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이빗 크로넨버그 감독의 83년작이고, 스티븐 킹 원작이네요.

곰****에서 봤어요.

 

영화는 고만고만했는데- 감독 특유의 개성이 잘 드러난 것도 아니고,  스릴이 대단하지도 않은 80년대 드라마? -

 

크리스토퍼 워큰이 잊혀지지가 않네요.

 

 

 

 

 

눈 내린 차가운 겨울이라는 계절적 배경은,  이 배우에게 너무나! 잘 어울립니다. 

차갑기로 소문나 있는 그의 얼굴을 겨울이라는 계절이 받쳐주자, 인물과 세계가 조화를 이루는 그림을 보는 것 같습니다.

 

초능력-예지력-도 이 배우에게 정말 잘 어울려요.

무엇도 꿰뚫을 것 같이 생긴 눈을 가진 배우가, 이런 연기를 안 했다면 그게 더 이상하겠지요.

 

무엇보다 검은 코트의 깃을 세우고 지팡이를 짚고 다리를 절며 눈밭을 쏘다니는  이 배우의 모습은 어딘지 시적이기까지 합니다.

왜 그랬는지 모르겠는데, 지팡이를 짚고 다리를 저는 그의 모습이 너무 아름다운 거예요.

랭보가 얼핏 떠오르기도 했네요.

이유를 생각 중이에요.

 

 

스토리나 연출, 볼거리가 대단한 영화는 아니었지만, 크리스토퍼 워큰이라는 배우만으로도 스펙타클, 했습니다.

 

<캐치 미 이프 유 켄>의 아버지 같은 역할 말고요, 카리스마 넘치는 좋은 역을 좀 더 했으면 좋겠어요.

 

 

결론.

주인공님, 사랑해요.

 

 

 

* 슬리피 할로우로 수업을 하는 장면, 마틴 쉰이 대통령직을 노리는 악당으로 나온 것이 다른 영화나 미드를 떠오르게 하더군요.

80년대의 가정집 모습들이 재밌었어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1564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7666
48949 [윈앰방송] 여성싱어송라이터 위주로 2시까지 듣습니다 ZORN 2012.05.04 654
48948 아이유에 대해 갑자기 든 뻘생각... [2] 프레키 2012.05.04 2659
48947 카페 가수 강지민 [2] 가끔영화 2012.05.04 2599
48946 오늘의 구글로고.jpg [2] 자본주의의돼지 2012.05.04 2926
48945 어떤 교회의 십일조 [14] 사과식초 2012.05.03 4001
48944 윤영배 또는 이발사 [3] 자본주의의돼지 2012.05.03 1613
48943 [고민글] 제가 가진 인간관계 패턴에 관한 고민 [8] sunshine 2012.05.03 2751
48942 [채팅] 약속된 시간이 왔어요 그대 앞에 있어요, 두려움에 클릭..한 가카.. 아니 가가 이인 2012.05.03 810
48941 성적인 금기가 완전히 사라진 사회 [21] amenic 2012.05.03 5041
48940 [바낭] Amuro Namie "Don't wanna cry" espiritu 2012.05.03 704
48939 뮤지컬 노인과 바다 오키미키 2012.05.03 703
48938 식단공개, 본의 아닌 친목질 주의, 봄 나들이, 도시락 (올리고 보니 스압) [17] 벚꽃동산 2012.05.03 3351
48937 태티서 엠카무대 [6] 감동 2012.05.03 2376
48936 몸에 좋은 음식 입니다 [10] 가끔영화 2012.05.03 2424
48935 [바낭] 지하철 승강장에서 일부 글자가 가려진 광고를 봤어요 [8] amenic 2012.05.03 2583
48934 오늘 더킹 투하츠... [17] magnolia 2012.05.03 1767
48933 오늘 옥탑방 왕세자 [53] 루이스 2012.05.03 1806
48932 [자유의지 다이어트 모임]99일차 [10] friday night 2012.05.03 876
48931 U+의 배신 [9] 화려한해리포터™ 2012.05.03 2412
48930 [성경] '성소의 휘장이 찢어짐' 이게 좀 대단한 것 같네요. [16] 눈의여왕남친 2012.05.03 3515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