왜냐하면 아버지의 군인시절, 당시 대통령은 어떤 문어였기 때문입니다.


가끔 궁금하기도 하지만, 듣고 싶지 않은 마음도 있습니다....


아마 문어덕분에 대한민국의 중년 남자들 중에는 자기 군대시절 얘기를 절대 안하시는 분도 계시겠죠.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3307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9906
49172 노트북 수납공간이 있는 백팩 중에 좋은게 뭐가 있을까요? [7] 윤보현 2011.02.08 1822
49171 [노스포]코코 한 줄 감상 [26] Journey 2018.01.24 1821
49170 [마감] 2017년 대전 괴상한 스터디 모집합니다. [3] 2017.01.05 1821
49169 연휴의 노트북 하드 털기- 연인(1992), 비포 선라이즈, 로스트 인 베이징 [18] 보들이 2016.09.18 1821
49168 경제를 다큐로 배웠어요. [4] underground 2016.05.31 1821
49167 소부님 사과한번 해주시면 어떨까요, 연어님은 힘든길을 가시는거 아니신지? 이미 현자님은 떠났고. [16] 왜냐하면 2015.06.18 1821
49166 검색기능이 죽은걸까요/이태원 완탕집 찾아요. [4] 클로버 2014.11.13 1821
49165 동명이인의 슬픔. [8] 빠삐용 2014.10.01 1821
49164 [듀9] 경력 공백은 이력서에 어떻게 쓰면 좋죠? [6] 미시레도라 2015.01.08 1821
49163 서울사람의 서울여행하기 [2] 무비일색 2014.07.21 1821
49162 [바낭] 컴백 & 지방선거 & 나인뮤지스의 변화 [4] Bluewine 2014.01.31 1821
49161 직장인 독서 모임 인원 충원합니다.. 앗이런 2013.03.03 1821
49160 (듀나인) 쓸만한 블로그 찾아요- [6] 힌트 2012.12.09 1821
49159 GMF 티켓 2일권 2장 양도(매매)합니다 SwanDive 2012.10.07 1821
» 아버지는 군대 얘기를 절대 안하신다. [2] 닥호 2012.09.14 1821
49157 태풍전야라 그런지 바람이 참 시원하게 불고 있네요 [5] 소전마리자 2012.08.28 1821
49156 서울에 음악 괜찮은 바 소개 좀 해주세요 [10] 악명 2012.08.04 1821
49155 법륜스님의 희망편지] 망상과 잡념이 떠오를 때 [6] 욤욤이 2013.06.12 1821
49154 역시 배우야 [1] 가끔영화 2012.07.30 1821
49153 부천 맛집 추천 좀 [5] fuss 2012.07.23 1821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