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일러 범벅] 토끼 드롭스

2011.06.06 00:21

callas 조회 수:5190

아빠에서 연인으로의 클리셰를 답습하는 만화 중에 하나인데요.

로리콤이랑도 좀 연관되는 것 같고.. 사실 개인적으로는 상당히 싫어하는 스토리인데요.

근데 연출이 또 마음에 들면 내용이 이래도 잘 봅니다. ㅠㅠ

 

 

최근에 본게 우니타 유미의 토끼 드롭스라는 만화에요.

자신의 할아버지와 20대 여성이 낳은 아이를 맡아서 키우는 남성 주인공과, 결국 이 아이가

10년간 자신을 돌봐준 아빠역 남성 주인공에게 사랑을 느끼고, 결국 할아버지 자식이 아니어서 맺어지게 되는 통속적인 내용입니다.

 

실제로 보면 연출이 담백하고 잔잔하고, 주인공 남성이 나름 윤리적으로 보이고 헌신적이며,

일단 여자애가 먼저 좋아한다는 설정이기 때문에 막 되게 거부감이 느껴지는 것은 아니지만요.

물론 그래서 볼 수 있었습니다. 드라마로도 만들어지는 것 같더군요.

 

어쨌거나 이런 관계가 참 잘 먹힌단 말이죠. 남자나 여자나 할 것 없이 어느정도는 좋아하는 것 같아요.

이런 내용으로 우리나라 작가인 박은아씨의 녹턴도 있구요. 다음에서 연재되는 '여섯살 엄마'라는 작품도

그런 기미가 있고.. 히로스에 료코가 주연했던 비밀이란 영화도 제가 보기엔 결국 아버지와 딸의 관계를 묘하게

넣었던 것 같고.. 올드보이도 그렇고.. 뭐 셀 수 없이 많죠.

 

아무튼

길러진 아이인 '린'이 마지막에 하는 말을 보면, 여자 쪽에서 왜 이런 관계 속에서 애정을 느끼는지 제대로 그 이유를 표현해주는데요.

 

"다카하치는 말야(길러준 남자의 이름) 내가 앞으로 아이를 낳으면 분명히 같이 키워줄 거라는 것도 아니까...

난 그런 사람이 좋은걸..

..아이를 낳고 싶어. 다카하치의..

그리고 그 아이를 꼭 행복하게 해줄꺼야. 나처럼 말이야."

 

 

여자에겐 자신의 존재와 아이를 안전하게 보호해줄 울타리로서의 남성을 매우 중요하게

여기는 습성이 남아있어서라는 진화론적인 입장 말입니다. 그런 이유를 설명해주는 듯한 대사라고 생각했습니다.하하

사실 이 남성을 좋아하기 이전에 자기 또래의 이웃집 남자아이를 좋아하긴 합니다만, 이 남자애가

상당히 못미더운 짓을 하거든요. 다른 여자랑 임신소동을 벌이질 않나(물론 오해였던 것 같지만)..

그 이후에 린이 동년배에게 별로 감흥을 못 느끼는 장면들이 나와요. 물론 작가는 거기에 대해서

아무말도 안하지만, 왠지 논리적으로 상당히 자연스런 수순처럼 보였달까요. 

이 여자에게는 10년이상 자신을 위해 거의 모든 걸 희생해온( 이 남자는 이 여자를 위해서 시간이 길고 술자리가 많은 영업직에서

상대적으로 시간이 짧은 생산직으로 옮겨오고 술도 끊고.. 매우 많은 걸 희생하죠) 이 남자가

상당히 안정적이고 믿음직해 보였겠죠.

 

http://cfile210.uf.daum.net/image/15681C0B4B544C7C95DB1D

http://pds12.egloos.com/pds/200812/30/76/a0001576_495a1f6202805.jpg

 

 

반면에 남자의 입장에서 이런 관계에 욕망을 느끼는 건, 역시 진화론적 입장으로 보자면 한 살이라도 어린 여성에 대한 욕구 때문이려나요.

젊은 여자가 건강한 아기를 생산할 가능성이 많다는 이유 때문에 말입니다. 물론 작품 내에서 이런 내용은 털끝만큼도 안 나옵니다.; 아니 털끝은 보인거 같기도..(아 사실 이 주장은 남친이 주구장창 떠드는 남녀론이라 제가 좀 옮은 것이긴 해요).

 

어쨌건 여자가 남자에 의해 길러지고, 그 상황에서 서로 애정을 느낀다는 설정이 남자나 여자 모두에게 먹힐만한 요소가 서로 다르지만 분명히

존재한다는 것이 참 웃기기도 하고 재밌기도 하네요. 예전같으면 씁쓸함 또한 느꼈겠지만, 뭐 이제는 무감각한건지..  그런 기분은 안 듭니다.

 

이런 류의 스토리가 남녀의 경제적 능력의 차이가 거의 없어질 때에도 계속 인기가 있을까요?

그러니까 경제적 차이가 남녀의 일반적 특성으로 남지 않고 그저 개별적 상황으로만 흩어져버릴 경우에도,

하나의 매력적 스토리로써 느껴질까요. 흐음.

 

하긴 생각해보면 그 반대의 경우인 작품도 본 적이 있으니( 이치조 유카리의 모래성이던가..),

꼭 이런 경제적 능력이라던가. 하는 것이 전부는 아닐꺼에요.

그저 '누군가 나를 키워준 사람과의 애정'이라는 게 매력적인 주제인지도.-_-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883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6998
109603 걸그룹 레이디스코드 빗길사고.. [14] 루아™ 2014.09.03 5213
109602 대한민국 좌파 연예인 리스트 [22] wonderyears 2013.03.05 5212
109601 제주 먹거리 등등 근황 [23] gloo 2012.07.10 5212
109600 초등학교 여교사가 팬티차림으로 학생 훈계 [23] 메피스토 2011.07.07 5211
109599 듀나 임시카페 저만 안들어가지나요? [4] 아.도.나이 2010.06.03 5211
109598 싸이가 최근 국내 음원판매로 번 돈이 3600만원대라는군요. [17] soboo 2012.10.04 5210
109597 캐리 멀리건이 너무 예쁩니다. [16] 자두맛사탕 2011.04.15 5210
109596 sm애들이 트위터로 열심히 싸움질을... [37] mii 2011.01.07 5210
109595 숀 펜 무서워요 [12] magnolia 2010.08.28 5210
109594 무슨 말입니까, "강남스타일"은 당연히 LMFAO나 Far East Movement랑 비교를 해야죠 [15] loving_rabbit 2012.08.04 5209
109593 신이 양악수술 [14] 자두맛사탕 2011.07.08 5209
109592 무도 노홍철의 그녀 [12] 키드 2014.10.25 5209
109591 [듀나in] 한국에 hummus 파는 곳 어디 있나요? [10] 베지밀 2010.07.07 5209
109590 타블로;했던 얘기들 [24] 메피스토 2010.08.05 5209
109589 역시 박진영은 특별하군요(힐링캠프 시청 소감) [9] soboo 2012.05.03 5208
109588 정신을 차리고 보니, s사이즈를 입을 수 있는 여성이 되어 있었다는 이야기. [25] Paul. 2011.11.05 5208
109587 "얜 뭐야?".JPG [15] 우가 2011.03.24 5208
109586 [듀나인] 아이돌 콘서트 스탠딩 관람시 바람직한 복장을 알려주세요. [12] 태엽시계고양이 2010.12.13 5208
109585 씨크릿 가든 함께봐요 [41] 다시시작 2010.11.28 5208
109584 월드스타 비의 뒤를 잇는 니콘의 새로운 모델 [2] 싱클레어. 2010.07.19 5208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