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가 공부를 많이 한 사람은 아니지만, 이건 뭐 변명의 여지가 없는 논문인 것 같습니다. 이해하는 사람들도 이게 정당해서 이해한다기보다는 운동선수 논문이 다 그렇고 그렇지 않냐, 설마 태권도 선수 출신이 대단한 학문적 업적을 쌓는 논문을 썼길 기대했냐, 뭐 이런 식으로 눙치고 넘어가는 것 같고요. 본인이나 두둔하는 교수들의 말을 다 믿어주더라도, 일단 남의 논문을 오타까지 배낀 것 자체는 어떤 이유로도 설명이 안되죠.

 

지금은 그냥 "학계의 관행에 어긋나게 많이, 출처 표기도 없이 배낀 건 사실이고 잘못했다. 근데 초반에 깔고 들어가는 이론적 배경 부분에서 그런거고, 어쨌건 독립적인 연구 논문이긴 하고 결론도 다르다" 이걸로 밀고 나가는 것 같은데... 아마 이 선에서 끝날 것 같아요. 군대를 뺐다 이런 것도 아니고 논문 배꼈다는 게 유권자들을 많이 실망시키진 않을 겁니다. 콘크리트 지지율을 무너뜨릴 비장의 카드는 당연히 못되고요.

 

근데 어제 문득 관련 기사를 보다가 끔찍한 상상을 해봤습니다. 이 이슈가 생각보다 영향이 커지고, 문대성이 소설에 가까운 다른 카드를 꺼내는 거죠. "나라를 대표해 올림픽에 나갔고, 부상에도 불구하고 금메달을 따왔다. 사소한 잘못을 정치 공세의 도구로 삼아 이러면서 태권도 금메달리스트의 명예를 더럽히지 말아달라. 특히 이런 공세는 국제 사회에서 태권도 자체에 대한 이미지를 악화시킬 것이고, 그 결과 2020년 올림픽 정식종목에서 빠지게 될지도 모른다. 의석 하나 챙기자고 이렇게 국익을 망가뜨리는 모습은 정말... 국민들이 원하지 않는 구태 정치의 전형이다."

 

어우 설마....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2626
47085 러시아 혁명에 대한 책 추천 부탁드립니다.. [4] 잉명12 2012.04.01 1381
47084 저희 집에 있는 가장 오래된 책짤 [10] 전기양 2012.04.01 2475
47083 KBS에서 하는 '안녕하세요'란 프로그램... 좀 이상하네요. [5] Jade 2012.04.01 3298
47082 [채팅] #3 별들의가가 이인 2012.04.01 619
47081 그 와중에 디아블로3 한국 출시는 또 연기 [3] 닥터슬럼프 2012.04.01 1088
47080 오늘 대낮에 경복궁 앞에서 직찍입니다. [4] 별들의고양 2012.04.01 2268
47079 건축학개론 서연 설정 말인데요. [8] 빠삐용 2012.03.31 3287
47078 코미디 빅리그 진나이 토모노리 별로 재미 없나요? [5] 변태충 2012.03.31 2097
47077 투표하고 왔어요. [2] 레드필 2012.03.31 663
47076 타이탄보다 신기한 거 발견했어요~ [3] 임바겔 2012.03.31 924
47075 건축학개론 보고 왔습니다. + 왜 남자는 찌질한가. [2] 마르세리안 2012.03.31 2268
47074 부적절한 타이밍의 야구 명언 모음. [8] 쵱휴여 2012.03.31 2086
47073 본격 사이트 광고 [1] 살아 움직이는 2012.03.31 646
47072 새누리당 플래시 광고 무슨 의미인줄 모르겠어요 [4] amenic 2012.03.31 990
47071 바낭) 듀게 미중년2위... [2] 미나리왈츠 2012.03.31 1327
47070 오늘 청춘불패... [26] DJUNA 2012.03.31 1222
47069 미국의 종교, 인종 풍자 개그 [2] 魔動王 2012.03.31 1331
47068 캄보디아에서 이틀째 [4] soboo 2012.03.31 983
47067 [정보] CGV 특별관 할인 쿠폰.(아이맥스,4D,스위트박스 등.) [1] 자본주의의돼지 2012.03.31 2053
47066 이상한 영화 한편 [5] 가끔영화 2012.03.31 1062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