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경 논란을 보면서 느낀게

2019.05.20 22:06

오동통 조회 수:1276

이 정글 같은 사회에서 한번 약점을 보이는 순간 어떻게든 끌어내릴려고 물고 늘어지는 군상들이


이렇게나 많다는걸 깨달았어요. 그래서 문득, 우리는 어떤 선한 목적으로 모여서 사는게 아니였구나


내가 어떤 환상을 가지고 있었구나. 그런 생각들이 들더라구요.  같은 사회 구성원을 적으로 생각하고 물어 뜯는걸 보니까


소름이 돋기도 하고, 사람은 역시 나말고는 믿을 수 없는 존재구나. 역시 인생은 혼자구나 하는..그런 생각들이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2683
107515 [퇴사일기] 프로그래밍을 배우고 있어요 [12] 초마짬뽕 2017.12.05 1103
107514 [회사바낭] 혜택일까, 차별일까. [14] 가라 2017.12.05 1460
107513 [바낭] 양상추를 씻었더니 애벌레 하나가 [5] 연등 2017.12.05 854
107512 강간 문화 [49] 겨자 2017.12.05 5701
107511 젊게 사는 방법은 아무리 생각해도 가끔영화 2017.12.05 514
107510 시인의 자살 [6] 사팍 2017.12.05 1576
107509 이런저런 잡담... [1] 여은성 2017.12.05 499
107508 유아인과 강간문화 [25] 사팍 2017.12.05 3451
107507 도대체 비트코인이 뭔가요 [16] 메피스토 2017.12.04 1861
107506 아 몰라요 몰라. [5] 프레키 2017.12.04 844
107505 채널CGV에서 <나, 다니엘 블레이크>하네요. [8] underground 2017.12.04 806
107504 [퇴사일기] 밴쿠버를 다녀와서 [8] 초마짬뽕 2017.12.04 1266
107503 유승민, 안철수 그리고 ㅇㅇㅇ [14] 가라 2017.12.04 2439
107502 2017 L.A. Film Critics Association Award Winners [7] 조성용 2017.12.04 614
107501 일요일 새벽 3시쯤 보면 공감가는 광고 [2] 하라리 2017.12.03 1031
107500 귤이야기, 봉하마을 [3] 칼리토 2017.12.03 1058
107499 영흥도 해상사고, 그리고 세월호 트라우마 [4] soboo 2017.12.03 1446
107498 재개봉한 록키 보고 왔습니다. [12] Journey 2017.12.03 1163
107497 [바낭 후기]길고양이의 죽음 [2] 이제세상밖으로 2017.12.03 925
107496 이런저런 대화... [3] 여은성 2017.12.02 1019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