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론직필, 믿음과 신뢰의 언론.

대한민국 유일의 합법적 사생 & 파파라치 집단 디스패치;의 기삽니다.


요게 종합적인 전말에 대한 기사이고

http://www.dispatch.co.kr/news/detail.asp?idx=12625&category=5&subcategory=14


요건 강성훈 인터뷰인데

http://www.dispatch.co.kr/news/detail.asp?idx=12627&category=5&subcategory=14



둘 다 꽤 긴 관계로 최대한 간단히 요약하자면 이렇습니다.


- 완전 짧은 버전 : 사기가 그 사기가 아니었네요. 사채 땜에 망했어요.


- 별로 안 짧은 버전 :


1. 2009년, 강성훈은 일본 한류 관련 사업 하나를 제안받습니다. 필요 비용은 40억.


2. 가족에게서 20억을 빌리고 투자 회사로부터 20억 투자를 약속 받습니다. 사업 초기 자금조로 필요했던 푼돈(...) 5억은 중개인에게 소개 받은 사채 업자 A에게 빌리구요.


3. 그래서 사채 업자가 사고... 를 치기 전에 투자 회사에게 뒷통수를 맞습니다. 투자금을 유치하겠다며 강성훈 이름을 여기저기 팔고 다니면서 12억을 모아서 행방불명.

+ 심지어 강성훈은 이 투자사 대표란 사람에게 본인 신용 카드까지 빌려줬답니다. 투자자들 만날 때 보탬 되라고. 그 카드의 실제 사용처야 말할 필요가 없겠구요;


4. 사기 혐의로 투자사 대표를 잡아 넣었지만 20억은 그냥 붕 떠 버렸고. 발을 빼고 싶어도 이미 가족에게 빌린 돈 중 10억 넘는 돈을 들이 박은 데다가 중간에 취소해 버리면 위약금이 3배. 결국 그 20억을 사채 업자 B에게 빌려서 채우기로 합니다.


5. 하지만 B가 강성훈에게 실제로 빌려준 돈은 6억 정도. 그 와중에 B는 또 강성훈 이름을 이용해서 여기저기 사기를 치고 다녔고 그렇게해서 A가 벌어들인 돈이 강성훈이 지불한 이자를 합해서 10억이 넘는다고.


6. 작년 3월, 결국 막장에 다다른 강성훈은 연예인 이미지고 뭐고 다 포기하고 B를 대부업법 위반으로 고소하게 됩니다. 그런데 이 때 B가 '너도 한 번 엿 먹어 봐라'라는 식으로 강성훈을 사기 혐의로 고소해 버리고 이게 언론에 알려지면서 '강성훈 사기 사건'이 세상에 알려집니다.


7. 보통 이런 건의 '결말'에 대해선 사람들이 참 관심이 없는데. 그 재판에서 강성훈은 이겼습니다. 그래서 이제 끝인가 싶었는데...


8. 사업 초기 투자금으로 빌렸던 5억도 못 갚고 있었다는 게 문제였습니다. 강성훈은 나름대로 갚는다고 갚고 있었는데 문제는 2.에서 언급된 '중개인'이 자길 통해서 갚으면 이자를 깎을 수 있다며 돈을 자기에게 보내라고 해 놓고 그 중 대부분을 자기 맘대로 써 버렸다는 것.


9. 그래서 결국 4월달에 강성훈은 또 다시, A에게 사기죄로 고소를 당합니다. 강성훈은 자긴 갚으려는 의지가 있었다고 주장하지만 돈을 직접 보내지 않고 중개인에게 보낸 데다가 같이 은행 업무를 처리하던 매니져는 행방이 묘연한 상태라 '변제 의지'를 입증하기 힘든 상황이라고. 


10. 그래서 무죄로 풀려나긴 어려운 상황이라는 결론입니다. 끝.



...뭐 이러합니다.

디스패치가 수사 기관도 아니고 이게 얼마나 정확한 진상일지는 알 수 없지만. 그간 언론에 올라왔던 기사들이 대체로 디테일이 아예 없거나, 아니면 A씨의 입장을 주로 대변하고 있던 내용이었으니 관심 있었던 분들이라면 한 번 읽어둘 가치는 있는 것 같구요.


참 딱하긴 하지만 다 큰 성인이 세상 물정 모르고 벌인 일에 스스로 당하고 있는 것이니 뭘 어쩌겠나... 싶기도 하고.

하지만 사업 시작 단계에서 투자 회사만 제대로 골랐어도 이 모양까진 오지 않았을텐데... 라는 생각이 들어서 결국 딱하다는 느낌이 더 커지는군요;


그러니 연예인님들아.

어지간하면 사업 하지 마세요... orz


안타까움을 담아 젝스키스가 부릅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2143
107212 [스포일러] 나가수 2차경연 선곡! [32] 황재균균 2011.05.31 5144
107211 초등학교 여교사가 팬티차림으로 학생 훈계 [23] 메피스토 2011.07.07 5144
107210 여친의 군대간 전 남친이 휴가 나왔을때.. [23] 잠시익명임니다 2010.07.16 5144
107209 괜히 설레게 하는 원순님 [46] 발광머리 2012.12.07 5143
107208 우리나라 광고쟁이들은 창피함을 모르는 것인가... [8] 자본주의의돼지 2012.04.29 5143
107207 새벽의길님 같은 인간군상을 잘 알지요 2 [41] 손소리 2013.09.29 5143
107206 [퍼옴] 요즘 청소년들이 고백할때 쓰는 말 [19] bap 2010.07.30 5143
107205 민주당과 미디어는 문재인 망~ 으로 보고 있네요. [21] soboo 2012.12.05 5142
107204 '신선한' 도시 전설(괴담)이 보고 싶어요. [22] 자본주의의돼지 2011.09.05 5142
107203 전 청와대 대변인 윤창중씨의 맨탈 수준. [12] stardust 2013.05.14 5141
107202 김기덕 감독의 어머니...미모가 대단하세요! [9] ZORN 2013.09.13 5141
107201 디키스 크로스 가방을 샀는데, 스물여섯 여자가 들고 다니기에는 너무 애들 것 같은가요? [9] 낭랑 2010.10.06 5141
107200 서울미대 졸업전 '反동성애' 작품 논란 [32] Shybug 2011.12.05 5140
107199 아오이 유우는 아저씨 타입인듯 [6] 프레키 2012.11.17 5139
107198 [펌] 조준씨의 고양이 전력 [20] 사과식초 2011.07.29 5139
107197 문근영 기사 떴네요. [4] V=B 2010.06.14 5139
107196 박유천의 얼굴과 겉모습의 문제 [10] R2 2016.06.19 5138
107195 명동교자 칼국수 [14] 01410 2010.09.15 5138
107194 개인적으로 레전드 직캠 [20] exci 2010.08.24 5138
107193 여자에게 소득분담을 요구하는 사회가 양성평등이 이루어진 증거일 거예요 [65] 세멜레 2013.05.27 5137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