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런저런 잡담...

2017.12.05 05:11

여은성 조회 수:531


 1.최근엔 자고만 일어나면 체력회복이 되고 있어서 3일 연속 놀러다녔어요. 그 댓가로, 체력이 100%라고 해서 내구력도 100%는 아닌 거라는 걸 알게 됐죠. 갈비뼈도 아프고 몸살도 걸리고 발에 물집도 잡혔어요. 면역력이 떨어져서인지 발이 엄청 부어올랐죠.


 병원에 가서 주사도 맞고 약도 타오고 연고도 발랐어요. 스테로이드 성분이 들어있던데 걱정되네요. 같이 섭취하면 부작용이 있을까봐 영양제와 보충제는 스킵했어요.



 2.뭐 그래서 오늘은 얌전히 지내야 해요. 얌전히 지내야 한단 말이죠...정말이지 얌전히 지내는 것도 아픈 것도 죽는 것보다 싫어요. 죽어 본 적은 아직 없지만요. 하지만 죽음은 알고 모르고의 문제가 아니니까요. 무서워하는가 무서워하지 않는가의 문제죠.



 3.사람들은 그래요. 주식이 도박같다고 손 안대고 비트코인이 도박같다고 손대지 않을거라고 해요. 로또나 스포츠토토는 진짜 도박이니까 안 한다고 하고요. 


 하지만 내 생각은 달라요. 도박은 우리 인생에서 할 수 있는 것들 중에 그나마 나은 거거든요. 왜냐면 우리 인생의 대부분의 자산들은 도박조차 해볼 기회도 없이 강제로 주어지니까요. 수저의 색깔에서부터 외모, 헌신적인 부모를 만날 수 있는지까지 모든 게 골라볼 기회도 없이 그냥 떠넘겨지는 거거든요. 


 그리고 우리가 고른 것도 아닌 걸 가지고 질투받거나 조롱받으며 살아야 하죠. 도박만도 못한 정말 나쁜 건, 우리에게 떠넘겨진 인생 그 자체예요. 떠넘겨진 걸 가지고 어쨌든 스스로의 의지로 무언가에 배팅하는 것...이게 그나마 우리 의지로 해볼 수 있는 무언가고요. 왜냐면 인생에서 얻을 수 있는 유일하게 좋은 건 승리뿐이니까요.



 4.휴.



 5.너무 넓게 잡는 것일 수도 있지만 공무원 시험 같은 것도 배팅이잖아요. 직장에 가는 것도 배팅이고요. 장기적인 배팅인지 단기적인 배팅인지, 금전을 배팅하는지 우리의 시간과 노력 자체를 배팅하는지가 다를 뿐이죠. 


 물론 이건 좀 헛소리긴 해요. 하루하루 쌓아나가는 사람과 도박이나 찾아다니는 사람이 똑같지는 않죠. 하루하루 쌓아나가는 사람들이 그렇지 않은 사람들보다 우월한 건 아니지만, 그래도 그들의 강함은 존경스러워요. 나도 하루하루를 쌓아나간 적이 있었지만 내가 그렇게 매진할 수 있던 건 인생의 어느 한 시기뿐이었어요. 나에 대한 희망과 기대감만으로도 버틸 수 있던 시기가 지나가버리고 나니 도저히...더이상은 하루하루를 쌓아나갈 엄두따윈 나지 않게 됐죠. 


 

 6.'어느날'이라는 날을 위해 저당잡혀야 하는 하루하루가 쌓이다 보면 허무감 또한 쌓이게 되거든요. 허무감이 너무나 쌓여버리면...희망과 기대감만으로는 자신의 내면을 단단히 할 수 없게 되는 거고요. 


 하루하루 쌓아가는 데 지쳐버린 사람에겐 승리의 경험이 필요해요. 언젠가 승리하는 게 아니라 바로 오늘, 당장 승리하는 거 말이죠. 그리고 까놓고 말해, 당장 오늘 승리하고 싶다면 도박성이 약간은 더 짙은 것에 손댈수밖에 없는 거죠. 


 승리의 규모는 관계없어요. 그야 큰 승리를 하면 좋겠지만 작은 승리여도 충분히 위안거리가 되어 주는거예요.



 7.하아...하지만 내겐 큰 승리가 필요해요. 그야 작은 승리가 만만히 볼 건 아니예요. 작은 승리에 도전한다는 건 뒤집어 말하면 다른 사람이 1년 걸려서 망할 걸 하루만에 망할 수도 있다는 뜻이니까요. 그래도 그 정도면 도박성이 옅은 편이라 대책을 세울 수 있어요. 이 시간에 자고 있지만 않으면 말이죠.


 승리의 규모를 정말 키우고 싶다면 도박성이 얼마나 짙은지가 문젯거리가 아니게 돼요. 도박 그 자체라고 불릴 만한 것에 손대야 하니까요. 그러나 제어할 수 없는 것들에 손대기엔 내게 남아있는 날들이 너무 많아요. 사람을 겁쟁이로 만들어버릴 만큼 많죠. 그 남은 날들 전체가 비참하게 될 수도 있을 거란 걸 상상하면 도저히 시도할 수 없어요.



 8.하지만 내 인생에 한번도 큰 승리가 없다면 죽을 때까지 슬퍼하며 살아야 할 거예요. 인생에서 얻을 수 있는 유일하게 좋은 것을 결국 얻지 못한다는 거...그것 또한 남아있는 모든 날들이 비참한 거니까요.






-----------------------------------------------------------------






 너무 연말 분위기가 되기 전에 연말 모임 하고 싶어요. 이번 주 안에요. 오자마자 맥주잔으로 위스키 한잔 원샷하는 거 말곤 공지사항 없어요. 7명만 모이면 해보죠...라고 하고싶지만 자신없으니까 5명만 모이면 해보죠.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1551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7658
109158 [스포일러] 주먹왕 랄프 2 (Ralph Breaks The Internet: Wreck-It Ralph 2) [1] 겨자 2018.11.24 777
109157 블랙 프라이데이 쇼핑 리스트 [2] 칼리토 2018.11.24 1223
109156 나는 한국남자에요 [11] 메피스토 2018.11.24 2314
109155 첫눈이네요 [8] underground 2018.11.24 807
109154 계절을 기억하게 하는 단어 중 여름의 끝이 [1] 가끔영화 2018.11.24 467
109153 EBS 금요영화 '천일의 앤' [3] 비행착각 2018.11.24 758
109152 결혼을 못하는 이유 [37] 메피스토 2018.11.23 2546
109151 피라냐 영화 첨 봤는데 웃기게 징그럽네요 [1] 가끔영화 2018.11.23 424
109150 청룡영화상 불판 [48] 연등 2018.11.23 1217
109149 실사영화의 범위는 어디까지인가-라이온킹 티져 [12] 부기우기 2018.11.23 951
109148 조금 결이 다른 비혼 이야기 [5] isbl89 2018.11.23 1591
109147 독서모임 동적평형 2018 11월 정모 후기 [1] 듀라셀 2018.11.23 361
109146 (바낭) 해외 체류 지칩니다... [9] 디아나미 2018.11.23 1852
109145 솔직히 인간이 싫어요 [10] 돌의이름 2018.11.23 1871
109144 [바낭] 우리는 서로 잘 알지 못하지만 [6] 칼리토 2018.11.22 927
109143 탈퇴합니다. [21] 떼인돈받아드림 2018.11.22 2972
109142 '방콕' 여행 팁 부탁드립니다. [16] soboo 2018.11.22 1183
109141 예산 쓰기의 딜레마 [1] 사팍 2018.11.22 342
109140 남자가 일 못해서 그런건데 뭐가 잘못? 사팍 2018.11.22 545
109139 책을 만들고 있고, 또 만들고 싶습니다. (텀블벅) [6] 사이드웨이 2018.11.22 532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