엠비가 제 꿈에서 슬기로운 감빵생활 분위기로 나왔습니다. 꿈에서도 몸서리치게 싫더군요. 여러분 예지몽이 되길 빌어주세요!

 

성명서는 여러 모로 곱씹어볼 만한 텍스트인 것 같습니다. 밑줄 쫙 쳐가며 엠비의 속마음을 분석해볼게요.

 

0.

본인이 나온 것부터가 에러. 503은 불쌍한 척 하면 동정심 끌어낼 팬층이라도 있지, 엠비는 그냥 그 자체로 혐짤입니다

 

1.

퇴임 후 지난 5년 동안 4대강 살리기와 자원외교, 2롯데월드 등 여러 건의 수사가 진행되면서 많은 고통을 받았습니다마는, 저와 함께 일했던 고위공직자들의 권력형 비리는 없었으므로 저는 매우 다행스럽게 생각합니다.

=> 꼼꼼하게 내가 직접 다 처먹었기 때문에 내 아랫사람들은 떡고물도 못 얻어먹었다.

 

2.

그러나 최근 역사 뒤집기와 보복정치로 대한민국의 근간이 흔들리는 데 대해 참담함을 느낍니다.

=> 내가 곧 대한민국의 근간인 거 알지? 보수들아~ 결집해줘~

 

3.

적폐청산이라는 이름으로 진행되고 있는 검찰수사에 대하여 많은 국민들이 보수를 궤멸시키고 또한 이를 위한 정치 공작이자, 노무현 대통령의 죽음에 대한 정치보복이라고 보고 있습니다.

=> 아쿠, 도둑이 제 발 저리는 소리, 노무현 대통령 죽음이 몰아가기 표적수사였다는 자백을 하고 말았네.

 

4.

저와 함께 일했던 이명박 정부 청와대와 공직자들에 대한 최근 검찰수사는 처음부터 나를 목표로 하는 것이 분명합니다.

=> .. 제 발 저려 심장이 쫀득하다는 자백을 하고 말았네..

 

5.

제 재임 중 일어난 모든 일의 최종 책임은 저에게 있습니다.

"더 이상 국가를 위해 헌신한 공직자들을 짜맞추기식 수사로 괴롭힐 것이 아니라 나에게 물어라."하는 것이 이게 저의 오늘의 입장입니다.

=> 아악! 내 똘마니들이 불고 있잖아! 안 돼!! 걔들한테 더 이상 물어보지 마!!

(고개 돌려 째려보며) !! 늬들 증언만 해봐!!

 

6.

끝으로 평창 올림픽을 어렵게 유치를 했습니다.

 우리 국민 모두가 총 단합해서 평창 올림픽을 성공적으로 이루어냄으로써 우리의 국격을 다시 한 번 높일 수 있는 그런 좋은 계기가 되기를 소망합니다.

=> 2월까지만 버티면 공소시효도 끝나고.. 또 무슨 수가 날 거야!!!

 

노무현 대통령 언급은 최악의 자충수였다고 생각했는데 안그래도 문통이 거의 처음으로 분노했군요. 

게다가 보수층에서도 인기가 없어서 쉴드쳐줄 사람도 없음. 더 이상 쓸 카드도 없음. 측근들에게도 박하게 대해서 토사구팽당한 사람들이 다 불고 있음.


엠비 구속되는 날 듀게 번개라도 칠까요? ㅎㅎㅎ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2369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8680
108906 남초사이트가 난리군요 [18] 연등 2019.02.12 3809
108905 이런저런 일기...(바쁨, 딸기빙수) [2] 안유미 2019.02.12 697
108904 [바낭] 넷플릭스 호러, 스릴러 영화들 몇 편 잡담 [12] 로이배티 2019.02.11 1725
108903 아니 이게 그동안 수입금지품목이었다고라고라???!!!! [2] 귀장 2019.02.11 1727
108902 데뷔와 그래미 : ITZY - 달라달라, 차일디시 감비노 - This Is America [6] 연등 2019.02.11 849
108901 아이폰, 아이패드 바탕화면 앱 정리 tip + 아이패드 프로 소감 soboo 2019.02.11 2377
108900 2019 BAFTA Award Winners [1] 조성용 2019.02.11 479
108899 이런저런 일기...(징크스, 정답) [1] 안유미 2019.02.11 452
108898 스카이캐슬 오나라 배우가 연일 화재네요. [6] Bigcat 2019.02.11 3346
108897 수육은 목살 삽겹살 중 어떤게 더 날까요 [6] 가끔영화 2019.02.10 793
108896 평범한 그로테스크 썰 [3] 흙파먹어요 2019.02.10 737
108895 하이쿠 대잔치 [3] 어디로갈까 2019.02.10 800
108894 요즘 본 영화들에 대한 짧은 잡담.... [3] 조성용 2019.02.10 1025
108893 Rufmord /중상모략에 대한 소묘 [5] 어디로갈까 2019.02.10 711
108892 드라마 우와한 녀 그리고 손석희 [4] Bigcat 2019.02.09 2960
108891 요상한 사촌동생 [11] Sonny 2019.02.09 1949
108890 Albert Finney 1936-2019 R.I.P. [5] 조성용 2019.02.08 515
108889 미술교사 임용시험 합격했어요 [25] 낭랑 2019.02.08 2175
108888 20대에겐 20대의 눈높이로 [4] 흙파먹어요 2019.02.08 1331
108887 이런저런 잡담...(새 장난감, 헌 장난감, 번개) [1] 안유미 2019.02.08 526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