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일러 범벅] 토끼 드롭스

2011.06.06 00:21

callas 조회 수:5161

아빠에서 연인으로의 클리셰를 답습하는 만화 중에 하나인데요.

로리콤이랑도 좀 연관되는 것 같고.. 사실 개인적으로는 상당히 싫어하는 스토리인데요.

근데 연출이 또 마음에 들면 내용이 이래도 잘 봅니다. ㅠㅠ

 

 

최근에 본게 우니타 유미의 토끼 드롭스라는 만화에요.

자신의 할아버지와 20대 여성이 낳은 아이를 맡아서 키우는 남성 주인공과, 결국 이 아이가

10년간 자신을 돌봐준 아빠역 남성 주인공에게 사랑을 느끼고, 결국 할아버지 자식이 아니어서 맺어지게 되는 통속적인 내용입니다.

 

실제로 보면 연출이 담백하고 잔잔하고, 주인공 남성이 나름 윤리적으로 보이고 헌신적이며,

일단 여자애가 먼저 좋아한다는 설정이기 때문에 막 되게 거부감이 느껴지는 것은 아니지만요.

물론 그래서 볼 수 있었습니다. 드라마로도 만들어지는 것 같더군요.

 

어쨌거나 이런 관계가 참 잘 먹힌단 말이죠. 남자나 여자나 할 것 없이 어느정도는 좋아하는 것 같아요.

이런 내용으로 우리나라 작가인 박은아씨의 녹턴도 있구요. 다음에서 연재되는 '여섯살 엄마'라는 작품도

그런 기미가 있고.. 히로스에 료코가 주연했던 비밀이란 영화도 제가 보기엔 결국 아버지와 딸의 관계를 묘하게

넣었던 것 같고.. 올드보이도 그렇고.. 뭐 셀 수 없이 많죠.

 

아무튼

길러진 아이인 '린'이 마지막에 하는 말을 보면, 여자 쪽에서 왜 이런 관계 속에서 애정을 느끼는지 제대로 그 이유를 표현해주는데요.

 

"다카하치는 말야(길러준 남자의 이름) 내가 앞으로 아이를 낳으면 분명히 같이 키워줄 거라는 것도 아니까...

난 그런 사람이 좋은걸..

..아이를 낳고 싶어. 다카하치의..

그리고 그 아이를 꼭 행복하게 해줄꺼야. 나처럼 말이야."

 

 

여자에겐 자신의 존재와 아이를 안전하게 보호해줄 울타리로서의 남성을 매우 중요하게

여기는 습성이 남아있어서라는 진화론적인 입장 말입니다. 그런 이유를 설명해주는 듯한 대사라고 생각했습니다.하하

사실 이 남성을 좋아하기 이전에 자기 또래의 이웃집 남자아이를 좋아하긴 합니다만, 이 남자애가

상당히 못미더운 짓을 하거든요. 다른 여자랑 임신소동을 벌이질 않나(물론 오해였던 것 같지만)..

그 이후에 린이 동년배에게 별로 감흥을 못 느끼는 장면들이 나와요. 물론 작가는 거기에 대해서

아무말도 안하지만, 왠지 논리적으로 상당히 자연스런 수순처럼 보였달까요. 

이 여자에게는 10년이상 자신을 위해 거의 모든 걸 희생해온( 이 남자는 이 여자를 위해서 시간이 길고 술자리가 많은 영업직에서

상대적으로 시간이 짧은 생산직으로 옮겨오고 술도 끊고.. 매우 많은 걸 희생하죠) 이 남자가

상당히 안정적이고 믿음직해 보였겠죠.

 

http://cfile210.uf.daum.net/image/15681C0B4B544C7C95DB1D

http://pds12.egloos.com/pds/200812/30/76/a0001576_495a1f6202805.jpg

 

 

반면에 남자의 입장에서 이런 관계에 욕망을 느끼는 건, 역시 진화론적 입장으로 보자면 한 살이라도 어린 여성에 대한 욕구 때문이려나요.

젊은 여자가 건강한 아기를 생산할 가능성이 많다는 이유 때문에 말입니다. 물론 작품 내에서 이런 내용은 털끝만큼도 안 나옵니다.; 아니 털끝은 보인거 같기도..(아 사실 이 주장은 남친이 주구장창 떠드는 남녀론이라 제가 좀 옮은 것이긴 해요).

 

어쨌건 여자가 남자에 의해 길러지고, 그 상황에서 서로 애정을 느낀다는 설정이 남자나 여자 모두에게 먹힐만한 요소가 서로 다르지만 분명히

존재한다는 것이 참 웃기기도 하고 재밌기도 하네요. 예전같으면 씁쓸함 또한 느꼈겠지만, 뭐 이제는 무감각한건지..  그런 기분은 안 듭니다.

 

이런 류의 스토리가 남녀의 경제적 능력의 차이가 거의 없어질 때에도 계속 인기가 있을까요?

그러니까 경제적 차이가 남녀의 일반적 특성으로 남지 않고 그저 개별적 상황으로만 흩어져버릴 경우에도,

하나의 매력적 스토리로써 느껴질까요. 흐음.

 

하긴 생각해보면 그 반대의 경우인 작품도 본 적이 있으니( 이치조 유카리의 모래성이던가..),

꼭 이런 경제적 능력이라던가. 하는 것이 전부는 아닐꺼에요.

그저 '누군가 나를 키워준 사람과의 애정'이라는 게 매력적인 주제인지도.-_-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3659
108165 [공지] nnacme님 강퇴되었습니다. [9] DJUNA 2013.09.10 5173
108164 [19금] 영화 <셰임>에서 마이클 패스벤더 [5] 화려한해리포터™ 2012.07.19 5173
108163 치과의사가 미국편의점에 충격받았다는 이야기 [14] 무비스타 2010.11.25 5172
108162 [나는 가수다] 티비 보다가 너무 화가 났어요 [10] 태엽시계고양이 2011.03.06 5171
108161 안철수씨 참 알 수 없는 사람이네요... [20] 도야지 2012.11.23 5170
108160 오늘 슈스케에서 불편한 상황이 만들어졌나요? [6] Jade 2012.08.25 5170
108159 김미화 씨,,생각보다 훨씬 당대하시군요.. [12] 2010.07.19 5170
108158 (영드바낭) 내일부터 새 시즌이 시작하는 세상에서 제일 웃긴 영드추천할게요ㅋㅋ [30] 소전마리자 2012.12.26 5169
108157 씨크릿 가든 함께봐요 [41] 다시시작 2010.11.28 5169
108156 이정희 트윗 [31] 잉여공주 2010.11.23 5169
108155 [사회뉴스] 서울대 생이 입사 후 받은 충격이라는데. [26] EEH86 2011.12.21 5168
108154 으아니 듀게에 미스 차이나 사진이 없다니! (엄빠주의) [19] 꼼데 2011.10.28 5168
108153 대물의 고현정 [6] khm220 2010.10.14 5168
108152 슈퍼스타K 2 심사위원 자질문제 [20] 보이즈런 2010.09.25 5168
108151 오늘 토론회 트윗 촌평 베스트 5 + 오늘 토론의 명언 [8] soboo 2012.12.11 5167
108150 괜히 설레게 하는 원순님 [46] 발광머리 2012.12.07 5167
108149 싸이 흥하네요 - 근데 군대 두 번 이야기는 좀 피했으면.. ㅠㅠ [17] DH 2012.08.16 5167
108148 초등학교 여교사가 팬티차림으로 학생 훈계 [23] 메피스토 2011.07.07 5167
108147 박지선 트위터 [18] 바다참치 2011.01.04 5167
108146 [약간 19금 실화 호러] 어젯 밤... [8] Mk-2 2010.06.21 5167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