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무 살 청춘부터 청소노동자로 인생을 시작하는 사람은 아마도 거의 없을 것입니다. 저도 나이가 들어 생계를 위해 시작한 일이 청소노동자였습니다. 그러면서 미처 알지 못했던 현실을 하나 깨닫게 되었습니다. 청소노동자는 사람들 눈에 보이지 않는 사람으로 취급 받았습니다."


'사람들 눈에 보이지 않는 사람' 순자씨는 동료들과 같이 2007년 어느 날 일방적인 해고 통보를 받습니다.


"아무리 억울함을 설명하려고 해도 아무도 들어주지 않는 청소노동자의 이야기를 학교 본관 앞에 천막을 치면서 시작했습니다. 그 싸움에 울산지역의 많은 노동자분들과 다양하게 활동하시는 분들이 연대해주셨습니다. 그리고 다행히 우리는 다시 일을 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하지만, "그로부터 5년이 지난 2012년", 순자씨와 동료들은 "여전히 저임금에 계약직입니다. 1년 일한 사람이나 10년 일한 사람이나 똑같이 시급 4500원인 용역업체 청소노동자입니다."



이 순자씨가 국회의원을 꿈꾸고 있습니다.

오늘 출마선언도 했습니다.

"우리도 직접 정치를 할 수 있다는 것을 전국의 수많은 청소노동자들에게 보여주고 싶었기 때문"이랍니다.


http://www.newjinbo.org/xe/index.php?mid=bd_member_gossip&document_srl=3803991


순자씨가 진보신당의 비례대표 1번이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2376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8700
48708 [듀나인] 조동사 must가 추측으로 쓰일 때 [8] 달곰 2013.01.09 1815
48707 무한걸스3 괜찮네요 [2] 감동 2010.12.17 1815
48706 루시드 폴의 음반들 질렀어요; [4] miho 2010.12.09 1815
48705 서류를 주말에 부산으로 보낼 수 있는 방법이 있나요? [6] 임바겔 2010.10.16 1815
48704 [듀나인]무선키보드&마우스 쓰시는 분들, 사용하기 어떠세요? [12] Dear Blue 2011.03.25 1815
48703 [건프라] PG 더블오 계속 조립중. [10] Mk-2 2010.10.26 1815
48702 커피를 너무 많이 마셨나봐요 [5] 회사원A 2016.12.12 1814
48701 하트 오브 더 씨, 시카리오, 맥베스 중에 [7] 자두맛사탕 2015.12.05 1814
48700 듀9) 같은 거리를 자전거와 도보 어떤게 운동량이 많을까요 ? [10] 우후훗 2015.06.25 1814
48699 메이즈 러너 (스포일러 많음) [4] 스위트블랙 2014.09.25 1814
48698 한국영화 역대 BEST 10을 뽑아보세요 [4] nixon 2014.02.10 1814
48697 듀나인) 호텔에서 쥐가 나오면 [2] 칼리토 2013.10.26 1814
48696 국민TV 단독 [2] 겨자 2014.05.01 1814
48695 스티븐 킹 <11/22/63> [9] 종이 2013.01.26 1814
48694 새누리당의 대통령선거 방송연설 보고 계신가요? [11] 호작 2012.12.02 1814
48693 비염. .해결해주세요ㅠ [12] 따그닥고 2012.11.18 1814
48692 2차대전 당시 일본 강제 징용 땅굴 유적지를 복원한 제주 평화박물관 일본에 매각 예정 [4] 검은 개 2012.10.13 1814
48691 바낭 겸 푸념입니다. [11] 12345678 2012.09.07 1814
48690 처음처럼 조인성 고준희 광고 [1] catgotmy 2013.08.01 1814
48689 부천 맛집 추천 좀 [5] fuss 2012.07.23 1814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