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절은 잘들 보내셨나요...
명절이지만 명절같이 지내지 못하신 분들에게는 인사가 아니겠지만요...
어쨋든 저는 추석을 너무 명절같이 지낸지라 힘들었습니다.
이번 해는 명절이 과도하게(??) 긴 덕에 시댁과 친정을 오가며 종횡무진을 했더랬습니다.
월요일 저녁에 시댁에 가서 화,수 보내고, 목요일 오후에 친정에 가서 목요일 보내고
금요일에 시누이들이 (너무 친해도 이럴때는 힘들어요..ㅜ..ㅜ) 우리 왔으니 너네 언제오냐고 전화하고
그 말에 다시 시댁으로 갔다가 다시 하룻밤 자고..
친정이랑 시댁이 거리라도 멀어야 핑계라도 대는데 이건 뭐..

주말에는 무거운 몸을 이끌고 지리산엘 갔드랬습니다.
진작부터 아이들과 약속한 것이 있어서 빼도박도 못하고 가야할 상황이었지요
지리산에 가서 하룻밤 자고 섬진강 기차마을엘 갔드랬습니다.
그 때 찍은 아이들 사진입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3307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9906
49172 노트북 수납공간이 있는 백팩 중에 좋은게 뭐가 있을까요? [7] 윤보현 2011.02.08 1822
49171 [노스포]코코 한 줄 감상 [26] Journey 2018.01.24 1821
49170 [마감] 2017년 대전 괴상한 스터디 모집합니다. [3] 2017.01.05 1821
49169 연휴의 노트북 하드 털기- 연인(1992), 비포 선라이즈, 로스트 인 베이징 [18] 보들이 2016.09.18 1821
49168 경제를 다큐로 배웠어요. [4] underground 2016.05.31 1821
49167 소부님 사과한번 해주시면 어떨까요, 연어님은 힘든길을 가시는거 아니신지? 이미 현자님은 떠났고. [16] 왜냐하면 2015.06.18 1821
49166 검색기능이 죽은걸까요/이태원 완탕집 찾아요. [4] 클로버 2014.11.13 1821
49165 동명이인의 슬픔. [8] 빠삐용 2014.10.01 1821
49164 [듀9] 경력 공백은 이력서에 어떻게 쓰면 좋죠? [6] 미시레도라 2015.01.08 1821
49163 서울사람의 서울여행하기 [2] 무비일색 2014.07.21 1821
49162 [바낭] 컴백 & 지방선거 & 나인뮤지스의 변화 [4] Bluewine 2014.01.31 1821
49161 직장인 독서 모임 인원 충원합니다.. 앗이런 2013.03.03 1821
49160 (듀나인) 쓸만한 블로그 찾아요- [6] 힌트 2012.12.09 1821
49159 GMF 티켓 2일권 2장 양도(매매)합니다 SwanDive 2012.10.07 1821
49158 아버지는 군대 얘기를 절대 안하신다. [2] 닥호 2012.09.14 1821
49157 태풍전야라 그런지 바람이 참 시원하게 불고 있네요 [5] 소전마리자 2012.08.28 1821
49156 서울에 음악 괜찮은 바 소개 좀 해주세요 [10] 악명 2012.08.04 1821
49155 법륜스님의 희망편지] 망상과 잡념이 떠오를 때 [6] 욤욤이 2013.06.12 1821
49154 역시 배우야 [1] 가끔영화 2012.07.30 1821
49153 부천 맛집 추천 좀 [5] fuss 2012.07.23 1821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