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렇다! 낡은 상식에의 도전이 시대정신인 것이다!!!

---
서강대 정치외교학과 교수라는 김종철의 신간 '금융과 회사의 본질-재산권과 계약권의 이종교배'에 관한 한겨레 서평.
http://www.hani.co.kr/arti/culture/book/885073.html

[이어질 후속 연구 결과와 학계 안팎의 반응이 기대된다.]
학계가 반응할 리 없겠으나.. 이런 불쏘시개라도 자연인의 망상이 아니라 대학 교수 직함을 내건 출간물로 언론에
소개된 이상, 비판하는 것이 학계의 의무라 봄. (적어도 서강대에는 충분한 동기가 있는 것 아닌가..)
전문가들이 '일고의 가치도 없는 헛소리'로 일축하며 무시한 결과 사회가 어디까지 왔는지는 '더플랜'같은
사례로 족할 듯 하고. (그러고보니 그 재미 통계학자는 아직 자리 보전하고 계실지 궁금)

---
[김 교수는 주식회사, 금융제도, 대의제 정치제의 본질에 ‘재산권과 계약권의 이종교배’가 있다고 말한다.]
[설명하면 이렇다.]
[채권자는 자산의 재산권을 일정 기간 채무자에게 넘겼기 때문에 그동안은 재산권자가 아니다.]
[반면, 재산권자란 자산에 대해 재산권을 소유한 사람이다.]
[이 때문에 한 사람이 채권자이면서 동시에 재산권자일 수는 없다.]
[하지만 주식회사, 은행, 의회 등은 이런 모순적 사고에 기반해 만들어졌다.]
[예를 들어, 주주들은 평소엔 회사에 의결권과 인사권을 행사하는 재산권자로 행세하지만, 회사가 부도가 났을 때는 채권자로 돌변해 자신은 ‘단지 돈을 빌려줬을 뿐’이라며 책임을 회피하는 것이 가능한 것도 이 때문이다.]

이게 한 문단임..

---
며칠 전의 '유치원은 사유재산이 아니다'라는 주장도 연상시키는데 어쩌면 그냥 다들 '사유재산'이나 '재산권'
개념에 무지하기 때문에 저런 주장들을 하고 있는 것일지도.

영국이 섬나라라는게 당면의 문제인 필부필부들이야 그럴 수 있다손 치더라도..
국회의원, 교육부 장관, 대학 교수까지 이 모양인건 좀 나라 꼴이 심각하게 문제인 것 아닌가 싶지만 영국이 섬나라냐..

---
ps: 생각해보니, 어쩌면.. 한겨레 기자인 김지훈은 사실 김종철과 불구대천의 원수로 그의 주장을 악의적으로
왜곡하여 언론에 공표함으로써 김종철에 대한 인격 살해를 기도하고 있을지도 모르겠다는 시나리오가..
[학계 안팎의 반응이 기대된다]는 '기대된다 ㅋㅋㅋ'의 뉘앙스였던 것이다!
둘이 불구대천의 원수가 된 이유는.. 음.. '영국이 섬인가'를 둘러싼 설전에서 촉발되었다 라든가..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3243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9804
109236 [오늘의 영화] 극한직업, 리틀 미스 선샤인 [14] underground 2019.04.27 1154
109235 듀나는 한사람 [1] 가끔영화 2019.04.27 982
109234 내가 이빵을 전에 먹었었나 [3] 가끔영화 2019.04.27 523
109233 지나가는데 쓰레기 같은 놈 가끔영화 2019.04.27 451
109232 엔드게임 잡담 - “흑흑~ 나의 20대를 이렇게 보내 버리다니” [1] soboo 2019.04.27 1438
109231 잡담 - 국가시험, 요즘 좋았던 광고영상 연등 2019.04.27 394
109230 [EBS1 영화] 싸이코 (1960) [11] underground 2019.04.26 744
109229 돼지가 우물에 빠진 날 [1] 왜냐하면 2019.04.26 561
109228 [게임바낭] 세키로 : 섀도 다이 트와이스 라는 게임의 엔딩을 봤습니다 [10] 로이배티 2019.04.26 607
109227 "낙태"이슈, 일단 들을 것! [7] Sonny 2019.04.26 995
109226 오늘의 엽서 (스압) [2] 파워오브스누피커피 2019.04.26 232
109225 아주 오랜만에 버닝하는군요 [5] 러브귤 2019.04.26 1146
109224 윌리엄 워터하우스의 화집 추천 부탁드려요 [1] 산호초2010 2019.04.25 473
109223 이번만은 꽃뱀이 맞을 거야.. 이번만은 주작이 맞을 거야..이번만은 무고인 것 같아.. 라고 기도하시는 분들께 [33] 일희일비 2019.04.25 2491
109222 [EBS1 다큐시선] 미세먼지, 누구 탓이냐고요? [11] underground 2019.04.25 918
109221 영드 미스 마플 리뷰 쓰다 날렸어요 [7] 2019.04.25 843
109220 이번엔 스포일러 100% 버전 어벤져스: 엔드 게임 잡담 [29] 로이배티 2019.04.25 2006
109219 오늘의 엽서 [2] 파워오브스누피커피 2019.04.25 209
109218 작은(닫힌) 사회, 폐쇄적 집단에서 일어나는 부조리함과 병폐에 관하여... [5] 귀장 2019.04.25 899
109217 영화. '생일'을 보았어요. [1] 고인돌 2019.04.25 459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