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아웃에 도전한 우리의 겨울'

SNS, 스마트폰 홍수 시대에 요런 유의미한 제목을 가진 책이 나왔더라고요. 사실 요즘 좀 지나치지 않습니까.

지하철, 버스 타도 다들 스마트폰만 바라보고, 카카오톡은 스마트폰 사면 필수로 해야하는 것이 되었고요.

이 책은 국내 작가가 쓴 책은 아닌데, 저런 것들을 그만두고 난 뒤 나타나는 변화가 담긴 논픽션이에요. 상당히 쉽게 읽히는 편입니다.

작가가 실제 자녀들과 함께 도전한 이야기라서 쉽게 읽히는 것도 같아요.

 

그래서 저도 한번 도전해 보려고, 과감하게 페이스북을 닫았습니다.

트위터도 올린 트윗들을 하나씩 지우고 있는 중인데, 지우는 사이트에선 매번 오류가 걸려서 삭제가 안되요. 그래서 수동으로 저녁마다 1달씩 지우고 있다는....

지우다 보니, 참 쓸데없는 말을 많이도 적어 놨구나 하는 생각이 들대요? 인터넷에서 처음 만난, 혹은  처음 만날 사람들한테 별 속 얘기까지 싸질러 놨더라고요.

그렇다고 진심어린 위로나 격려를 들었던 것도 아닌데. 참 허무하더군요.

 

페이스북 닫는 데는 고민을 많이 했어요. 연락이 끊겼던 사람들을 만나는 창구이기도 하잖아요.

가뜩이나 좁은 인맥인데... 저런 식으로 소통을 할 창구 하나가 없어지면 어떡하나....

근데 듀게에서 어차피 연락할 사람은 어떻게든 한다는 댓글을 보고 난 뒤, 과감하게 걱정을 접었습니다.

 

이제 하나씩 줄여보려고 해요. 이젠 카카오톡이 남았네요. 카카오톡은 어차피 연락오는 경우도 많지 않기 때문에....-_-) 일단 두고 볼 생각입니다.

책을 읽으면서 진짜 이런 생각을 했어요. SNS에 몰두하는 시간에 책을 읽고, 음악을 듣고, 운동을 하고 그러면 확실히 좋겠다.

 SNS 하시는 분들이 시간을 낭비한다는 얘기가 전혀 아니에요.

저처럼 하는 것도 없이 SNS나 하는 사람들한테 SNS가 없어지면 뭔가 건설적인 일을 할 수 있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 들었거든요.

어디서 부터 시작해야 좋을지 고민이네요.ㅋ 뭘해보면 좋을려나~?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3273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9843
49084 또 다른 은교 사팍 2012.05.08 1306
49083 버라이어티' 선정 영화 용어들 해석 사과식초 2012.05.08 1066
49082 딴지일보 - 진보당 사태, 조선의 인천상륙작전, 뱅뱅 청바지? [2] 도야지 2012.05.08 2688
49081 보니타일러가 누구길래,,, 폴포츠가 출국도 미루지? [7] 반솅 2012.05.08 3033
49080 [연애] 헤어지고... 마음은 정리되지 않았지만 생각은 정리했습니다. (아마도...) [28] 愚公 2012.05.08 4865
49079 "IP 동일투표" 와 "IP 중복투표"의 차이가 뭔가요? - 통합진보당 관련 [4] DH 2012.05.08 2446
49078 [바낭] 뜬금없이 불들어오는 전자시계가 땡겨서... [10] 가라 2012.05.08 2140
49077 알약이 개선되었다고 하는데 [5] troispoint 2012.05.08 2005
49076 엄마! 학교에 교생 선생님이 새로 오셨는데... [14] 닥터슬럼프 2012.05.08 5298
49075 아이의 눈빛을 외면하는 아빠 [5] chobo 2012.05.08 3262
49074 은교.서지우 캐릭터 엄청 짜증났어요. 그리고 수정된 장면. (스포) [7] 꼼데 2012.05.08 4548
49073 아래 글을 보니 생각난, 배우나 가수 이름이 제목에 들어간 소설들. [15] SSAL 2012.05.08 1725
49072 누가 더 먼로 같은가요 [5] 가끔영화 2012.05.08 1879
49071 엄마가 카네이션 사지 말라 하시는데, 정말일까요? [24] 발광머리 2012.05.08 3199
49070 김기식 당선자는 경기동부연합하고 연관이 없나요? [5] amenic 2012.05.08 1702
49069 국가별 1인당 전력소비량, 가정용 소비량 [12] 사과식초 2012.05.08 7195
49068 라디오 탐구생활 요즘 어린이들도 하나요? [5] 곽재식 2012.05.08 1626
49067 '8개 구단 찬성, 1개 구단 반대로 NC 다이노스 2013년 1군 진입' [7] 달빛처럼 2012.05.08 1801
49066 지난 주말 후기(올댓스프링-라르크-모리세이) [7] amber 2012.05.08 1538
49065 스탠바이) 누가 이 할아버지 좀 혼내 주세요(자동재생) 발광머리 2012.05.08 105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