22 1579
109025 오늘의 엽서 [3] 파워오브스누피커피 2019.03.22 405
109024 똥 치우는 놈이 범인이다!? [11] soboo 2019.03.22 1495
109023 이 새벽의 거의 모든 것 [4] 어디로갈까 2019.03.22 850
109022 깨진 안경 [10] Sonny 2019.03.21 1080
109021 오랜만에 누가누가 잘하나를 보니 가끔영화 2019.03.21 413
109020 오늘의 엽서 [7] 파워오브스누피커피 2019.03.21 649
109019 잡담 - C언어, 드래곤볼 총집편, 덕질그만 [6] 연등 2019.03.20 915
109018 에어 프라이어가 생겼어요 [13] 2019.03.20 1805
109017 (잡담) 혼밥 못 하는 사람들 [10] 흙파먹어요 2019.03.20 1829
109016 포항 지진피해에 대한 지열발전소 상관성 그리고 당산철교 [1] soboo 2019.03.20 852
109015 그들 인생의 이야기 [3] 은밀한 생 2019.03.20 948
109014 이런저런 일기...(지겨움) [2] 안유미 2019.03.20 530
109013 듀게 오픈카톡방 [2] 물휴지 2019.03.20 326
109012 오늘의 엽서 [1] 파워오브스누피커피 2019.03.20 256
109011 친절한 '어디로갈까'씨 [13] 어디로갈까 2019.03.20 1302
109010 [잡담] 영화 금지옥엽 감상 [1] 귀검사 2019.03.20 458
109009 클린트 이스트우드의 <라스트 미션>을 초강추합니다! [7] crumley 2019.03.19 1231
109008 박복한 자, 또 한 명의 헐크 [6] 흙파먹어요 2019.03.19 994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