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ttp://www.breaknews.com/sub_read.html?uid=615344

 

“20년 만에 재개봉 확정”..영화 ‘트루먼 쇼’, 스페셜 포스터 전격 공개

 

브레이크뉴스 박동제 기자= 20년 만에 재개봉을 확정해 뜨거운 관심을 모으고 있는 영화 <트루먼 쇼>가 따뜻한 감동 메시지를 담은 스페셜 포스터를 전격 공개했다.(수입/배급: 해리슨앤컴퍼니│감독: 피터 위어│출연: 짐 캐리 외│개봉: 2018년 12월 13일)

 

영화 <트루먼 쇼>는 지상 최대 리얼 버라이어티 쇼 ‘트루먼 쇼’의 주인공 ‘트루먼’이 지난 30년간 믿던 자신의 인생에 대해 의심을 품기 시작하며 벌어지는 이야기를 담은 작품.

 

공개된 <트루먼 쇼> 스페셜 포스터는 극중 씨 헤이븐 섬을 떠나기 위해 여행가방을 손에 들고 걸어가는 트루먼의 뒷모습을 담아 눈길을 사로잡는다.

 

마치 동화같이 아름다운 섬의 풍경을 뒤로 한 채 새로운 세상을 향해 길을 나서는 트루먼의 모습은 스튜디오에 갇힌 가짜 인생에서 벗어나 진짜 인생으로 한 발 나아가는 그의 도전을 예고해 보는 이의 마음에 벅찬 감동을 전한다.

 

또한 트루먼의 모습 위에 쓰여진 ‘지금 당신은 진짜 인생을 살고 있나요?’라는 카피는, 진짜 인생이라고 속은 채 리얼 버라이어티 쇼 안에서 30년을 살아야 했던 트루먼의 이야기를 넌지시 드러내는 동시에, 매일 반복되는 일상을 의미 없이 살아가는 현대인들에게 중요한 물음을 던지며 영화 속 가슴 따뜻한 메시지를 고스란히 전한다.....

 

 

 

--------------------------------------------------------------------------------

 

 

 

 

 

벌써 이 영화가 개봉한지 20년이 흘렀군요. 확실히 요즘 '몰카'가 이슈긴 하죠. 사실 요 몇달 내내 문득문득 이 영화 생각이 나더라구요. 화장실 몰카니 탈의실 몰카니..이런거 터질 때마다 하도 어이없고 기가 막혀서 이것들이 다 쳐돌았나...싶다가도 문득 문득 떠오르는 것이 바로 이 영화였거든요.

 

이 영화가 지난 99년에 처음 개봉했을 땐 '미친거 아냐? 사람들이 왜 저런 남의 평범한 일상을 몰래 들여다 본다냐?' 하면서 친구들이랑 어처구니 없다고, 역시 헐리웃이라 기상천외한 상상만 한다고 고개를 절래절래 저었었는데....요즘 이 영화를 다시 보면 정말 새로울것 같습니다. 진짜 별의별 생각이 다 들것 같아요.

 

개봉 당시 극장에서 놓쳐서 영 아쉬웠었는데, 잘 됐네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2256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8501
108859 구정 연휴 전에 본 영화들에 대한 잡담.... [3] 조성용 2019.02.01 1292
108858 스카이캐슬 - 엔딩 소동 [8] Bigcat 2019.02.01 2403
108857 친구랑 만날 때마다 식당을 내가 골라야 한다는게 싫군요 [4] 산호초2010 2019.02.01 1273
108856 가버나움을 보고 (스포 별도 표시) [2] 티미리 2019.02.01 600
108855 안희정 2심 선고 [7] 연등 2019.02.01 1911
108854 글꼴 저작권 관련한 자료 휴먼명조 2019.02.01 502
108853 오늘 저녁 EBS 스페이스 공감 [2] 휴먼명조 2019.02.01 637
108852 난 고흐 타입일까 고갱 타입일까 [4] 가끔영화 2019.02.01 849
108851 총애의 방향은 어디로? 여왕의 여자 & 인문학적 항일투쟁 말모이 [8] 애니하우 2019.02.01 897
108850 가창력 [5] 어제부터익명 2019.01.31 1049
108849 설 특선 다큐멘터리와 설 연휴 독서 계획 [13] underground 2019.01.31 1248
108848 이런저런 일기...(스케줄, 최대 친절) [3] 안유미 2019.01.31 696
108847 일일시호일을 보고(약 스포) [2] 연등 2019.01.31 630
108846 Dick Miller 1928-2019 R.I.P. [1] 조성용 2019.01.31 190
108845 [바낭] 영화 여러 편 잡담 - 연애의 온도, 특종: 량첸살인기, 살아남은 아이, 아이 캔 스피크, 어른도감 [6] 로이배티 2019.01.31 946
108844 가버나움을 보고(약 스포) [3] 연등 2019.01.30 748
108843 좋은 국까는 죽은 국까 뿐 모르나가 2019.01.30 558
108842 멕시코, 필리핀 경찰 뚜까패는 대한민국 짜바리의 위엄! 귀장 2019.01.30 785
108841 갑자기 유투브에 조갑제 어쩌구 영상 업데이트가 날라오는데요 [7] 산호초2010 2019.01.30 852
108840 [오늘의 TV] <달의 미스터리>, <피의 연대기> [11] underground 2019.01.29 1746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