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듀 막방을 기다리고 있어요. 이러니 저러니 해도 결국은 파티하며 보게 되네요. 체크인하러 출발해야 하는데...귀찮아서 느지막히 가려고요. 참가자들에 대한 소고나 적어보죠.

이한결...그를 만나면 물어보고 싶었어요.

'이한결, 왜 네 인생을 더 팔지 않는 거지? 이런 일생일대의 기회에선 인생팔이를 좀더 해야만 해. 빌보드에 가고 싶은거야 아니면 송가인 백댄서가 되고 싶은거야?'

라고요. 하지만 결국 여기까지 와보니...그의 담담한 모습들도 좋았다고 생각해요.


토니...소년의 얼굴에 짐승의 몸을 가진 생명체죠. 잠재력과 미래의 스펙은 프엑 최고라고 생각하기 때문에 데뷔조의 일각을 차지해야 한다고 봐요.


이진혁...그는 망한아이돌이라고 해도 되겠죠. 그런데 놀라운 건 그의 과거를 털어보면 못되게 행동하거나 못나게 행동한 증거가 안 나와요.

망하지 않은 사람으로 살면서 프로정신을 유지하는 건 쉬워요. 그러나 망한 아이돌로 살면서 프로정신을 유지하는 건 대단한 정신성을 지닌 거라고 생각해요.

프듀가 잘 안된사람을 돕기 위한 자선사업은 아니지만 올바르게 산 사람이 보상을 좀 받으면 뭐 어때요?


한승우...주위에는 한승우를 극혐하는 여자들이 많지만 메보감으론 송유빈보다 낫다고 봐요. '지나치게 간절함을 드러내는'사람보다는 그걸 속으로 삭이고 담담함을 유지하는 사람이 나아서요. 간절한 건 모두가 마찬가지잖아요?


조승연...누구에게나 그렇겠지만 그에겐 더 큰 무대가 필요하죠. 그가 9년동안 마련해온 다양한 재주들이 큰 무대에서 한번쯤은 시험받아도 괜찮겠죠.

가진 재주라곤 와꾸뿐인 놈들보다는 자격이 있어요 그에겐.




휴...폰으로 글을 쓰는건 꽤나 힘드네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4685
108843 한국에서의 삶 [18] 러브귤 2018.05.06 2416
108842 교묘한 그림 [7] 가끔영화 2018.05.05 1234
108841 원더스트럭 봤습니다. [4] 자두맛사탕 2018.05.05 1003
108840 상영관 영화편성 강제 규제. [8] 고인돌 2018.05.05 1253
108839 사기 당해서 소송 하는 와중에 다단계에 발 담구는 가족 이야기 [7] egoist 2018.05.05 2766
108838 [오랜만에 듀나in]내일 혼자서 처음으로 클럽에 가볼까 합니다(다녀왔어요!) [4] 낭랑 2018.05.04 1525
108837 [오늘 EBS1 영화] 고(GO, 2001), [내일 채널CGV 영화] 곡성, [곰TV 영화] The General(1998) [17] underground 2018.05.04 781
108836 [스포] 이번 어벤져스 [11] Journey 2018.05.04 1620
108835 2018 노벨 문학상은 캔슬이래요. [7] 미래의유령 2018.05.04 2488
108834 백상 두 컷 [1] 가끔영화 2018.05.04 780
108833 미드 찾아요. [10] 2018.05.04 1411
108832 <레디 플레이어 원> <셰이프 오브 워터> 뒤늦은 소신 후기 [9] 프레데맄 2018.05.04 1741
108831 역시 최고의 어드벤처 멜로 드라마 타이타닉 가끔영화 2018.05.04 424
108830 백상 박희순 이수경 가끔영화 2018.05.04 866
108829 무라카미 하루키 단편소설 읽기 [3] inareservedway 2018.05.03 1472
108828 북핵에 대한 나쁜 전망 [4] skelington 2018.05.03 1836
108827 김정은에 대한 우호적인 여론은 거품 [2] soboo 2018.05.03 1846
108826 캐롤과 다이애나를 자꾸 혼동 가끔영화 2018.05.03 678
108825 15초공포영화제 [3] 진진 2018.05.02 865
108824 근래 본 이상한 영화 두 편 - 사다코 대 카야코, 브이 아이 피 [7] 로이배티 2018.05.02 1316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