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밤 12시 25분 <나, 다니엘 블레이크>를 시작으로 다음 주 1/12 (금)에는 <엔젤스 쉐어>, 


1/19 (금)에는 <케스>, 1/26 (금)에는 <보리밭을 흔드는 바람>을 방송하네요. 


오늘 방송하는 <나, 다니엘 블레이크>는 최근에 본 걸 포함해서 이미 두 번이나 봐서 또 볼 생각은 안 들지만    


새해가 되어 앞으로 해야 할 일들을 생각하니 벌써부터 술이 막 땡겨서 오늘 왕창 마셔볼까 하는데  


혼자 마시면 심심하니까 결국 TV 켜놓고 동글동글한 다니엘 블레이크 아저씨 얼굴을 보면서 마시게 되지 않을까 싶네요. ㅠㅠ 


여기까지 쓰다가 전에 마시던 백포도주병을 확인해 보니 밑바닥에서 5cm 밖에 없어서 또 한 번 절망 ;;TOT;;  


(몇 달 동안 안 마시고 냉장고에서 썩어가는 적포도주 반 병을 오늘 처리하라는 하늘의 뜻으로 알고 준비 중...) 


사실 술 맛 나는 영화는 다음 주에 하는 <엔젤스 쉐어>죠. 세상에서 제일 귀한 위스키가 등장하니...  


제가 본 켄 로치 감독의 영화 중에서는 가장 급진적인 영화가 아닐까 싶은데... (도둑질을 정당화하는 과격한 감독님!!!) 


다음 주를 위해 오랜만에 이마트에 가서 위스키나 한 병 사놓을까 생각 중이에요. 


금요일 밤 12시 25분은 상당히 늦은 시각이라 졸려서 영화를 다 못 보는 경우도 있지만 정신만 맑다면 딱히 무슨 일이 


손에 잡히는 시간도 아니니 같이 영화나 볼까요?? ^^  


<나, 다니엘 블레이크> 아직까지 못 보신 분, 봤는데 또 보고 싶으신 분, 혹은 저처럼 딱히 영화를 열심히 볼 생각은 아닌데 


심심하니 틀어나 볼까 하는 분들, 함께 보아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3791
108270 생활 속 범죄포비아 [9] 프레데맄 2018.03.08 1213
108269 미투 고발과 한 메이크업 브랜드 본부장의 최후 [2] 회사원A 2018.03.07 1821
108268 김기덕 영화에 관련된 남자배우들 진짜 비겁하네요. [19] googs 2018.03.07 3511
108267 한남들 찌질리즘 언제 끝나나? [20] 김지킴 2018.03.07 2479
108266 왜 보수에서 미투운동이 일어나지 않는가? 사팍 2018.03.07 1045
108265 이번엔 정봉주네요. [26] 루아™ 2018.03.07 2678
108264 네이버 럭키투데이에 저렴하게 올라왔네요 [1] 김우리쫌 2018.03.07 831
108263 문재인 정부를 흔든 ‘공정의 역습’ [4] skelington 2018.03.07 1630
108262 홍보지로 전락한 씨네21 [9] 부끄럽다 2018.03.07 2042
108261 미투의 반작용 [26] stardust 2018.03.07 5658
108260 펜스룰 운운하는 작자들은 참 꼴같잖네요 [10] LutraLutra 2018.03.07 3227
108259 [PD수첩] 강간범 김기덕 조재현 [12] 사막여우 2018.03.07 2639
108258 이런저런 잡담...(PD수첩) [1] 여은성 2018.03.07 1254
108257 가족의 히스테리들을 어떻게 풀어야 할까요... [9] 뻐드렁니 2018.03.06 1538
108256 오스카 이분들 연세가 [1] 가끔영화 2018.03.06 509
108255 기억들 [3] 은밀한 생 2018.03.06 704
108254 이제 미국으로 공이 넘어갔네요 [16] soboo 2018.03.06 2248
108253 XX대 의대 성폭행사건은 어떻게 마무리 되었나요? + 덧 [2] ageha 2018.03.06 1394
108252 [아카데미 박물관 광고] 오버룩 호텔에 오신 것을 환영합니다. 차차 2018.03.06 433
108251 가해자 중심주의 [9] stardust 2018.03.06 2470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