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오늘 시간이 나서 드디어 다 봤는데...감동에 쩔어서 오랫동안 안 켰던 노트북을 켜서 감상을 남겨요

 

2. 솔직히 처음엔 적응이 안됐어요..일본판 실사에도 느끼긴 했지만 감정을 1도 안 섞은 대사나 표정을 보는 게 쉬운 게 아니었는데..생각해보니 배우님들 감정을 완전히 뺀 연기를 하는 게 쉽지 않았을텐데 우리나라 배우님들 대단한 것 같아요..배우님들 칭찬 먼저

 

3. 이 드라마는 주조연배우님들 연기가 진짜 좋았는데..

먼저 전소니 배우..이작품에서 처음 봤는데 다른 것보다 눈이 크니까 1인 2역이 확실히 되더라구요..하이디가 되었을때랑 수인이일때랑 특별히 뭔갈 더 한 것처럼 보이진 않는데 외모만으로도 천지차이였던 게 좋았고..저는 이 작품에서 수인이의 철학이 느껴져서 좋았어요..단순히 운이 나쁜 애나 약해서 끌려다니는 애가 아니라 자신만의 철학을 갖고 있었던 당찬 아이..그러니까 생존을 합리적으로 따지는 똑똑한 하이디도 수인이에게 적응하게 되는 것 같았어요..

그 다음엔 구교환 배우님..구교환 배우님은 아마 미래에는 유해진 배우같은 대배우가 될 거 같아요..구교환 배우님이 딱 중심을 잡아주니까 이렇게 SF가 받아들여지기 어려운 우리나라 관객들에게도 이 이야기가 땅에 뿌리내릴 수 있게 해준 것 같아요..진짜 막 근처에서 벌어지는 일 같고 연기가 아니라 실제 상황같은 좋은 받쳐주는 연기 너무 잘 봤어요

그리고 말많고 탈많은 최준경 역의 이정현 배우님..솔직히 1화때는 적응을 못했는데..남편을 잃게되던 날 연기는 또 엄청 자연스럽고..그래서 보고나니 아마 남편을 잃은 트라우마로 매우 날카로운 칼이 된 사람이었는데 이 아무 계산도 없고 당돌하기만 한 정수인과 설강우들과 이야기하면서 점점 칼날을 잡고 있던 자신의 손을 칼집을 집고 올바르게 휘두르는 사람이 되어가는 모습을 잘 보여준 것 같아요..작지만 액션은 빡시게 하시더라구요..그리고 마지막엔 드디어 냉철한 경찰같은 모습으로 보였고 그러기에 이즈미 신이치와의 만남이 더 짜릿한 것 같아요

권해효 배우님의 아빠같고 정이 뚝뚝 흐르는 모습에서 차갑고 냉철한 악역으로의 변신도 좋았고...동년배라 더 응원하는 김인권 배우님의 지독하게 이기적인 악역연기도 너무 좋았어요..하지만 가장 가장 좋았던 건 설강우 누나기생수 역했던 배우님 연기요..마지막에 설강우에게 하는 너에겐 미안했다라는 대사칠때 살짝 보이던 그 감정...울컥해지게 만들더라구요...

 

3. 6화밖에 안되는 예산을 주었기 때문이라면 참 깔끔하게 잘 만든 것 같아요..원작엔 주인공이 학생이라 인물도 많고 이벤트도 많고..고토같은 엄청 강한 악역도 있지만 우리나라는 사회가 가장 빌런이라는 걸 잘 보여준 것 같아요..특히 사람이 죽던말던 그건 경찰 니네가 알아서하고 우리는 지역축제 무조건 해야한다고 빡빡 우기는 군수 연기와 대사가 우리나라는 외계인보다 무서운게 조직이라는 걸 잘 보여준 것 같아요..그리고 일본판처럼 선거로 갔으면 너무 길게 랩타임을 잡아야하는데 지역축제를 통해 조직의 장에게 옮겨탄다는 목표는 보통 원작이 길면 6화 정도에 끝나면 뭔가 애매하게 끊긴 느낌이 들게 만드는데 아주 깔끔하게 끝나게 해준 것 같아요..글을 잘 쓰신 것 같아요

 

4. 헐리웃 저리가라 할 정도로 다리 전투씬은 강렬하고 화려했는데..신파는 전혀 없고..하이디랑 수인이가 편지로 이야기를 나누는 설정도 매우 독특하고 노스탤지아가 느껴진달까 좋았어요..프린트 종이도 아니고 손편지라 더 좋았던 거 같아요..핸드폰 동영상으로 자기를 드러낼 정도로 기술을 잘 활용할 줄 아는 하이디가 손편지를 써주다니 ㅋ

 

5. 제 생각은 시즌2는 확실히 하게 될 것 같아요..이즈미 신이치와 미기를 마지막에 접붙일 줄이야...하도 스포가 난무해서 누가 죽는 거랑 마지막에 누가 나오는지도 다 알게 된 상태에서 봤는데도 마지막 장면은 전율하게 되었어요..근데 처음에는 스다 마사키가 실사판 주인공인 줄 알았는데 스메타니 쇼타였더라구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제 트위터 부계입니다. [3] DJUNA 2023.04.01 26598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45121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54608
126211 프레임드 #795 [2] Lunagazer 2024.05.14 52
126210 그린데이 Dookie(1994) catgotmy 2024.05.14 110
126209 에스파 선공개곡 Supernova 뮤직비디오 상수 2024.05.14 159
126208 매콤이라 쓰고 핫이라고 해야한다, 신기루를 인터넷에 구현하려는 노력들(오픈 AI), 상수 2024.05.14 170
126207 요즘 본 영화들에 대한 짧은 잡담... [5] 조성용 2024.05.14 492
126206 <혹성탈출:새로운 시대> 줄거리 요약 짤 (스포) 스누피커피 2024.05.14 292
126205 (정보) CGV아트하우스 [에릭 로메르 감독전]을 하네요 [4] jeremy 2024.05.13 235
126204 [넷플릭스바낭] 태국산 월세 호러... 인 줄 알았던 '집을 빌려 드립니다' 잡담입니다 [6] 로이배티 2024.05.13 430
126203 에피소드 #89 [2] Lunagazer 2024.05.13 48
126202 프레임드 #794 [4] Lunagazer 2024.05.13 50
126201 고지혈증 예방등 catgotmy 2024.05.13 178
126200 [넷플릭스바낭] 시간 여행물은 아니고 과거 변경물(?) 정도 됩니다. '나락' 잡담 [2] 로이배티 2024.05.13 296
126199 <베이비 레인디어>의 실제 마사가 토크쇼에 출연했네요 [4] 사막여우 2024.05.12 470
126198 프레임드 #793 [4] Lunagazer 2024.05.12 46
126197 어머니와 [쇼생크 탈출]을 보았어요. [4] jeremy 2024.05.12 349
126196 [넷플] 시티헌터(2024) [2] 가라 2024.05.12 313
126195 코로나때 멀어진 친구 catgotmy 2024.05.12 206
126194 드레이크는 [1] daviddain 2024.05.12 132
126193 옹정황제가 십팔동인을 크게 물리치다 [2] 돌도끼 2024.05.12 179
126192 바낭 - 우유도 투쁠(다 큰 어른이 우유를 마시면 역시...) 상수 2024.05.12 145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