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밤 12시 25분 <나, 다니엘 블레이크>를 시작으로 다음 주 1/12 (금)에는 <엔젤스 쉐어>, 


1/19 (금)에는 <케스>, 1/26 (금)에는 <보리밭을 흔드는 바람>을 방송하네요. 


오늘 방송하는 <나, 다니엘 블레이크>는 최근에 본 걸 포함해서 이미 두 번이나 봐서 또 볼 생각은 안 들지만    


새해가 되어 앞으로 해야 할 일들을 생각하니 벌써부터 술이 막 땡겨서 오늘 왕창 마셔볼까 하는데  


혼자 마시면 심심하니까 결국 TV 켜놓고 동글동글한 다니엘 블레이크 아저씨 얼굴을 보면서 마시게 되지 않을까 싶네요. ㅠㅠ 


여기까지 쓰다가 전에 마시던 백포도주병을 확인해 보니 밑바닥에서 5cm 밖에 없어서 또 한 번 절망 ;;TOT;;  


(몇 달 동안 안 마시고 냉장고에서 썩어가는 적포도주 반 병을 오늘 처리하라는 하늘의 뜻으로 알고 준비 중...) 


사실 술 맛 나는 영화는 다음 주에 하는 <엔젤스 쉐어>죠. 세상에서 제일 귀한 위스키가 등장하니...  


제가 본 켄 로치 감독의 영화 중에서는 가장 급진적인 영화가 아닐까 싶은데... (도둑질을 정당화하는 과격한 감독님!!!) 


다음 주를 위해 오랜만에 이마트에 가서 위스키나 한 병 사놓을까 생각 중이에요. 


금요일 밤 12시 25분은 상당히 늦은 시각이라 졸려서 영화를 다 못 보는 경우도 있지만 정신만 맑다면 딱히 무슨 일이 


손에 잡히는 시간도 아니니 같이 영화나 볼까요?? ^^  


<나, 다니엘 블레이크> 아직까지 못 보신 분, 봤는데 또 보고 싶으신 분, 혹은 저처럼 딱히 영화를 열심히 볼 생각은 아닌데 


심심하니 틀어나 볼까 하는 분들, 함께 보아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890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7003
109706 방탄소년단 덕통사고 당했습니다. [6] 일희일비 2018.08.29 1268
109705 정부는 고학력 고소득 화이트칼라 계층은 기득권이라고 생각하는군요. [39] stardust 2018.08.29 1926
109704 잡담 - 1년이내 창업에 체크, 가을비 연등 2018.08.29 341
109703 우리집 고양이, 새로운 회사, 발레 이야기, 그리고... [10] Koudelka 2018.08.29 1014
109702 어설픈 통계조작 음모론 - 경향신문 시론 [7] skelington 2018.08.29 949
109701 자동화라는 것에 대한 착각 [14] 가라 2018.08.29 1182
109700 기업의 투자는 왜 늘지 않을까? [13] 어떤달 2018.08.29 2144
109699 [잡담] 영화 버닝 & 몇몇영화 감상 (스포많음) [1] 귀검사 2018.08.29 715
109698 나에게 좋은 것과 옳은 것 사이에서 [40] 칼리토 2018.08.29 1706
109697 프로듀스 48, 참가자별 주관적인 느낌. [8] S.S.S. 2018.08.29 989
109696 연말 영화시상식에서 [2] 술잔달 2018.08.28 499
109695 최저임금인상 정책의 재밌는 점. [22] stardust 2018.08.28 1833
109694 고양이 확대일기_야옹이 애교타임 [8] 그냥저냥 2018.08.28 982
109693 [스포많음] 퍼시픽 림 : 업라이징 [2] 가라 2018.08.28 529
109692 정말 괜찮은 옷, 옷 이야기 [7] 구름진 하늘 2018.08.28 1501
109691 잘못된 처방으로 증상이 계속 나빠질 때의 대처법 by 정부 [26] eltee 2018.08.28 1767
109690 아이폰 vs 갤노트9 [3] 뻐드렁니 2018.08.28 978
109689 이런저런 잡담...(특별함, 허윤진, Q) [2] 안유미 2018.08.28 849
109688 [바낭] 스스로의 미숙함에 대하여 [2] 按分 2018.08.27 612
109687 그림을 배우고 있어요 79 [6] 샌드맨 2018.08.27 268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