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듀솔클의 봄맞이 정기모임이 이번 주 토요일 홍대 카페 밤삼킨별에서 진행됩니다. 어느새 듀솔클도 5년차를 맞이하게 되었고 18차 정모까지 이르게 되었네요.

 

2. 18차 정모의 이름은 18세 미만 참석 금지 요청입니다. 지난 정모들이 왁자지껄한 게임 프로그램 위주로 진행되었는데 이번에는 18세 이상만이 공감할 수 있는 성인의 이야기를 위주로 진행하고자 합니다.

 

3. 물론 18금이라고 해서 야한 이야기를 하겠다는 의미는 아닙니다. 18세 미만의 청소년들이 미래를 바라보는 사람들이고 듀솔클의 나이대 보다 좀 더 연령대가 높은 사람들은 과거를 바라보는 사람이라고 한다면 듀솔클에서 말하는 성인의 이야기란 오늘을 바라보는 사람들의 이야기입니다.  내일에 대한 불안과 어제에 대한 후회 대신에 오늘을 어떻게 충실하게 살아갈 수 있는가에 대한 같은 취향을 공유한 사람들의 다양한 삶의 이야기를 조곤조곤 할 수 있었으면 합니다.

 

4. 아저씨의 원빈도 오늘을 살아가는 사람이지만 아쉽게도 이번 솔클의 정모는 원빈 같은 아저씨의 참석신청이 저조한 편입니다. 아마도 자리배치에 따라 처녀들의 저녁식사로만 이루어지는 곳도 있을 지도 모르지만 그러기에 더 솔직하고 편안한 이야기를 나눌 수 있는 계기도 될 수 있겠지요.

 

5. 그동안 아홉차례의 정모를 진행하였고 이번이 열 번째 정모이지만 그동안 남녀간의  만남을 의식한 프로그램을 진행한 적은 없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그런 기대를 가지고 오신 분들에게는 다소간의 실망을 안겨줄지도 모르겠어요. 다만 봄이 오는 소리를 기울일 줄 알고 은은히 풍겨오는 봄의 향기에 설렘을 가질 수 있는 사람이라면 서로에게 공감을 말할 수 있는 자리가 될 수 있으리라 생각합니다.

 

 

6. 듀게에 계신 유명닉의 분이 소개해 준 밤삼킨별은 아기자기한 소품과 인테리어가 흥미를 끄는 카페입니다. 항상 아가씨 취향의 정모 장소만 구한다고 타박을 받고는 하지만 이번이 저의 마지막 정모입니다. 밤삼킨별에 대한 정보는 여기서 확인하세요.

 

밤삼킨별 : http://blog.naver.com/bamsamkinbul/

 

6. 근 3년이 넘는 시간 동안 듀솔클 회원 모집에 관련된 글을 남겼습니다. 남세스러우면서도 과장된 미사여구에 이끌려 가입한 회원분들에게는 실망을 안겨드렸을지 모르지만 듀솔클은 저에게 있어서는 이런 미사여구로도 부족하다 말할 수 있는 좋은 친구들을 알게 한 풍성의 관계의 로또였습니다. 저는 아직 듀솔클에서 1등에 당첨되지는 못했지만 다른 분들은 그런 행운을 찾을 수 있길 바랄께요.

 

7. 4월 8일부터 듀솔클은 좀 더 생기로운 매니저로 바뀔 예정이고 그렇기 때문에 이번 회원 모집 기간은 짧습니다.

이번 주 금요일까지 회원 모집 신청을 받을께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3213
47678 오늘 구글 두들 [3] 폴라포 2012.04.09 1640
47677 [연재리뷰] 율리시스 제2장 네스토르 – 다음 세대로 이어지길 바라며 [5] 무비스타 2012.04.09 619
47676 지름 추천 - 성공한 지름 & 실패한 지름 [1] 도야지 2012.04.09 1044
47675 삼성에 지원하면 반드시 붙을 관상 [7] 가라 2012.04.09 4049
47674 아....월요일 아침부터 상콤하게.. [5] ageha 2012.04.09 871
47673 오늘의 노래) 씨엔 블루 -아직도 사랑한다. 발광머리 2012.04.09 642
47672 [속보] 조현오 경찰청장 사퇴 "수원 중부서 용서 구한다. 사퇴하겠다" [9] management 2012.04.09 3162
47671 진보신당 비례1번 청소노동자 김순자씨 어록 [39] 난데없이낙타를 2012.04.09 3745
47670 봉주 11회 메일로 보내 주실 분 계십니까??? [10] 이용주 2012.04.09 1001
47669 대단한 새누리당 광고 - 맨탈갑 조동원씨? [1] 도야지 2012.04.09 670
47668 [결혼+회사바낭] 간단한 요리하기, 선거날 자율출근 [5] 가라 2012.04.09 1887
47667 월요일 아침부터, 천안함 희생자들의 사인이 궁금해졌습니다 [18] Virchow 2012.04.09 1925
47666 (듀9) 스키장에서 사랑에 빠지는 영화나 드라마 추천좀요! [6] 없어요 2012.04.09 947
47665 [아침바낭] 가카의 존재감 [5] amenic 2012.04.09 1307
47664 주진우 롹스타같아요 [4] 라곱순 2012.04.09 3230
47663 북미에서 타이타닉3D 첫주 성적이 좋네요. [1] 감자쥬스 2012.04.09 959
47662 잠이 안오네요. [3] 살구 2012.04.09 940
47661 Mike Wallace(1918-2012) R.I.P. 조성용 2012.04.09 848
47660 [채팅] #8 13인의가가 이인 2012.04.09 645
47659 문대성씨와 김모씨의 논문에서 동일하게 나오는 각도속이란 단어 [9] amenic 2012.04.09 2655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