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론직필, 믿음과 신뢰의 언론.

대한민국 유일의 합법적 사생 & 파파라치 집단 디스패치;의 기삽니다.


요게 종합적인 전말에 대한 기사이고

http://www.dispatch.co.kr/news/detail.asp?idx=12625&category=5&subcategory=14


요건 강성훈 인터뷰인데

http://www.dispatch.co.kr/news/detail.asp?idx=12627&category=5&subcategory=14



둘 다 꽤 긴 관계로 최대한 간단히 요약하자면 이렇습니다.


- 완전 짧은 버전 : 사기가 그 사기가 아니었네요. 사채 땜에 망했어요.


- 별로 안 짧은 버전 :


1. 2009년, 강성훈은 일본 한류 관련 사업 하나를 제안받습니다. 필요 비용은 40억.


2. 가족에게서 20억을 빌리고 투자 회사로부터 20억 투자를 약속 받습니다. 사업 초기 자금조로 필요했던 푼돈(...) 5억은 중개인에게 소개 받은 사채 업자 A에게 빌리구요.


3. 그래서 사채 업자가 사고... 를 치기 전에 투자 회사에게 뒷통수를 맞습니다. 투자금을 유치하겠다며 강성훈 이름을 여기저기 팔고 다니면서 12억을 모아서 행방불명.

+ 심지어 강성훈은 이 투자사 대표란 사람에게 본인 신용 카드까지 빌려줬답니다. 투자자들 만날 때 보탬 되라고. 그 카드의 실제 사용처야 말할 필요가 없겠구요;


4. 사기 혐의로 투자사 대표를 잡아 넣었지만 20억은 그냥 붕 떠 버렸고. 발을 빼고 싶어도 이미 가족에게 빌린 돈 중 10억 넘는 돈을 들이 박은 데다가 중간에 취소해 버리면 위약금이 3배. 결국 그 20억을 사채 업자 B에게 빌려서 채우기로 합니다.


5. 하지만 B가 강성훈에게 실제로 빌려준 돈은 6억 정도. 그 와중에 B는 또 강성훈 이름을 이용해서 여기저기 사기를 치고 다녔고 그렇게해서 A가 벌어들인 돈이 강성훈이 지불한 이자를 합해서 10억이 넘는다고.


6. 작년 3월, 결국 막장에 다다른 강성훈은 연예인 이미지고 뭐고 다 포기하고 B를 대부업법 위반으로 고소하게 됩니다. 그런데 이 때 B가 '너도 한 번 엿 먹어 봐라'라는 식으로 강성훈을 사기 혐의로 고소해 버리고 이게 언론에 알려지면서 '강성훈 사기 사건'이 세상에 알려집니다.


7. 보통 이런 건의 '결말'에 대해선 사람들이 참 관심이 없는데. 그 재판에서 강성훈은 이겼습니다. 그래서 이제 끝인가 싶었는데...


8. 사업 초기 투자금으로 빌렸던 5억도 못 갚고 있었다는 게 문제였습니다. 강성훈은 나름대로 갚는다고 갚고 있었는데 문제는 2.에서 언급된 '중개인'이 자길 통해서 갚으면 이자를 깎을 수 있다며 돈을 자기에게 보내라고 해 놓고 그 중 대부분을 자기 맘대로 써 버렸다는 것.


9. 그래서 결국 4월달에 강성훈은 또 다시, A에게 사기죄로 고소를 당합니다. 강성훈은 자긴 갚으려는 의지가 있었다고 주장하지만 돈을 직접 보내지 않고 중개인에게 보낸 데다가 같이 은행 업무를 처리하던 매니져는 행방이 묘연한 상태라 '변제 의지'를 입증하기 힘든 상황이라고. 


10. 그래서 무죄로 풀려나긴 어려운 상황이라는 결론입니다. 끝.



...뭐 이러합니다.

디스패치가 수사 기관도 아니고 이게 얼마나 정확한 진상일지는 알 수 없지만. 그간 언론에 올라왔던 기사들이 대체로 디테일이 아예 없거나, 아니면 A씨의 입장을 주로 대변하고 있던 내용이었으니 관심 있었던 분들이라면 한 번 읽어둘 가치는 있는 것 같구요.


참 딱하긴 하지만 다 큰 성인이 세상 물정 모르고 벌인 일에 스스로 당하고 있는 것이니 뭘 어쩌겠나... 싶기도 하고.

하지만 사업 시작 단계에서 투자 회사만 제대로 골랐어도 이 모양까진 오지 않았을텐데... 라는 생각이 들어서 결국 딱하다는 느낌이 더 커지는군요;


그러니 연예인님들아.

어지간하면 사업 하지 마세요... orz


안타까움을 담아 젝스키스가 부릅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3674
108172 [공지] nnacme님 강퇴되었습니다. [9] DJUNA 2013.09.10 5173
108171 [19금] 영화 <셰임>에서 마이클 패스벤더 [5] 화려한해리포터™ 2012.07.19 5173
108170 치과의사가 미국편의점에 충격받았다는 이야기 [14] 무비스타 2010.11.25 5172
108169 [나는 가수다] 티비 보다가 너무 화가 났어요 [10] 태엽시계고양이 2011.03.06 5171
108168 안철수씨 참 알 수 없는 사람이네요... [20] 도야지 2012.11.23 5170
108167 오늘 슈스케에서 불편한 상황이 만들어졌나요? [6] Jade 2012.08.25 5170
108166 김미화 씨,,생각보다 훨씬 당대하시군요.. [12] 2010.07.19 5170
108165 (영드바낭) 내일부터 새 시즌이 시작하는 세상에서 제일 웃긴 영드추천할게요ㅋㅋ [30] 소전마리자 2012.12.26 5169
108164 씨크릿 가든 함께봐요 [41] 다시시작 2010.11.28 5169
108163 이정희 트윗 [31] 잉여공주 2010.11.23 5169
108162 [사회뉴스] 서울대 생이 입사 후 받은 충격이라는데. [26] EEH86 2011.12.21 5168
108161 으아니 듀게에 미스 차이나 사진이 없다니! (엄빠주의) [19] 꼼데 2011.10.28 5168
108160 대물의 고현정 [6] khm220 2010.10.14 5168
108159 슈퍼스타K 2 심사위원 자질문제 [20] 보이즈런 2010.09.25 5168
108158 오늘 토론회 트윗 촌평 베스트 5 + 오늘 토론의 명언 [8] soboo 2012.12.11 5167
108157 괜히 설레게 하는 원순님 [46] 발광머리 2012.12.07 5167
108156 싸이 흥하네요 - 근데 군대 두 번 이야기는 좀 피했으면.. ㅠㅠ [17] DH 2012.08.16 5167
108155 '신선한' 도시 전설(괴담)이 보고 싶어요. [22] 자본주의의돼지 2011.09.05 5167
108154 초등학교 여교사가 팬티차림으로 학생 훈계 [23] 메피스토 2011.07.07 5167
108153 박지선 트위터 [18] 바다참치 2011.01.04 5167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