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국 선거가 끝났습니다. 저는 진보신당 당원입니다. 당연히 진보신당을 찍었고요. ㅎㅎ 녹색당도 좋긴 했지만 해당행위를 할 수 없어서 ㅎㅎ


1%만 넘겨도 좋겠다고 생각해왔지만 인터넷에서 반응이 워낙 뜨거워서, 혹시, 설마, 3% 넘는 게 아닐까, 3%가 뭐야 한 6% 나오는 거 아냐? 이런 상상을 끝도없이 하곤 했습니다. ㅎㅎ

개표방송을 보면서 아는 사람에게 전화가 왔는데 어느 출구조사에서 2.6% 정당 지지율이 나왔다고요. 듣고서 환호성을 질렀죠. 전 1.1%만 나와도 좋겠다 했는데 정말 2%가 넘었냐고 쾌재를 울렸어요. 그분은 참 소박도 하다고 ㅉㅉㅉ했지만요 ㅎㅎ 출처를 물어보고 네이버 출구조사 정도 나오겠지 하고 끊었지만요 ㅎㅎ


선거운동을 거의 하지 않았어요. 한 명 당원이 천 명 몫을 해도 모자랄판인데, 이런저런 신상에 사건이 있다는 이유로 그저 인터넷에 글 몇 개 올리는 거, 돈 조금 보내는 거, 친구와 가족들에게 표 부탁하는 게 전부였었죠. 그래서 1% 득표율이 미안합니다. 열흘씩 휴가내서 선거운동한 당원들, 퇴근 전 후로 쉬지 않고 선거운동한 당원들 보기가 미안합니다. 건너 아는 분은 구여친에게까지 전화해서 진보신당 표를 부탁했다는데, 이 얘길 듣고 저는 쥐구멍에라도 숨고 싶었어요. 저와같은 나이롱 당원이 좀 더 힘내면 좋지 않았을까 자책도 하고요. 하지만 이제와서 어쩌겠나요. 이런저런 생각들을 뒤로하고 다음을 기약해야겠죠.


진보신당 선거운동을 많이 소개하고 자랑하고 싶었는데 왠지 쑥쓰러워서 글쓰기 버튼을 미뤄왔는데요.

전 진보신당이 이번 총선 선거운동을 보면서 희망을 봤습니다. 특히 비례 후보이면서 선거운동이 아닌 투쟁현장에서 선거를 도구로 사용한 정진우 씨를 보며, 진보정당이 가야할 길을 진입했다고 봅니다. 노동자 정치세력화를 꿈꾸던 진보정당이 가야할 곳과 길은 바로 투쟁 현장일테니까요. 그 길에 진입했다는 사실이 자랑스럽고, 그 길을 지지해주는 국민이 1%가 넘는다는 게 정말 기쁘고 벅찹니다. 


1% 라는 수치는 아직 가야할 길도 멀고 가야할 길도 많음을 보여주는 수치겠죠.

1% 수치로 많은 일을 계획할 수 있는 게 희망이다 자기암시를 걸어봅니다.

정신승리로 보일 수 있지만,

1%의 희망을 안고 다시 일어설 수 있는 힘을 마련했다고 봐요.


제가 이런말할 자격은 없지만,

진보신당을 찍어준 분들, 찍진 않았지만 공약과 정책을 읽어봐주신 분들 모두에게 고맙다는 말을 하고 싶어요.

고맙습니다.

그리고 지치지 말고 힘냅시다!


진보신당은 이제 다시 시작합니다. 뜨거운 밤이 될 것 같아요 ㅎㅎ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2380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8722
48531 은교 봤어요. [2] 눈사람 2012.04.29 2434
48530 [듀나 in] 불법 복층 건물과 합법 복층 건물의 차이는 뭔가요? [8] 새치마녀 2012.04.29 2586
48529 70세 노인? [12] 푸네스 2012.04.29 3788
48528 (바낭) 소녀시대 태티서 노래 공개됐어요 + 디아3 부두술사ㄷㄷㄷㄷㄷ [4] 사람 2012.04.29 3181
48527 [잡담] 이것저것... AM. 4 2012.04.29 903
48526 [채팅] 가가 vs 가카... 가가는 그러실 분이 아닌가? 아니면 말고요 이인 2012.04.29 669
48525 은교 - 후기 및 몇가지 질문입니다. (스포함유) [2] 아카싱 2012.04.29 2211
48524 [윈앰방송] 재즈 [1] ZORN 2012.04.29 658
48523 뒤늦은 내용없는 잡담;나꼼수의 영향력2 [16] 메피스토 2012.04.29 1744
48522 옛날에도 3D 영화가 있었다는걸 처음 알았네요. [14] serafina 2012.04.29 1796
48521 레이디 가가 공연 후기입니다. (팬이고 불만 가득합니다.) [12] maijer 2012.04.29 4653
48520 막눈으로 본 은교 잡담 (약 스포) [3] 마르타. 2012.04.29 2717
48519 [스포] <어벤져스> 이전 편들 잡담 + 감독의 고충 + 캐릭터들의 매력 [6] 화려한해리포터™ 2012.04.28 2391
48518 [바낭] 심심해 죽겠네요 [8] 에아렌딜 2012.04.28 1540
48517 그것이알고싶다 보세요! [5] 꼼데 2012.04.28 2942
48516 라이너스의 담요 공연 보고왔어요! [4] 사람 2012.04.28 1018
48515 (자유의지 다이어트모임)94일차 [3] friday night 2012.04.28 724
48514 백진희 환타CF [1] 사과식초 2012.04.28 1797
48513 쌀뜨물의 세척력을 실감했습니다. [9] 나나당당 2012.04.28 4301
48512 똠양꿍 대충 끓여 먹기 외식비 줄이기 [5] 유니스 2012.04.28 3150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