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국 선거가 끝났습니다. 저는 진보신당 당원입니다. 당연히 진보신당을 찍었고요. ㅎㅎ 녹색당도 좋긴 했지만 해당행위를 할 수 없어서 ㅎㅎ


1%만 넘겨도 좋겠다고 생각해왔지만 인터넷에서 반응이 워낙 뜨거워서, 혹시, 설마, 3% 넘는 게 아닐까, 3%가 뭐야 한 6% 나오는 거 아냐? 이런 상상을 끝도없이 하곤 했습니다. ㅎㅎ

개표방송을 보면서 아는 사람에게 전화가 왔는데 어느 출구조사에서 2.6% 정당 지지율이 나왔다고요. 듣고서 환호성을 질렀죠. 전 1.1%만 나와도 좋겠다 했는데 정말 2%가 넘었냐고 쾌재를 울렸어요. 그분은 참 소박도 하다고 ㅉㅉㅉ했지만요 ㅎㅎ 출처를 물어보고 네이버 출구조사 정도 나오겠지 하고 끊었지만요 ㅎㅎ


선거운동을 거의 하지 않았어요. 한 명 당원이 천 명 몫을 해도 모자랄판인데, 이런저런 신상에 사건이 있다는 이유로 그저 인터넷에 글 몇 개 올리는 거, 돈 조금 보내는 거, 친구와 가족들에게 표 부탁하는 게 전부였었죠. 그래서 1% 득표율이 미안합니다. 열흘씩 휴가내서 선거운동한 당원들, 퇴근 전 후로 쉬지 않고 선거운동한 당원들 보기가 미안합니다. 건너 아는 분은 구여친에게까지 전화해서 진보신당 표를 부탁했다는데, 이 얘길 듣고 저는 쥐구멍에라도 숨고 싶었어요. 저와같은 나이롱 당원이 좀 더 힘내면 좋지 않았을까 자책도 하고요. 하지만 이제와서 어쩌겠나요. 이런저런 생각들을 뒤로하고 다음을 기약해야겠죠.


진보신당 선거운동을 많이 소개하고 자랑하고 싶었는데 왠지 쑥쓰러워서 글쓰기 버튼을 미뤄왔는데요.

전 진보신당이 이번 총선 선거운동을 보면서 희망을 봤습니다. 특히 비례 후보이면서 선거운동이 아닌 투쟁현장에서 선거를 도구로 사용한 정진우 씨를 보며, 진보정당이 가야할 길을 진입했다고 봅니다. 노동자 정치세력화를 꿈꾸던 진보정당이 가야할 곳과 길은 바로 투쟁 현장일테니까요. 그 길에 진입했다는 사실이 자랑스럽고, 그 길을 지지해주는 국민이 1%가 넘는다는 게 정말 기쁘고 벅찹니다. 


1% 라는 수치는 아직 가야할 길도 멀고 가야할 길도 많음을 보여주는 수치겠죠.

1% 수치로 많은 일을 계획할 수 있는 게 희망이다 자기암시를 걸어봅니다.

정신승리로 보일 수 있지만,

1%의 희망을 안고 다시 일어설 수 있는 힘을 마련했다고 봐요.


제가 이런말할 자격은 없지만,

진보신당을 찍어준 분들, 찍진 않았지만 공약과 정책을 읽어봐주신 분들 모두에게 고맙다는 말을 하고 싶어요.

고맙습니다.

그리고 지치지 말고 힘냅시다!


진보신당은 이제 다시 시작합니다. 뜨거운 밤이 될 것 같아요 ㅎㅎ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4182
48270 다른건 몰라도 한국인이 춤을 잘추는 편이긴 합니다. (중1 짜리도 이정도 인데...) [8] 魔動王 2012.04.15 2075
48269 (서울에서) 일요일에도 주차위반 단속을 하는군요. [5] intrad2 2012.04.15 2571
48268 [단독] 총선 끝나자마자 9호선 요금 500원(1650원) 인상 [19] 필런 2012.04.15 3439
48267 오늘 K팝스타 [58] 보이즈런 2012.04.15 2896
48266 (야구 이야기) 금요일 LG 리즈가 한국신기록을 세웠더군요(LG팬분들은 클릭금지). [6] chobo 2012.04.15 2044
48265 사람들이 발음을 많이 헷갈리는 단어 [25] amenic 2012.04.15 3825
48264 차태현 우루오스 광고.. [1] 가라 2012.04.15 1967
48263 라텍스 매트 쓰시는 분 [4] 군만두 2012.04.15 1547
48262 모테키[영화] [4] catgotmy 2012.04.15 1310
48261 [윈앰방송] 클래식, 재즈, 올드, 인디락 등 다양한 장르 [1] ZORN 2012.04.15 655
48260 20대 후반의 여성이 새 친구를 사귈 수 있는 경로 [22] 냥품 2012.04.15 5490
48259 홍익대학교 대학로캠퍼스 뮤지컬 극장 명칭 공모 [2] 오키미키 2012.04.15 1380
48258 (바낭) 한국인은 정말 가무에 능할까요 [16] 오명가명 2012.04.15 2655
48257 [유머] 새벽녘 길거리 클럽ㅋ [6] 생강생각 2012.04.15 1790
48256 "국민 욕쟁이 김용민"으로의 재탄생 [53] 왜냐하면 2012.04.15 4839
48255 연애바낭_3주동안 안 봐도 잘 살 것 같으면 어떤 건가요 [25] 유니스 2012.04.15 3689
48254 어제는 마산 아재들 감동 받은 날. [2] 달빛처럼 2012.04.15 1479
48253 [덕후] I AM. (드디어!) 소녀시대 포스터! (스압) [11] kiwiphobic 2012.04.15 2917
48252 [덕후] I AM. 슈퍼쥬니어 포스터! (스압) [7] kiwiphobic 2012.04.15 1951
48251 [여고괴담 5]의 배우들 [16] DJUNA 2012.04.15 3621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