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의 규제

2019.07.02 11:41

skelington 조회 수:988



예전에 아이유가 소아성애로 공격당할때 언급되곤 했던 다코타 패닝의 마크 제이콥스 광고입니다.

영화 ‘런어웨이즈’의 이미지에서 영감받았다는 이 광고는 영국등의 국가에서 금지처분을 받았습니다.

이 광고가 ‘소아성애’를 부추기느냐? 그럴수도 있고 아닐수도 있겠죠.

하지만 이런 표현이 모든 장르에서 금지되어야 하냐? 아니면 광고금지가 표현의 자유를 막나? 면 둘다 아니겠죠.

적절한 등급의 영화, 드라마, 화보촬영, 뮤직 비디오, 소설, 회화 등등의 다른 매체에선 별 무리없이 해왔고 앞으로도 가능하겠죠.


표현의 자유란건 존중받아야 하지만 각자 매체의 특성에 따라 다른 수준의 규제를 받는 현실도 존중을 받아야겠죠.

술을 진탕 마시는 영화를 조조로 볼수는 있어도 TV광고로 보려면 밤 10시가 넘어야 가능하겠죠.

악당을 총으로 수십명씩 살해하는 ocn 영화에서 담배만 블러 처리되는게 이제 다들 익숙해졌지 않나요?




헤일리 스타인펠드가 14세때 찍은 이 광고도 ‘위험한 상황’이라는 이유로 금지되었다는군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3691
112137 조국 차차기 정도면 괜챦겠죠? [2] 도야지 2019.09.06 518
112136 쿠바의 한인 헤로니모, 그리고 송일곤 감독의 <시간의 춤> [2] 보들이 2019.09.06 347
112135 메신져 공격 [4] 사팍 2019.09.06 546
112134 요즘 폭주중인 망상 [5] 룽게 2019.09.05 842
112133 유튜브 life in cuba 2017 사진 몇장 [4] 가끔영화 2019.09.05 206
112132 조국 후보자를 지지합니다. [48] 칼리토 2019.09.05 1642
112131 사람에 충성하지 않는다던 윤석열 [13] 가을+방학 2019.09.05 1213
112130 내년 총선에서 민주당이 이기지 못해도 검찰 개혁이 가능한가요? [10] underground 2019.09.05 760
112129 게시판에서 표창장 떠들던 머저리들 사과할 염치 같은건 없겠죠 [10] 도야지 2019.09.05 937
112128 [단독] 조국 딸 받은 동양대 총장상, 총장은 준 적 없다' 도야지 2019.09.05 362
112127 대한병리학회, 조국 딸 논문 직권 취소 결정 [30] stardust 2019.09.05 1075
112126 검찰은 루비콘 강을 건넜다 [18] Metro마인드 2019.09.05 1252
112125 [드라마바낭] 넷플릭스 호주 드라마 '착오' 시즌 1,2를 봤습니다 [6] 로이배티 2019.09.05 750
112124 이달의 단어 '청년' [2] skelington 2019.09.05 368
112123 오늘의 스누피 엽서 (스압) 파워오브스누피커피 2019.09.05 147
112122 이런저런 팬픽...(낭만과 복수) [6] 안유미 2019.09.05 647
112121 그 당시에도 1,2,3저자를 주는 게 교수 엿장수 맘 아니었습니다. [55] Joseph 2019.09.04 1953
112120 급속약속예찬 [1] Sonny 2019.09.04 338
112119 어떻게든... [21] 사팍 2019.09.04 851
112118 홍콩시민들의 승리 그리고 중국공산당은 왜 홍콩에서 실패하고 있는가 [1] ssoboo 2019.09.04 750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