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듀 막방을 기다리고 있어요. 이러니 저러니 해도 결국은 파티하며 보게 되네요. 체크인하러 출발해야 하는데...귀찮아서 느지막히 가려고요. 참가자들에 대한 소고나 적어보죠.

이한결...그를 만나면 물어보고 싶었어요.

'이한결, 왜 네 인생을 더 팔지 않는 거지? 이런 일생일대의 기회에선 인생팔이를 좀더 해야만 해. 빌보드에 가고 싶은거야 아니면 송가인 백댄서가 되고 싶은거야?'

라고요. 하지만 결국 여기까지 와보니...그의 담담한 모습들도 좋았다고 생각해요.


토니...소년의 얼굴에 짐승의 몸을 가진 생명체죠. 잠재력과 미래의 스펙은 프엑 최고라고 생각하기 때문에 데뷔조의 일각을 차지해야 한다고 봐요.


이진혁...그는 망한아이돌이라고 해도 되겠죠. 그런데 놀라운 건 그의 과거를 털어보면 못되게 행동하거나 못나게 행동한 증거가 안 나와요.

망하지 않은 사람으로 살면서 프로정신을 유지하는 건 쉬워요. 그러나 망한 아이돌로 살면서 프로정신을 유지하는 건 대단한 정신성을 지닌 거라고 생각해요.

프듀가 잘 안된사람을 돕기 위한 자선사업은 아니지만 올바르게 산 사람이 보상을 좀 받으면 뭐 어때요?


한승우...주위에는 한승우를 극혐하는 여자들이 많지만 메보감으론 송유빈보다 낫다고 봐요. '지나치게 간절함을 드러내는'사람보다는 그걸 속으로 삭이고 담담함을 유지하는 사람이 나아서요. 간절한 건 모두가 마찬가지잖아요?


조승연...누구에게나 그렇겠지만 그에겐 더 큰 무대가 필요하죠. 그가 9년동안 마련해온 다양한 재주들이 큰 무대에서 한번쯤은 시험받아도 괜찮겠죠.

가진 재주라곤 와꾸뿐인 놈들보다는 자격이 있어요 그에겐.




휴...폰으로 글을 쓰는건 꽤나 힘드네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2697
107531 기억의 밤을 보고(스포유) [1] 라인하르트012 2017.12.06 854
107530 1987 메인 예고편 [6] 라인하르트012 2017.12.06 1049
107529 [벼룩판매] 오페라 DVD들 1 hajin 2017.12.06 214
107528 [벼룩판매] C.클라이버, 길렌, 노링턴 등 클래식 음반들 hajin 2017.12.06 187
107527 과자 빈츠 그림이 이리 정교한거 아셨나요; [8] toast 2017.12.06 2741
107526 이런저런 일기... [2] 여은성 2017.12.06 819
107525 아슬아슬 산염소 가족 절벽 건너기 [3] 가끔영화 2017.12.06 649
107524 고령가 소년 살인사건 [6] ally 2017.12.06 2001
107523 평창의 미래는 더욱 어두워지는군요...=_= [10] 샌드맨 2017.12.06 2504
107522 2018년 예산안 통과, 그리고 일부 민주당 지지자들의 멍청하고 비열한 마타도어 [7] soboo 2017.12.06 1725
107521 입장차 [1] 김지킴 2017.12.05 609
107520 기대하는 영화,배우는 리버풀에서 죽지 않는다 가끔영화 2017.12.05 396
107519 넷플릭스를 써보신 분은 아시겠지만.. [3] 라인하르트012 2017.12.05 1658
107518 난 알아요 가끔영화 2017.12.05 293
107517 (듀나인) 가운데 손가락이 아파요 [10] soboo 2017.12.05 1365
107516 이 곡 어떤가요? 아티스트는 SAAY [1] 프랜시스 2017.12.05 329
107515 [퇴사일기] 프로그래밍을 배우고 있어요 [12] 초마짬뽕 2017.12.05 1103
107514 [회사바낭] 혜택일까, 차별일까. [14] 가라 2017.12.05 1460
107513 [바낭] 양상추를 씻었더니 애벌레 하나가 [5] 연등 2017.12.05 855
107512 강간 문화 [49] 겨자 2017.12.05 5701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