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이빗 크로넨버그 감독의 83년작이고, 스티븐 킹 원작이네요.

곰****에서 봤어요.

 

영화는 고만고만했는데- 감독 특유의 개성이 잘 드러난 것도 아니고,  스릴이 대단하지도 않은 80년대 드라마? -

 

크리스토퍼 워큰이 잊혀지지가 않네요.

 

 

 

 

 

눈 내린 차가운 겨울이라는 계절적 배경은,  이 배우에게 너무나! 잘 어울립니다. 

차갑기로 소문나 있는 그의 얼굴을 겨울이라는 계절이 받쳐주자, 인물과 세계가 조화를 이루는 그림을 보는 것 같습니다.

 

초능력-예지력-도 이 배우에게 정말 잘 어울려요.

무엇도 꿰뚫을 것 같이 생긴 눈을 가진 배우가, 이런 연기를 안 했다면 그게 더 이상하겠지요.

 

무엇보다 검은 코트의 깃을 세우고 지팡이를 짚고 다리를 절며 눈밭을 쏘다니는  이 배우의 모습은 어딘지 시적이기까지 합니다.

왜 그랬는지 모르겠는데, 지팡이를 짚고 다리를 저는 그의 모습이 너무 아름다운 거예요.

랭보가 얼핏 떠오르기도 했네요.

이유를 생각 중이에요.

 

 

스토리나 연출, 볼거리가 대단한 영화는 아니었지만, 크리스토퍼 워큰이라는 배우만으로도 스펙타클, 했습니다.

 

<캐치 미 이프 유 켄>의 아버지 같은 역할 말고요, 카리스마 넘치는 좋은 역을 좀 더 했으면 좋겠어요.

 

 

결론.

주인공님, 사랑해요.

 

 

 

* 슬리피 할로우로 수업을 하는 장면, 마틴 쉰이 대통령직을 노리는 악당으로 나온 것이 다른 영화나 미드를 떠오르게 하더군요.

80년대의 가정집 모습들이 재밌었어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489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6334
49133 영화 잘못된 장면,외국의 대표적 표절곡 [8] 가끔영화 2012.04.29 2764
49132 최수종 딸 이쁘네요 [9] 감동 2012.04.29 5483
49131 어벤져스 보고 왔습니다. (스포 有) [4] nishi 2012.04.29 1886
49130 나꼼수의 공과 [14] soboo 2012.04.29 2540
49129 왜 그렇게 김어준을 싫어하세요? [26] 잠깐만익명 2012.04.29 4870
49128 [바낭]이유는 모르겠으나...납뜩이가 네선생 검색어 1등이네요. [2] ageha 2012.04.29 3508
49127 (살짝 19금) 디아블로3를 하면서 좋았던 점 하나 [6] chobo 2012.04.29 3726
49126 일요일 오후에 찍은 사진들... [1] 조성용 2012.04.29 1340
49125 어벤져스 3D보고 왔네요. [9] CrazyTrain 2012.04.29 2848
49124 [듀나 in] 서울시 재정 고갈 VS 서울시 부채 2조원 감소, 어떤 것이 진실일까요? [6] 새치마녀 2012.04.29 2554
49123 특수 개조차 하면 생각나는 영화들. [8] 자본주의의돼지 2012.04.29 1909
49122 밑에 3D영화 이야기에 덧붙여서 [4] amenic 2012.04.29 1413
49121 우리나라 광고쟁이들은 창피함을 모르는 것인가... [8] 자본주의의돼지 2012.04.29 5167
49120 who's with me? 뜻이 모에요? [6] 오렌지 쥬스 2012.04.29 3957
49119 나가수2 vs 1박2일 vs K팝스타 [9] 자본주의의돼지 2012.04.29 2296
49118 말리부 럼이 제 손에 있긴 한데요 [14] 유니스 2012.04.29 2756
49117 신입사원 태공의 영화같은 동남아 순회공연 이야기 [13] 걍태공 2012.04.29 1863
49116 자본가, 중소기업 노동자, 주부 취업자, 외국인 노동자, 불법체류자 취업과 밥그릇 관련 [2] 오키미키 2012.04.29 1583
49115 [듀9] 아이튠스 앨범커버 사진이 아이패드에서는 안보이는 경우 푸네스 2012.04.29 816
49114 중국의 모조품 기술이 뛰어난 이유가 [5] 가끔영화 2012.04.29 2985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