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아웃에 도전한 우리의 겨울'

SNS, 스마트폰 홍수 시대에 요런 유의미한 제목을 가진 책이 나왔더라고요. 사실 요즘 좀 지나치지 않습니까.

지하철, 버스 타도 다들 스마트폰만 바라보고, 카카오톡은 스마트폰 사면 필수로 해야하는 것이 되었고요.

이 책은 국내 작가가 쓴 책은 아닌데, 저런 것들을 그만두고 난 뒤 나타나는 변화가 담긴 논픽션이에요. 상당히 쉽게 읽히는 편입니다.

작가가 실제 자녀들과 함께 도전한 이야기라서 쉽게 읽히는 것도 같아요.

 

그래서 저도 한번 도전해 보려고, 과감하게 페이스북을 닫았습니다.

트위터도 올린 트윗들을 하나씩 지우고 있는 중인데, 지우는 사이트에선 매번 오류가 걸려서 삭제가 안되요. 그래서 수동으로 저녁마다 1달씩 지우고 있다는....

지우다 보니, 참 쓸데없는 말을 많이도 적어 놨구나 하는 생각이 들대요? 인터넷에서 처음 만난, 혹은  처음 만날 사람들한테 별 속 얘기까지 싸질러 놨더라고요.

그렇다고 진심어린 위로나 격려를 들었던 것도 아닌데. 참 허무하더군요.

 

페이스북 닫는 데는 고민을 많이 했어요. 연락이 끊겼던 사람들을 만나는 창구이기도 하잖아요.

가뜩이나 좁은 인맥인데... 저런 식으로 소통을 할 창구 하나가 없어지면 어떡하나....

근데 듀게에서 어차피 연락할 사람은 어떻게든 한다는 댓글을 보고 난 뒤, 과감하게 걱정을 접었습니다.

 

이제 하나씩 줄여보려고 해요. 이젠 카카오톡이 남았네요. 카카오톡은 어차피 연락오는 경우도 많지 않기 때문에....-_-) 일단 두고 볼 생각입니다.

책을 읽으면서 진짜 이런 생각을 했어요. SNS에 몰두하는 시간에 책을 읽고, 음악을 듣고, 운동을 하고 그러면 확실히 좋겠다.

 SNS 하시는 분들이 시간을 낭비한다는 얘기가 전혀 아니에요.

저처럼 하는 것도 없이 SNS나 하는 사람들한테 SNS가 없어지면 뭔가 건설적인 일을 할 수 있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 들었거든요.

어디서 부터 시작해야 좋을지 고민이네요.ㅋ 뭘해보면 좋을려나~?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4157
48460 가만보면 오세훈이가 복지정책을 두고 감정호소까지 가며 스스로 몰락했는지 알겠네요 [8] 필런 2012.04.18 2660
48459 전주국제영화제 추천작은요??!! ㅠㅠ [6] 사람 2012.04.18 989
48458 단비소식, 한일병원 식당노동자 투쟁 승리 보고 [6] 난데없이낙타를 2012.04.18 1098
48457 박원순 시장, “가든파이브, 귀곡산장 같아 … ” [17] chobo 2012.04.18 5321
48456 술 권하는 습속(?)에 대한 또 하나의 시각 - 복종 테스트 [6] intrad2 2012.04.18 1473
48455 시험기간을 맞은 듀게의 대학생 여러분 [7] 츠키아카리 2012.04.18 1264
48454 [바낭] 내일 Dream Theater 공연 많이 가시나요? [1] espiritu 2012.04.18 618
48453 제가 왜 술을 멕이는지에 대해 알려 dream. [11] 루아™ 2012.04.18 2775
48452 걸스데이 신곡 [2] 감동 2012.04.18 792
48451 연봉협상 팁?! [3] 두근두근 2012.04.18 1957
48450 개인적으로 맛있게 먹었던 저칼로리 상품들.. [3] 주근깨 2012.04.18 2665
48449 단편영화 영자막 작업(번역) 해주실분 혹시 계실까요? [1] 주근깨 2012.04.18 971
48448 어떤 영화를 보면서 탄식하셨나요 [21] 귀드 2012.04.18 2597
48447 (바낭) 기억력 [1] 피로 2012.04.18 898
48446 술 권하는 분위기에 대해서 [8] Regina Filange 2012.04.18 1976
48445 백수의 손익계산서 [7] 정독도서관 2012.04.18 2343
48444 정치관련해서는 그저 지난해 9월-10월로 돌아가고 싶네요. [2] soboo 2012.04.18 1117
48443 [TFT] 쪽지 기능이 수정되었습니다. [14] 질문맨 2012.04.18 1017
48442 늦게 주무시는분이 계시면 좋겠어요 [9] 블랙북스 2012.04.18 1623
48441 카오산로드 질렀습네다 [2] 유니스 2012.04.18 1599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