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하세요.

 

예전에, 임신 초기와 출산 직전에 각각 한 번씩.. 게시판에 글을 올렸던 무명 회원입니다.

예기치 못했던 임신 소식에 혼란스러움,

지독한 입덧에 태아에 대한 원망스러움,

그리고 출산을 앞둔 두려움까지..

 

멘붕 상태에 올렸던 글들에, 여러 듀게 회원분들이 따뜻한 답글을 남겨주셨지요.

지난 1월 말, 뱃속에서 그렇게나 뻥뻥- 발길질 해대던 아들 녀석이 세상의 빛을 보았고

감기 한 번 걸리지 않고 그렇게 백일까지 무사히 자라주었습니다. 저야 뭐.. 육아의 헬게이트로 들어왔지만요. ㅠ_ㅠ

 

늦게나마, 그 때 격려글을 남겨주셨던 듀게 회원님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리면서..

아들 녀석 사진 몇 장 올리고 갑니다. 편안한 주말 보내세요~

 

(그런데 게시판에 사진 올리는 게 보통일이 아니네요.. 벌써 몇 번째 시도인지 ㅠ_ㅠ)

 

 

 

 

 ----------------------------------------------------------------------------------------------------------------------------------------------------------------------

 

 

 

 

 

 

 

+ 백일 무렵. 아기들의 국민장난감이라는 애벌레를 너무나 사랑해 주시는 아드님.

    

   침대에서도..

 

 

 

+ 바운서에 앉아서도 함께,

 

 

 

 

+  문제는 백일 무렵부터 시작된 노출증입니다. 하여간 뭔일만 있으면 윗도리를 훌러덩~

    배고파도 훌러덩~ 화가 나도 훌러덩~ 신바람 나도 훌러덩~ 훌러덩 훌러덩~

 

 

+ 거대한 두상감자발가락들의 소유자인 아부지 까꿍개그에 숨이 넘어가는 아드님.

    감자발가락은 고대로 유전되었더군요..... (거대한 두상만은 제발 아니길 기도하는 심정)

 

 

+ 마지막으로 뒤집기 사진.

   아드님이 뒤집기의 신세계를 맛본 뒤부터, 때아닌 전쟁이 시작되었습니다.

   뒤집다가 침대서도 뚝- 바운서에서도 뚝-  

   자다가도 뒤집 뒤집 뒤집하는 바람에 숨막혀 죽을까봐 전전 긍긍.. 좋은 방법 없을까요? --;;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4618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1500
50071 남배우 둘 얘기, 웹툰 하나 잡담 [7] 메피스토 2012.05.23 2486
50070 파파라치가 클로이 모레츠 온거 못찍었나요 [2] 가끔영화 2012.05.23 2563
50069 퀴즈 프로그램 '1대100' 우승자의 멘붕 [8] 닥터슬럼프 2012.05.23 5401
50068 요즘 제주 생활 [22] gloo 2012.05.23 4680
50067 현대카드 슈퍼콘서트 다음도 대박일 듯?? - 에미넴 거의 확정 맞는 듯ㄷㄷ [12] 토토랑 2012.05.23 3030
50066 티스토리 초대장 남는 분 계신가요? (받았습니다. 감사드려요) [1] 겨울매화 2012.05.23 734
50065 디아블로3 부두술사 소감 [8] 루아™ 2012.05.23 1814
50064 음식이 맛있게 나오는 영화는 뭐가 있을까요? [40] 웨완 2012.05.23 2559
50063 국내 첫 화학적 거세 명령... [17] 새터스웨이트 2012.05.23 3186
50062 커피믹스 마시면 머리 아픈 분 계신가요? [10] 쏘맥 2012.05.23 2381
50061 박정희를 다시 지지하겠다는 사람이 50%인건 내 일이 아니라서. [37] chobo 2012.05.23 2877
50060 내가 살고 봐야지, 하지만 사악해질거임. 나보다 더 갑갑한 동생은 바로, [10] chobo 2012.05.23 2528
50059 현재 블루레이의 보급율은 어느정도 될까요? [2] 사람 2012.05.23 1114
50058 [바낭] 클레이 모레츠, 한국에 왔답니다 [6] espiritu 2012.05.23 2863
50057 고전영화의 문법이 현재 잘 지켜지지 않는 이유는? [21] amenic 2012.05.23 2452
50056 <아파트 열쇠를 빌려드립니다>와 <역마차> (스포일러有) [4] catgotmy 2012.05.23 930
50055 The Great Gatsby 위대한 개츠비 트레일러 [10] 가지-가지 2012.05.23 1774
50054 휘트니 휴스턴 유작 celebrate mii 2012.05.23 765
50053 그녀가 죽은지 1주년 [6] 감동 2012.05.23 3378
50052 (뜬금없는 잘문) 공공 장소에서 음주하기. [4] 2012.05.23 1115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