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밤 12시 25분 <나, 다니엘 블레이크>를 시작으로 다음 주 1/12 (금)에는 <엔젤스 쉐어>, 


1/19 (금)에는 <케스>, 1/26 (금)에는 <보리밭을 흔드는 바람>을 방송하네요. 


오늘 방송하는 <나, 다니엘 블레이크>는 최근에 본 걸 포함해서 이미 두 번이나 봐서 또 볼 생각은 안 들지만    


새해가 되어 앞으로 해야 할 일들을 생각하니 벌써부터 술이 막 땡겨서 오늘 왕창 마셔볼까 하는데  


혼자 마시면 심심하니까 결국 TV 켜놓고 동글동글한 다니엘 블레이크 아저씨 얼굴을 보면서 마시게 되지 않을까 싶네요. ㅠㅠ 


여기까지 쓰다가 전에 마시던 백포도주병을 확인해 보니 밑바닥에서 5cm 밖에 없어서 또 한 번 절망 ;;TOT;;  


(몇 달 동안 안 마시고 냉장고에서 썩어가는 적포도주 반 병을 오늘 처리하라는 하늘의 뜻으로 알고 준비 중...) 


사실 술 맛 나는 영화는 다음 주에 하는 <엔젤스 쉐어>죠. 세상에서 제일 귀한 위스키가 등장하니...  


제가 본 켄 로치 감독의 영화 중에서는 가장 급진적인 영화가 아닐까 싶은데... (도둑질을 정당화하는 과격한 감독님!!!) 


다음 주를 위해 오랜만에 이마트에 가서 위스키나 한 병 사놓을까 생각 중이에요. 


금요일 밤 12시 25분은 상당히 늦은 시각이라 졸려서 영화를 다 못 보는 경우도 있지만 정신만 맑다면 딱히 무슨 일이 


손에 잡히는 시간도 아니니 같이 영화나 볼까요?? ^^  


<나, 다니엘 블레이크> 아직까지 못 보신 분, 봤는데 또 보고 싶으신 분, 혹은 저처럼 딱히 영화를 열심히 볼 생각은 아닌데 


심심하니 틀어나 볼까 하는 분들, 함께 보아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2288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8551
108777 2018년도 영화 음악 중 개인적으로 좋아하는 것들 몇가지 [2] 부기우기 2019.01.20 685
108776 체육계 성폭력을 둘러싼 현상이 괴상하네요 [13] 메피스토 2019.01.20 2277
108775 [책] 어디서 살 것인가 [13] underground 2019.01.20 1100
108774 창피해 하지마셈~ [2] 어디로갈까 2019.01.20 772
108773 이런저런 일기...(삼겹살 소주, 압력,) [1] 안유미 2019.01.20 431
108772 이런저런 일상잡담들 [2] 메피스토 2019.01.19 429
108771 잡담 - 소주를 생각한다, 분리수거, IT 취업, 창업 [7] 연등 2019.01.19 747
108770 글래스를 보고(약스포) [1] 라인하르트012 2019.01.19 795
108769 [벼룩] 스웨터, 코트, 원피스 등 벼룩합니다 피뢰침 2019.01.19 540
108768 내겐 너무 예쁜 시인 [8] 어디로갈까 2019.01.19 1382
108767 이런저런 일기...(위작) [2] 안유미 2019.01.19 513
108766 [EBS1 영화] 센스 앤 센서빌리티 [2] underground 2019.01.18 735
108765 방탄소년단 다음 앨범에 대한 궁예글 [5] 일희일비 2019.01.18 1117
108764 존 윅 : 챕터 3 예고편 [2] 부기우기 2019.01.18 642
108763 [바낭] 철지난 영화들 잡담 - 메이햄, 루퍼, 마녀 & 마녀 [6] 로이배티 2019.01.18 762
108762 바낭) KBS 역사를 찾아서. 왜란 시작 흙파먹어요 2019.01.18 474
108761 다시본 옛 영화들 그리고 앤드류 맥카시 [4] dora 2019.01.18 723
108760 뒤늦게 아쿠아맨을 봤습니다 + 이런 내용의 작품을 찾습니다 [4] 부기우기 2019.01.17 832
108759 [듀그모 59~62주차] 주제 : 크리스마스 단상, 여황제, 새해, 병세 [1] rusender 2019.01.17 448
108758 이런저런 일기...(양가감정, 고기) [2] 안유미 2019.01.17 766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