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진당사태 - 속이 다 후련하네요.

2012.05.05 19:15

soboo 조회 수:4729


 통진당 당권파들의 조폭스러운 면면이 만천하에 드러나게 되었는데요.


 긴가민가 설마설마했던 사람들까지도 이번에 제대로 알게된 소득이 있지 않나 생각이 듭니다.


 사실 동부연합이니 뭐니 그런 일들이 터질적에도 가급적 공과를 구분하여 비판을 하자는 입장이었던 이유는


 민노총, 전교조등 기층대중조직들의 통진당에 대한 지지 때문이었거든요.


 이제 이렇게 된 이상 민노총과 전교조등 대중조직들이 더 이상 통진당 당권파들을 밀어줄 명분이 흔들릴 것이고


 전 대중조직에서 당권파성향의 활동가들 입지가 줄어들 수 있는 계기가 마련되었다고 봅니다.


 전 이 사안을 도덕적인 틀이 아니라 지극히 '정치적인 관점'에서 보려고 노력해요.


 당권파 그들이 그런 인간들이라는거 어제 오늘 일도 아니고, 이번에 당권파들이 진보정당에서 더 이상 주도권을 행사하지 못하도록 하면서 동시에


 권력의 공백이 생기지 않도록 대안세력이 기틀을 잡아낼 수 있는 계기가 되길 바랍니다.


 

 진보진영내 무정부상태는 최악의 상황입니다. 그걸 이용해서 지금까지 깽판을 처왔던게 당권파들의 오랜 관성이었죠.


 그렇기 때문에 아무리 저 쪽애들이 개깽판을 처도 버티어 내길 바랍니다.


 (그 전에는 질려서 그냥 포기를 하다 점점 도태되어나갔죠)

 

 당권파, 운동권식 용어로 이야기 하는 NL, 주사파들의 내부개혁은 이미 20년전부터 커다란 문제였고 여러가지 쇄신의 시도가 많았지만


 번번히 목소리크고 근성 하나는 국가대표급인 애들의 몸빵 깽판치기에 번번히 좌절되어 왔었죠.


 이젠 당활동이 투명하게 대중들에게 드러나는 만큼 예전과 다른 차원에서 발전적으로 해결될 수 있지 않겠나 하는 실날같은 희망을 갖고 있습니다.


 

 지난 총선에서 저 자신이 진보신당 지지를 밝히기도 했지만 한국에 연락이 닿는 지인들에게 진보신당 지지를 요청을 했었어요.


 거의 열중 아홉은 결국 통진당을 그냥 찍겠다더군요. 


 그 사람들 대부분은 운동권 출신들이었고 그래도 미워도 다시 한번의 정서였고, 진보신당에 딱히 대안을 찾을 수도 없다는 입장이 다수였고


 유시민 때문에 통진당 지지를 계속하겠다는 사람들도 많았어요.


 

 그럼에도 불구하고 진보신당을 지지를 호소했던 이유는 바로 지금같은 상황 때문이었습니다.


 저 역시 100% 진보신당을 지지하는 입장은 아니에요. 


 일종의 통진당의 이런 개막장 상황에 대한 보험 성격이 컸습니다.


 하지만 보험가입은 실패했....;


 

 진보신당으로 진보정당의 중심을 대체할 수 있는 방법은 현재로는 없습니다. 차기 총선때까지는 말이죠.


 4년 동안 원내에서 아무것도 안하고 원외활동만 바랄만큼 한가한 세상이 아니니까요.



 지난 총선에서 통진당이 얻은 의석은 통진당만의 것이 아닙니다.  당권파들의 것은 더더욱 아니죠.


 진보정당 활동이 심각하게 어려운 한국사회에서 만들어낸 천금같은 의석수입니다.


 그건 어떻게 해서든 지켜야 하고 그 의석수를 기반으로 기층대중조직들과 소외층의 정치적 발언권은 지켜야죠.



 유시민이나 심상정대표에게라도 응원을 보내게 되는것은 그들 개인에 대한 지지여부와 별개의 어떤 진보정당의 가치를 지키려는 의지와 상관 있는 것입니다.


 이 상황에서 통진당 다 죽어라 당해체하라는 소리는 화풀이 밖에 안되는거구요.



 여하튼 유시민, 심상정 두 분 모두 포기하지 말고 쥐박이를 상대했던 것보다 더 많은 전투력과 인내력으로 극복하고 승리하길 기원합니다.


 종북정신병자들과 권력추종양아치들에게 이번만큼만은 절대 지지 말길 바랍니다.


 


 * 똥이 더러워서 피하지 무서워서 피하냐? 하다가 저런애들이 주류가 되버렸죠.

   이번에는 절대 더러워도 피하지 말길 바랍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2404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8782
48710 우연히 찾은 스팅노래부르는 임재범씨 영상이에요 [4] 임바겔 2012.05.02 2497
48709 코리아 시사회를 보고 [2] 감자쥬스 2012.05.02 2222
48708 지칩니다/ 그러니까 작업걸 때 대사 [17] loving_rabbit 2012.05.02 3476
48707 봄날의 동물원 (사진 많아요) [14] 정독도서관 2012.05.02 2429
48706 indie game the movie 날다람쥐 2012.05.02 711
48705 신촌 공원 대학생 살해 용의자가 잡혔네요 [3] 익명중 2012.05.02 4427
48704 지금 채널 CGV에서요. [4] miho 2012.05.02 1163
48703 [아이돌짧은바낭] 인피니트의 컴백일이 공개되었습니다. [13] 로이배티 2012.05.02 2184
48702 초바낭 -핸드폰 짜증 [6] 안녕하세요 2012.05.02 1992
48701 [한숨]친구이야기-살다보니 이런일을 당하긴 하는군요. [1] 과다출혈 2012.05.02 2997
48700 어벤져스 이야기가 나와서... 어벤져스2의 아마도 메인 악당일 그 녀석. [11] 자본주의의돼지 2012.05.02 3327
48699 [윈앰방송] 인디 모던락 ZORN 2012.05.02 671
48698 워킹화 바낭, 리복이 끌리네요, 이월상품사도 되나요? [3] 블랙북스 2012.05.02 2146
48697 [바낭]컴덕경력 10년(....)이 추천하는 디아블로 3 대비 추천견적 [7] 晃堂戰士욜라세다 2012.05.01 1994
48696 [채팅] 아무리 심심해도 그렇지 이 초밤부터 벌써 가가라니 이사람아..! Gagaga!! 이인 2012.05.01 661
48695 [듀9] 인코더 좀 추천해 주세요 ㅠㅠ [6] 비네트 2012.05.01 863
48694 지금 일어났습니다. [4] chobo 2012.05.01 1472
48693 영화 <은교> (스포) [12] 화려한해리포터™ 2012.05.01 3800
48692 [듀나in] 본격 디아3용 컴퓨터 견적 [12] soboo 2012.05.01 1250
48691 근로자의 날 기념 영화감상 - 어벤져스 + 건축학개론 (스포는 없을겁니다;;) [2] 전기양 2012.05.01 1346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