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메리칸 메이드를 보고

2017.09.17 15:56

라인하르트012 조회 수:1177

1. 올해 톰크루즈 형님의 영화들이 딱히 좋지 않아서 제낄까하다가..예고편보고 궁금해져서 보게 되었어요

2. 보고 난 후 소감은..즐거웠어요..그 이유는 이제서야 톰 형님이 점점 몸에서 힘을 빼고 있다는 게 느껴져서요..살면서 수많은 톰 형님의 영화를 봐왔는데..늘 타이트하고 단단한 느낌만 받아왔던 게 사실이에요..어쩌면 연기잘한다는 수많은 배우들이 넘치는 헐리우드에서 살아남기 위해 스스로를 다잡고 살아왔어서 그러는 것일 수도 있고..어쨌든 연기를 너무 단순하게 한다는 평가를 받아왔던 게 사실인 거죠..하지만 어느 순간부터 톰 형님이 몸에서  힘을 빼온 것 같습니다. 늘 정의롭고, 주인공이고, 강한 남자로만 살아왔던 그의 연기에서 슬슬 빈틈이 보여지고(트로픽 선더, 미이라 등)그러면서 그가 연기하는 캐릭터가 생생하게 들어오기 시작했다는 거죠..더이상 근육을 키우면서 연기할 나이도 아닐뿐더러 관객들이 질려하는 걸 인지하게 된 것 같아요

3. 이 영화에서는 평범한 가장이었지만 CIA에 발탁된 이후 마약업자들과의 공생관계를 맺어 엄청난 부를 이뤄내는(실화라는 게 밑겨지지 않을 정도로)캐릭터를 맡았는데..단 1도 정의감이 없는 이 캐릭터를 정말 신나게 연기합니다..그가 직접 운전했다는 비행씬만 봐도 넘 신나요..모든 게 끝난 후 끌려갈때도 밑도 끝도 없이 긍정적인 모습을 볼때는 톰 크루즈보다는 진짜 배리씰같단 생각이 들었습니다.
다만 이 영화의 단점은 마지막 반전이요..실화라 어쩔 수 없었겠지만 너무 갑툭튀했다는 생각이..

4.좀 지루할 뻔도 했지만..결론적으로는 영화관에서 볼만했어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3181
107786 [회사바낭] 이게 다 직원 탓이지. [3] 가라 2018.01.04 1410
107785 기계는 왜 안쓰면 고장이 나는거죠? [4] 뻐드렁니 2018.01.04 2039
107784 1987 촌평 [12] soboo 2018.01.03 2968
107783 끝이 완벽한 책 [13] Kaffesaurus 2018.01.03 2193
107782 내게 더 커 [1] Kaffesaurus 2018.01.03 1006
107781 OECD PIAAC 리포트 [3] 겨자 2018.01.03 1133
107780 내겐 너무 가벼운 그녀 가끔영화 2018.01.03 528
107779 수상소감 때 주절주절을 왜 억제하지 못할까요. [11] sable 2018.01.03 2518
107778 리암 니슨 아저씨 새 액션 영화.. [3] 폴라포 2018.01.03 944
107777 인형사진 2017년 결산(스압!) [8] 샌드맨 2018.01.03 359
107776 그림을 배우고 있어요 2017년 결산 [10] 샌드맨 2018.01.03 487
107775 Peggy Cummins 1925-2018 R.I.P. [1] 조성용 2018.01.03 262
107774 최면술사가 손바닥을 탁탁 두번 치는 이유가 가끔영화 2018.01.03 695
107773 [바낭] 일본 영화 3종 세트(모두가 초능력자, 갈증, 크리피) 대충 소감 [6] 로이배티 2018.01.03 1219
107772 매일 바뀌는 남자 [1] 가끔영화 2018.01.02 493
107771 알프레드 히치콕의 <현기증>에 관한 미친 기록 [10] crumley 2018.01.02 1692
107770 배우 해도 될거 같은 가수는 [2] 가끔영화 2018.01.02 851
107769 [듀나인] 외국의 회식에 대한 궁금증 [15] 가라 2018.01.02 2167
107768 네이버 N스토어에 영화선물이 갱신되었네요 [3] 연등 2018.01.02 1055
107767 듀9] 윤대녕 작가와 관련된 문구 [2] 그리워영 2018.01.02 894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