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첫 등장 때부터 백아연양을 응원했던 사람으로서 준결승 올라간 것 좋고 실력 부족한 이승훈군이 떨어진 것도 당연한 일이고 뭐 그렇긴 한데 말입니다.


- 오늘 백아연양 무대를 좋게 봤지만 점수는 좀 셌다고 봐요. 아마 오늘 점수 1등이었죠? 첫 무대였고 다른 참가자들의 점수는 보지 못 한 상황이었지만 그래도 '아. 오늘은 이승훈 보내려고 작정했구나.'라는 생각은 당연히 들었죠. 하지만 여기까지도 괜찮습니다. 지난 주처럼 점수 다 비슷하게 줘 놓고 팬 투표 결과 맘에 안 든다고 '시청자들이 뽑았어. 내가 그런 거 아니야!'라고 투덜거리는 꼴을 보는 건 두 번으로 충분했으니까요. -_-; 다만 문제는...


- 심사평이었습니다. 심사평을 해야할 시간에 난데 없이 백아연양의 개인사를 좔좔좔 늘어놓고 공익 광고 같은 얘기까지 해 가며 투표 격려를 하는 건 좀 오버죠. 사실 반칙에 가까운 행동이었다고 봐요. -_-;; 이승훈의 심사평 타임도 짜증났습니다. 이건 뭐 대놓고 '너 탈락. 빼도 박도 못 하고 탈락.' 이라는 얘기인데다가 잘 들어보면 이승훈 팬들도 화내지 말라는 얘기인 것 같아서 좀 치사하다는 생각도. 특히 바로 지난 주에 '이건 우리 생각과 다른 시청자들의 선택임! 난 맘에 안 들어!' 라고 대놓고 티를 냈던 박진영이 난데 없이 이승훈의 눈 속에 상처가 가득했네 어쩌네 하는 말을 하는 걸 보니 울화통이... orz

 그래서 잠시 '이러고도 이승훈이 투표로 붙으면 저 세 사람 반응이 어떨지 보고 싶네'라는 생각을 진심으로 하고 있었는데. 워낙 확실하게 점수를 때려 버린지라 극복이 안 되더라구요. 하긴 그 분들이 보통 분들도 아닌데 기왕 작심하셨으면 이것저것 따져보고 확실하게 하셨겠죠.


- 하지만 어쨌거나 이건 오디션이고 실력으로 말 하는 거니까, 엄밀히 따져서 이승훈의 탈락은 오히려 많이 늦은 감이 있죠. 결과엔 아무 불만 없습니다. 다만 애초부터 정해져있던 프로그램의 룰을 심사위원들이 나서서 맘에 안 들어하는 건 오늘로 끝내줬음 하네요. 11월부터 시즌 2도 제작 결정되었다고 하니까 그땐 좀;


- 제가 백아연을 좋아하긴 하지만 오늘 무대를 봐도 아쉬운 부분은 뚜렷하게 눈에 띄는 듯 해요. 성량, 파워도 그렇고 아직은 안정감도 좀 떨어지는 느낌. 게다가 목소리 톤에 개성이 약하다는 생각도 듭니다. 그리고 기획사 트레이닝을 거치면서 실력은 많이 늘었는데 목소리의 매력은 오히려 덜해진 것 같은 느낌이에요. 하지만 여전히 박지민, 이하이보단 제 취향에 맞기 때문에 다음 주에도 응원하렵니다. 그래도 떨어지겠지만요. orz


- 그냥 무대에서의 안정감과 포스만 놓고 보면 오늘 최고는 박지민이 아니었나 싶어요. 원곡의 전조 릴레이는 편곡으로 대충 스킵했지만 선곡을 들었을 때의 예상보다 훨씬 잘 불러서 괜찮았네요. 이 프로에서 SM이 기본에 충실하고 안정적인 느낌의 무대를 가장 잘 만들어내는 것 같단 생각이 들어요.


- 재밌기는 이하이 무대가 가장 재밌었습니다. 일단 선곡 센스가 참 대단했고 이하이가 기대보다(?) 랩을 잘 해 줬죠. 막판 애드립에서 삑사리성 목소리가 좀 나오긴 했지만 그런 것 덮어주고 좋게 평해주고 싶을 정도로 전반적인 인상이 좋았어요. 개인적으론 생방송 올라온 이후 이하이 무대 중 최고였던 것 같고, 덕택에 잘 하면 상승세 좀 탈 듯.


- 이승훈 무대는 별로 할 말이 없네요; 암튼 어쨌거나 아마추어인데 매주 무대 꾸미고 랩 쓰고 연습하고 하느라. 그리고 인터넷으로 욕 얻어 먹느라 참 고생 많았습니다. 이제 편히 쉬시고 유명세 좀 즐기시다 좋은 데서 제안 받길.


- 기획사가 다시 손을 대고 무대 퀄리티가 올라가며 여유도 좀 생긴 건지 무대 외의 부분들도 다시 생방 전처럼 볼만해졌단 느낌이 들었습니다. 네 참가자의 무대 준비 + 휴식 촬영분들이 대체로 다 볼만 했어요. 특히 이하이랑 탑 둘이 앉아서 어색해하는 건 꽤 귀엽고 재밌더군요. 무대도 잘 했으니 다음 주 투표엔 이하이 팬들의 위세가 다시 하늘을 찌르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



+ 근데 오늘 이하이 랩을 듣고 있으니 이 노래 생각이 나더라구요. 


(정말 오랜만에 들어본 건데 노래가 하나도 안 촌스럽고 괜찮네요. 역시 정연준은 참 대단했어요.)


어차피 여기서 랩 한 사람이나 거기(?)서 노래한 사람이나 그 사람이 그 사람이라서 그런 건지(...)

생각해보니 당시 17세였고 지금 이하이와 동갑... 아아 역시 오디션 프로 따위. orz

데뷔 직후에 다니던 학교 축제에 와서 딱따구리 흉내를 내던 모습이 생각납니다. 그 땐 이렇게 훌륭한 분이실 줄은 꿈에도 몰랐었는데.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5247
48562 성당 헌금 이슈에 대한 노회찬의 답변 [3] 필런 2012.04.19 2406
48561 [듀나in] 명동의류의 행방을 아시나요? 혹은 비슷한 가게? [3] funky 2012.04.19 1747
48560 [진지] 가끔 남편인지 웬수인지 [4] 선나 2012.04.19 2490
48559 미루기 대책이랄까... [2] 보라색안경 2012.04.19 2947
48558 근 한달간 봤던 섹드립 중 최고.jpg [2] 어쩌다마주친 2012.04.19 5170
48557 [저질] 이것이 조선의 수준 [18] 필런 2012.04.19 3816
48556 판다, 안 먹는다는 말은 절대 하지 마세요 [3] 박하사탕 2012.04.19 2125
48555 (진지하면 지는 겁니다. 나른할때 웃어보는 기사) 허경영, "나의 최종 목표는 대한민국 황제 등극" [6] chobo 2012.04.19 1657
48554 페이스북에 회사 사람들이 훅훅 등장하는군요 ㅡㅡ;; [5] DH 2012.04.19 2144
48553 장윤주와 조여정 [17] 오늘만 2012.04.19 5052
48552 나꼼수. 다시 열리네요. [1] sent & rara 2012.04.19 1137
48551 어른 앞에서 다리 꼬지 맙시다 [15] 와구미 2012.04.19 4873
48550 바낭성]12월 대선때 [10] 라인하르트백작 2012.04.19 1347
48549 [기사펌]시장을 강아지에 비하.... [6] 라인하르트백작 2012.04.19 2032
48548 혹시, 피곤하면 귀가 먹먹한 증상 겪어보신 분 계신가요? [13] 하프더즌비어 2012.04.19 7058
48547 왜 여자에게 더 관심이 쏠리는 걸까요? [5] 그웬 2012.04.19 2545
48546 (질문) 단백질 보충제 먹으면 살찌나요 [6] 불별 2012.04.19 3261
48545 아현/숙대/후암동 중에 원룸 주거 질문 좀 드릴께요! [7] avdub 2012.04.19 2359
48544 반팔입었어요 [4] 블랙북스 2012.04.19 1106
48543 초뒷북이지만 문대성 참..... [2] 디나 2012.04.19 1512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