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이즈 러너 (스포일러 많음)

2014.09.25 19:13

스위트블랙 조회 수:1814

헝거 게임 이후로 이런 류의 소설들이 10대들 사이에서 대 유행하나 보네요.

다이버전트도 그렇고 메이즈 러너도 그렇고 말이죠. 

일단 전 어지간히 막 만들지 않으면 (막 만든 영화 : 말레피센트, 헨젤과 그레텔, 리미트리스 기타등등)

너그럽게 보아주기 때문에 메이즈 러너도 이정도면 잘 뽑힌 축에 속한 거 아니냐는

견지를 취하고 있습니다. 같이 본 사람은 꽤 실망했고 다음 편은 극장에서 보지는 않겠다고 했지요.


일단 나오는 소년들이 하나같이 미모를 자랑해서 매우 흐뭇했습니다. 백인이든, 동양인이든, 흑인이든

모두 잘 생겼더군요. 눈에 익은 소년도 한 명 나오고요. 아니, 러브 액츄얼리의 그 꼬마가 이런 소년이

되다니... 나는 늙는구나, 늙고 있어. ㅜ.ㅜ 


민호라는 어엿한 한국 소년이 중요한 인물로 나옵니다. 같이 본 동행은 "역시 미로찾기, 탈출게임, 이런건

한국인 종특이야. 저런 게임같은 길찾기에 한국인이 끼어있으니 믿음직스럽다. 뭐, 걔네들은 이런 느낌 아닐까"

라고 평했답니다. 

사실 그 미로를 헤매고 길을 찾는데 3년이나 소비했는데, 주인공 버프가 너무 심한 것 아닙니까? 

오자마자 며칠 됐다고 바로 길을 찾아요. 게다가 그리버를 아무도 죽일 생각을 안했단 말입니까? 물론 보통의 

인간이 그리버를 만나면 난 이미 죽어있다라고 해야겠지만, 걔네들은 가혹한 환경에서 3년을 버틴 강철의 소년들

아닙니까. 한마리도 못죽였다가 주인공이 온지 얼마나 됐다고 냅다 죽이다니. 그들이 가진 그리버에 대한 공포를

생각한다면 허무하기까지 합니다. 게다가 그는 출구까지 찾아냈어요. 주인공 버프도 이쯤되면 형광등 백개에 비견

될 만 합니다.


이야기 구조는 어딘가 헝거 게임을 연상케 하는 데가 있습니다. 게임같은 미로찾기나 주인공과 심적으로 제일 

가까웠던 어린 아이가 죽는 거 하며... 10대들에게는 이런 구조가 울림이 있나 봅니다. 

애들이 상당히 진취적이고, 책임감있고, 희생적이네요. 막판에 민호를 구하기 위해 뛰어든 흑인소년에게 감동했습니다.


마지막에 연구진들이 다 죽어있는 장면은 꽤 마음에 들었는데, 구구절절 소년들의 실험에 대해 설명하고 나서 

자살한 연구 책임자가 다시 최종 보스로 살아나는 걸 보니 짜게 식습니다. 놀리는 것도 아니고. 

그리고 백신을 연구하는 거라면 인체실험을 해야지, 왜 애들을 극기훈련 시키는지 전혀 이해가 안가고요. 

이건 아마도 책에서 설명해주겠죠. 그럴듯 하게 해야 할 겁니다. 그럴듯 하게...


동행의 싱겁고 실망스러워 하는 반응과 함께, 책은 사보지 말자고 생각하며 극장을 나왔습니다. 그냥 영화만 봐야 겠어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2302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8571
48680 부천 맛집 추천 좀 [5] fuss 2012.07.23 1814
48679 로설 팬들에게 질문 [6] herbart 2012.06.21 1814
48678 위험한 초대 [3] 가끔영화 2012.08.22 1814
48677 [잡담] 무릎통증과 다이어트의 딜레마.. + 골프 전시장 다녀왔어요. [3] 가라 2012.06.25 1814
48676 스타트렉 다크니스 벤베니(...) 싸인 포스터 당첨자가 나왔군요. [2] 레사 2013.06.17 1814
48675 바낭-스포일러 하니 생각난 어떤 학생 [6] 안녕핫세요 2011.07.11 1814
48674 어제 마리오 바바의 〈죽여, 아이야... 죽여!〉 봤습니다. [9] oldies 2011.06.22 1814
48673 이런... 수요예술무대 폐지되네요. [3] beluga 2011.05.13 1814
48672 티비에서 무슨 전통 쇼가 벌어지길래 봤더니... [2] 늦달 2011.06.11 1814
48671 박주영은 이미 월드컵 최종 엔트리 예약? 기자회견을 한답니다. [10] chobo 2014.04.14 1814
48670 [듀나in] 유학가는 30대후반 남성에게 줄 선물 추천 부탁해요~ [4] 7번국도 2011.03.18 1814
48669 저자 싸인이 들어가 있는 책이 있다면? [9] 스위트블랙 2011.03.17 1814
48668 2011년 롯데, LG 한국시리즈 맞대결 할듯 [12] 달빛처럼 2011.03.17 1814
48667 2011년 3월 클래식 음악계 주요 뉴스 [1] 김원철 2011.04.01 1814
48666 [기사] 지금은 조금 잊혀진 '호나우도' 눈물의 은퇴 회견. [3] 고인돌 2011.02.15 1814
48665 Conan O'Brien with South Korean Girls [4] seeks 2011.02.09 1814
48664 현아 후속곡 "Just Follow"에서 피처링한 ZICO에 대해서 [4] espiritu 2011.08.14 1814
48663 짐자무시 영화 감상기2 [9] 꽃과 바람 2011.01.13 1814
48662 [듀나인]무선키보드&마우스 쓰시는 분들, 사용하기 어떠세요? [12] Dear Blue 2011.03.25 1814
48661 박근혜 정부 개인부채 탕감에 관한 재미있는 진실 흐흐흐 2013.03.07 1814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