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frame title="YouTube video player" width="640" height="390" src="http://www.youtube.com/embed/qs1bG6BIYlo" frameborder="0" allowfullscreen></iframe>

 

 

강원도의 어느 산자락에서 바로 어제 돌아왔습니다.

숙취가 아직도 가시질 않네요. 2박 3일 연짱으로 쭉쭉 마셨더니 아직까지도 괴롭고요 ㅠ.ㅠ

그동안 부모님 동석 하에 몇 번 기분 좋을 정도로 마셔본 경험은 있었지만 토할 지경까지 가 본 적은 처음이에요.

 

대학가 주변에 살아서 끔찍한 주사를 수도 없이 본 경험이 있고, 술을 싫어하는 편이어서 저도 안 마실 줄 알았는데 ^^;;;;

 

과대표님이 술 못 마시는 사람은 냄새만 맡아도 좋다고 말씀하시며.. 사발식^_T을 진행하시더라구요.

"학과 사랑 동기 사랑"을 외치는 그 분위기 속에서 어떻게 안 마실 수 있겠습니까??? 결국 엄청 마셨어요.

 

아무래도 '여대'다보니까 술 안 마시고 빼더라도 봐줄 줄 알았더니 전혀 아니더라구요.

많지는 않지만 다양한 술자리에 다녀봤던 경험으로 미루어 보았을 때.. 보통의 경우보다 더 강요하는 편이었고요.

한계치를 이겨 내고 버텨야 된다!는 강압적  분위기 속에서 ^^; 끝까지 버티다가 오바이트하는 학우들이 속출했습니다.

 

몇 몇 생각나는 경우를 얘기해보자면.. (거기서 나눴던 대화들을 전부 기억하는 자신이 용합니다 -ㅅ-v)

 

어린 여자애들에게 반말 당하는 게 서럽다면서, 3년 간의 재수 종합반 기숙사 생활 일화들을 하나하나 읊어주고

울다가 웃다가 하면소주 5병(헉!!)을 혼자서 다 마시고 서울 오는 차에 타기 전 까지 속을 비우던 삼수생 언니

이전엔 물 한 번도 안 만져본 애처럼 얌전하더니, 소맥 몇 잔 마시자마자 빨개진 얼굴로 복도를 맨발로 뛰어다니던 동갑내기 하나..

무려 빨대!!로 소주를 물처럼 마시던 동갑내기 둘.  안주가 떨어지자 갑자기 일어나 손수 안주를 제조하던 재수생 언니

괜찮은 듯 보이더니... 갑자기 벽장 문을 열고 깔고 덮고 자야 하는 이불/담요 위에 저녁 식사를 토해내던 친구..

 

이 외에도 정말 많은 기억이 있지만

미풍양속을 해치지 않는 선에서 이 정도로 해두겠고요

 

.....

 

 

 

이번 새터로 얻은 게 있다면..................

 

제 최대치 주량이 어느 정도인가 하는 것과....

잔뜩 마셔도 얼굴이 안 빨개지더라는 점...

(↑그 덕택에 [제일 안 마신 애]로 몰려서... 벌주도 배로 마실 수 밖에 없었답니다. 울고 싶었어요 ㅠㅠ)

 

그리고 술 자리에서 할 수 있는 게임과 구호들을  ★초★ 스피드로 배웠다는 점이겠지요

 

 

ㅠㅠ

 

 

아직도 머리고 아프고 속이 울렁거려서

어머니의 특제 누룽지만으로만 이틀째 연명하고 있답니다.

 

여러분의 숙취 해소 노하우를 부탁드릴게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2890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9493
109054 제2롯데월드가 세월호처럼 될까봐 걱정되네요 [14] 참여 2014.04.23 5255
109053 오늘 토론을 못보신 분들을 위해 이정희의 다카키마사오발언을 퍼왔습니다 [16] ML 2012.12.04 5255
109052 잠들고 싶어지는 30년대 영화나..=_= [11] r2d2 2010.09.02 5255
109051 변듣보 참 찌질한 쓰레기네요 [15] soboo 2013.04.17 5254
109050 고기 의문 [40] TESCO 2013.03.08 5254
109049 카레 좋아하세요?? [31] gloo 2012.05.14 5254
109048 박근혜 - 해경해체 [43] staedtler 2014.05.19 5253
109047 여자 머리 이쁘게 묶기, 셔츠 쉽게 정리하기, 신발끈 1초만에 묶기. [2] 자본주의의돼지 2013.06.26 5253
109046 오늘 무도에서 정형돈.. [8] 마르세리안 2011.05.21 5253
109045 골목식당, 계란찜 [16] 01410 2010.09.14 5253
109044 별 이유 없이 손발이 오글거리는 단어 있으세요? [115] poem II 2010.09.05 5253
109043 왕좌의 게임에서 좋아하는 캐릭터와 싫어하는 캐릭터는 무엇인가요? (부제- 대너리스가 싫어요) [34] poem II 2013.05.15 5252
109042 응칠 마지막회 이게 뭔가요.... [11] menaceT 2012.09.18 5252
109041 한국계 미국인, 입양인, SNL [29] 겨자 2014.03.11 5251
109040 유사연애 사업에서 환상이 깨졌을 때의 반응 케이스 스터디 두개. [20] 자본주의의돼지 2012.11.11 5251
109039 박태환 어깨 [2] 가끔영화 2012.09.13 5251
109038 지금 최고의 사랑... 차... 차승원. [19] 스위트블랙 2011.05.04 5251
109037 오늘 듀게에서 본 글 중 가장 황당한 내용 [13] 쥐는너야(pedestrian) 2011.04.24 5251
109036 구자범씨. [17] 카페人 2014.02.28 5250
109035 [공지] <가면 뒤에서> 서평 이벤트 (당첨자들 확인하세요.) DJUNA 2013.10.26 5250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