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 노릇하는 인간 그만두기

2020.06.01 14:23

예상수 조회 수:929

요즘 들어 한계에 부딪치고 새로 깨닫다 보니 그런 생각이 드네요. 남한테 참견하기 그만두고 나나 똑바로 살자고.

평소 조언을 좀 하다 보니까 내가 똑똑한 줄 알았는데, 실은 그냥 사람같은 행동했다고.

좀 더 적어보자면 한낱 인간주제에 절대적 교리로서 남에게 지나치게 개입하지 말라 랄까요.

신이 있다면 전지전능하다면 과거에 양심상 찔리는 행동을 했더라도 사람들을 벌하지 않는 이유는 너 자신을 알라거나 뭐 그런 이유가 아닐까 싶습니다. 아니면 죽어서 저를 지옥에 데려갈 수도 있겠죠. 지옥이 있다면.

다르게 말하자면 저는 무신론자로서 한 때 신처럼 굴었는데, 이제는 약간 선의를 가진 인간으로서 스스로에게 충실하고, 원수라도 사랑하자 뭐 그런 마음으로 신을 믿고 싶어지는 것도 있어요. 실제로 원수를 사랑할 자신은 아직 없지만.

나이가 들면 종교를 찾는 이유를 약간은 알 듯...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2900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9497
109061 [옥수수 무료영화] 판타스틱 우먼, 스코어 [5] underground 2019.03.28 596
109060 오늘의 엽서 [3] 파워오브스누피커피 2019.03.28 244
109059 독서모임 동적평형 2019 3월 정모 후기 [3] 듀라셀 2019.03.28 422
109058 동료 독일인의 한국어 수준 [8] 어디로갈까 2019.03.28 1725
109057 영화 어스(Us) 관련 이야기 몇가지 [4] SnY 2019.03.27 1642
109056 (그로테스크)UFO는 오고 있다 [8] 흙파먹어요 2019.03.27 700
109055 퍼스트 리폼드를 보고(스포) [2] 연등 2019.03.27 506
109054 똥군기의 비참한 최후! [7] 귀장 2019.03.27 1232
109053 <로건>에 대한 생각 [17] Sonny 2019.03.27 1027
109052 혼네와 다테마에 [3] 흙파먹어요 2019.03.27 788
109051 이런저런 일기...(무소유, 확립) [2] 안유미 2019.03.27 381
109050 오늘의 엽서 [5] 파워오브스누피커피 2019.03.27 258
109049 한밤의 유튜브 플레이리스트. 크루앙빈부터 톰 웨이츠까지. [2] dazedandconfused 2019.03.26 417
109048 멋진 풍광이 나오는 영상물 추천좀 부탁드려요 [4] 무한대 2019.03.26 506
109047 이런저런 일기...(사이클, 이민) [2] 안유미 2019.03.26 613
109046 오늘의 엽서 [2] 파워오브스누피커피 2019.03.26 259
109045 절벽을 따라 걷기 [2] 어디로갈까 2019.03.26 663
109044 [채널CGV 영화] 로건(Logan, 2017) [21] underground 2019.03.25 1116
109043 다이어트, 간헐적 단식 & 지역모임 [3] skelington 2019.03.25 945
109042 이런저런 일과...(청첩장, 화요일번개) [1] 안유미 2019.03.25 474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