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이빗 크로넨버그 감독의 83년작이고, 스티븐 킹 원작이네요.

곰****에서 봤어요.

 

영화는 고만고만했는데- 감독 특유의 개성이 잘 드러난 것도 아니고,  스릴이 대단하지도 않은 80년대 드라마? -

 

크리스토퍼 워큰이 잊혀지지가 않네요.

 

 

 

 

 

눈 내린 차가운 겨울이라는 계절적 배경은,  이 배우에게 너무나! 잘 어울립니다. 

차갑기로 소문나 있는 그의 얼굴을 겨울이라는 계절이 받쳐주자, 인물과 세계가 조화를 이루는 그림을 보는 것 같습니다.

 

초능력-예지력-도 이 배우에게 정말 잘 어울려요.

무엇도 꿰뚫을 것 같이 생긴 눈을 가진 배우가, 이런 연기를 안 했다면 그게 더 이상하겠지요.

 

무엇보다 검은 코트의 깃을 세우고 지팡이를 짚고 다리를 절며 눈밭을 쏘다니는  이 배우의 모습은 어딘지 시적이기까지 합니다.

왜 그랬는지 모르겠는데, 지팡이를 짚고 다리를 저는 그의 모습이 너무 아름다운 거예요.

랭보가 얼핏 떠오르기도 했네요.

이유를 생각 중이에요.

 

 

스토리나 연출, 볼거리가 대단한 영화는 아니었지만, 크리스토퍼 워큰이라는 배우만으로도 스펙타클, 했습니다.

 

<캐치 미 이프 유 켄>의 아버지 같은 역할 말고요, 카리스마 넘치는 좋은 역을 좀 더 했으면 좋겠어요.

 

 

결론.

주인공님, 사랑해요.

 

 

 

* 슬리피 할로우로 수업을 하는 장면, 마틴 쉰이 대통령직을 노리는 악당으로 나온 것이 다른 영화나 미드를 떠오르게 하더군요.

80년대의 가정집 모습들이 재밌었어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3113
47603 내 맘대로 선정한 슬픈 영화 베스트 [23] amenic 2012.04.07 3888
47602 15년간 영화는 발전하지 않았군요. (타이타닉 관람후기) [40] 전기양 2012.04.07 5052
47601 안선생님, 야구가 보고 싶어요 [9] lonegunman 2012.04.07 2052
47600 [수정] 민주당, 김용민에 사퇴 권고라는 속보가 떴다네요 [16] RoyBatty 2012.04.07 3841
47599 정치와는 하등 관계없는 생활잡담들 [4] 메피스토 2012.04.07 1325
47598 다이아몬드 걸 2회 변신녀들. [13] 자본주의의돼지 2012.04.07 3193
47597 저질 여성 비하 발언 또 있다고 김용민씨를 비난한 뉴데일리 기사를 보니까 [11] amenic 2012.04.07 2249
47596 [자유의지 다이어트 모임]73일차 [8] friday night 2012.04.07 619
47595 [TCP] TCP 꾸준글을 달리기에 앞서, the creators project 란? [2] 반솅 2012.04.07 1111
47594 미군 F-18 전투기 아파트 추락 현장 [2] 무비스타 2012.04.07 2258
47593 저도 참 신기하네요 [11] 메피스토 2012.04.07 2395
47592 [드림] 두산베어스 응원도구 3종 [1] 쏘맥 2012.04.07 1507
47591 쌍둥이 엘쥐가 개막전에서 일을 냈어요. [1] soboo 2012.04.07 1310
47590 남자는 어떤 화장품을 써야 하나요 [9] cosmos 2012.04.07 1830
47589 조선일보 칼럼을 보고 있으니.. [2] catgotmy 2012.04.07 1377
47588 정혜를 이제 볼까 합니다 [3] 가끔영화 2012.04.07 1286
47587 충격!! 문재인 후보 비리, 선거 막판 쟁점.. [23] amenic 2012.04.07 5792
47586 마여사님 12번째 앨범 빌보드 앨범챠트 1위 [2] 감자쥬스 2012.04.07 1117
47585 [사소한 궁금증] 왜 샹달프라고 할까요? [6] poussière de lune 2012.04.07 2208
47584 관악갑의 유기홍은 김성식 때문에 듣보가 되어버린거 같지만... [4] 앙겔루스노부스 2012.04.07 121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