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트코인 방송을 보며

2018.01.07 02:29

메피스토 조회 수:2014

* 슬슬 정부가 나서야하지 않을까 싶습니다.



* 제 주변에도 이걸 하려는 사람들이 나오고 있습니다. 그냥 말립니다. 이런류의 차익거래에서 누군가가 이익을 봤다면, 누군가는 손해를 봤을겁니다.


그런데 사람들은 이익을 본 사람에게만 포커스를 맞춥니다. 이런거 많이 봤지요. 다단계, 도박, 이상한 치료행위...

지난번 이와 관련된 이야기에 도박을 언급했지만, 도박은 '확률'이라는 정교한 체계아래 있습니다.  


가상화폐의 미래? 혁신적인 기술? 그런거 생각하고 비트코인에 투자하는 사람이 몇이나 되겠습니까.

그저 그냥 남들 돈번다니까, 내 지갑이 불어나는 것 같으니까 돈 넣는거죠. 그런 사람들로 구성된 시장이 얼마나 견고하겠으며 얼마나 오래가겠습니까.

도박은 '도박'이라는, 사람들이 부정적으로 느끼는 개념으로 인해 최소한의 위험인식이 있습니다만, 이건 그마저도 아닌듯 하군요.

'투자'라는 말은 얼핏 뭔가 있어보이고 이 행위에 숨겨둔 위험을 가리는 효과가 있지요.



* 이 도박판이 몰락하면, 그때는 틀림없이 정부를 탓하는 사람들이 나오겠지요.

이렇게 위험한 거래를 두고 정부는 무엇을 했느냐. 이 위험에 대해 경고하는 사람들은 그때서야 TV에 출현할테고 .


지금 섣부르게 규제하려했다가 독박쓴다 생각할수도 있지만, 정말 덩치가 더 커지기전에 어떻게든 손을 써야할 듯 싶네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2247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8481
108849 설 특선 다큐멘터리와 설 연휴 독서 계획 [13] underground 2019.01.31 1248
108848 이런저런 일기...(스케줄, 최대 친절) [3] 안유미 2019.01.31 696
108847 일일시호일을 보고(약 스포) [2] 연등 2019.01.31 630
108846 Dick Miller 1928-2019 R.I.P. [1] 조성용 2019.01.31 190
108845 [바낭] 영화 여러 편 잡담 - 연애의 온도, 특종: 량첸살인기, 살아남은 아이, 아이 캔 스피크, 어른도감 [6] 로이배티 2019.01.31 946
108844 가버나움을 보고(약 스포) [3] 연등 2019.01.30 747
108843 좋은 국까는 죽은 국까 뿐 모르나가 2019.01.30 558
108842 멕시코, 필리핀 경찰 뚜까패는 대한민국 짜바리의 위엄! 귀장 2019.01.30 785
108841 갑자기 유투브에 조갑제 어쩌구 영상 업데이트가 날라오는데요 [7] 산호초2010 2019.01.30 852
108840 [오늘의 TV] <달의 미스터리>, <피의 연대기> [11] underground 2019.01.29 1746
108839 듀게 사람 대다수가 바라보는 한국에 대한 인식 [10] 모르나가 2019.01.29 1893
108838 이런저런 일상...(명절선물, 딸기빙수, 줄넘기) [1] 안유미 2019.01.29 554
108837 최첨단 짝퉁 생산 국가 중국의 위엄 [2] eltee 2019.01.29 1132
108836 클럽 버닝썬 폭행 사건. 이거 단순폭행사건이 아니네요. [39] 귀장 2019.01.29 3473
108835 한강에서 [1] 왜냐하면 2019.01.29 484
108834 Dušan Makavejev 1932-2019 R.I.P. 조성용 2019.01.28 235
108833 삼청동, 디지털 카메라, 그리고 힙스터라는 유목민들 [11] 흙파먹어요 2019.01.28 1608
108832 가운데 두 가수 다 아시는 분 [2] 가끔영화 2019.01.28 527
108831 독서모임 동적평형 2019 1월 정모 후기 [3] 듀라셀 2019.01.28 1718
108830 잡담 - 치과, 요즘 듣는 노래, 블루레이 [5] 연등 2019.01.28 599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