뒤늦게 청춘시대 2 후기

2017.10.20 18:06

일희일비 조회 수:1248

청춘시대1을 보고 폭풍 감동했으며 시즌2를 원했지만 시청률이 너무 낮았던지라 '설마 제작되겠어?'라고 기대도 안 했었죠. 그런데 깜짝선물과도 같이 시즌2가 나오는 것이 아니겠어요. 시청률에 연연하지 않는 jtbc 아주 칭찬해..!


그런데... 다 보고 난 소감은... 화도 나고 찝찝하고 허무하네요. 배우들은 다 제 역할을 잘 해냈어요. 작가와 연출도 그대로인데 대체 뭐가 문제였던 걸까요?


바빠서 이번 주에야 정주행 시작했어요. 1화는 느닷없이 스릴러였고 좀 억지스런 느낌은 있었지만, 신선한 느낌 주려고 예고편처럼 독립적인 에피소드로 구성했나 싶었어요. 그런데 시즌 전체가 스릴러였을 줄이야. 


1. 조은에게 치마 입히기, 이성애자 정체성 씌우기는 너무 고루해서 시공간이 오그라지는 기분이었어요. 멀쩡히 잘 살고 있는 앰버에게 포토샵으로 긴 머리를 덧붙이는 것과 똑같은 짓을 왜 이 드라마에서 보고 있어야 하는 거죠? 게다가 순진한 소녀가 우연히 벗은 몸의 남자와 마주쳤는데 그 남자와 사귀게 되는 설정은 클리셰 중의 클리셰라서 내 머리를 쥐어뜯고 싶은 기분이었어요. 게다가 조은과 서장훈은 서로 전혀 끌리지 않아 보였고, 교감할 만한 부분도 없었는데 걍... 사귑니다. 대체 왜?!!


2. 조은의 어머니는 남편의 바람을 용서하지 못해 8년 동안 이혼 안 해주고 버티며 버림받은 상처가 히스테리로 나타납니다. 하아... 이 쌍팔년도 같은 설정은 뭐죠. 제 주변의 잘 사는 이혼녀들을 생각하며 이마짚.  


3. 유은재가 실연으로 허우적거리는 내용이 시즌 내내 지속되네요. 유은재에게는 다른 스토리가 전혀 없어요. 실연 후의 찌질한 모습을 낱낱이 보여주는 건 괜찮지만, 너무 길어지니 보다가 지치네요. 연애에 연연하는 여성 역시 시즌1에 비해 퇴행적입니다. 


4. 정예은의 친구 둘과의 갈등은 너무 뜬금포예요. 아무리 정예은 뒷바라지가 힘들었다고 해도 앙심을 품고... 이건 너무 나갔잖아요. 그리고 그 뒤의 감정선도 너무 개연성이 없어요. 아니, 그런 협박을 했다는 걸 들키고도 어떻게 그 자리에 앉아서 와인을 마시는 겁니까. 그리고 예은에게 문자테러한 친구는 아버지의 사업실패와 취업준비로 힘들어 하는 대학생이라고 하기엔 맨날 신부화장에 고데기 머리에 레드카펫 밟을 것 같은 드레스 차림이에요.  


5. 정예은의 새 남친, 사회성 없는 범생이 공대생 캐릭터는.. 역시 이마짚. 이과생들에 대한 편견을 그대로 캐릭터로 만든 무사안일한 설정입니다. 볼 때마다 화났어요. 


6. 문효진의 애인이 하메들을 살해하려 했는데 어떻게 경찰에 신고도 안 하나요. 그 집에서 어떻게 그대로 사나요. 전기충격기로 범인이 기절했을 때 왜 그 공간에서 다들 뛰쳐나가지 않고 벌벌 떠는 거죠? 


7. 송지원은 워낙 말도 안 되는 사고를 많이 치기도 했지만, 마사지숍에서 직원에게 거짓말하는 건 좀 심했어요. 그런 모습을 보고도 임성민은 아무 소리도 안 하는 것도 이상하죠. 


그럼에도 불구하고 데이트폭력의 트라우마가 길게 지속되는 모습을 드라마에서 진지하게 다루다니, 이건 모두가 시청해야 할 계몽 드라마가 분명해! 라고 혼자 고개를 끄덕거렸습니다. 아동성폭력 피해자를 중심에 놓고 죄책감, 속죄, 내가 나도 모르게 준 상처 등에 대해 숙고하게 해서.. 저도 어제 밤에는 고등학교 시절의 성폭력 꿈을 꾸었네요. 이건 기회가 있으면 언제 긴 글로 다시 써야겠어요.


개인적으로는 이진광(헤임달)이 '저 이상한 사람 아니에요, 제발 핸드폰 한 번만 빌려주세요..' 하고 행인들에게 사정하는 장면에서 가슴이 가장 먹먹하더군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3729
108332 촛불혁명 VS 미투혁명 [3] 김지킴 2018.03.13 695
108331 정봉주와 프레시안의 이상한 싸움. [10] 김지킴 2018.03.13 1874
108330 <로건 럭키>가 슈퍼 특가로 나왔는데 [8] underground 2018.03.13 602
108329 제 아내가 더 힘들지 않겠습니까 [14] 휴먼명조 2018.03.13 2092
108328 [영화제목질문] 불륜남이 대신 증언하다가 낭패에 빠지는 영화 [5] 가라 2018.03.13 939
108327 홈 화면 아이콘의 링크가 잘못되어 깨져 보입니다. [1] 도야지 2018.03.13 252
108326 주진우 김어준 참 짠하네요. [40] 도야지 2018.03.13 2992
108325 노희경 작가님 결국 꼰대가 되셨군요 [2] soboo 2018.03.12 2549
108324 8년째 워킹데드 앤드류 링컨 [3] 가끔영화 2018.03.12 695
108323 체널CGV에서 영화 <문영>하네요. [9] underground 2018.03.12 880
108322 바낭 겸 잡담 - 서울로 다시 상경 외 [4] 연등 2018.03.12 623
108321 정봉주 건은 갈수록 웃기게 되네요. [45] 잘살아보세~ 2018.03.12 4851
108320 무고하다와 무고죄 [6] 티미리 2018.03.12 1455
108319 세상은 아이러니 [1] 김지킴 2018.03.12 692
108318 김기덕을 옹호하는 시네21 [11] 사팍 2018.03.12 2793
108317 퍽이나 가슴 저미는 범죄자의 구구절절을 실어주는 언론 [4] LutraLutra 2018.03.12 1656
108316 이런저런 잡담...(구경꾼, 빙수) [2] 여은성 2018.03.12 616
108315 만난지 두달쯤 된 30살 남 생일선물은? [3] 풀빛 2018.03.12 1143
108314 The shape of water, 배우들, 최고의 시리즈 [7] Kaffesaurus 2018.03.11 1143
108313 핀터레스트가 보내준 짤들 - 봄이 왔어요 [6] Bigcat 2018.03.11 997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