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의 규제

2019.07.02 11:41

skelington 조회 수:1009



예전에 아이유가 소아성애로 공격당할때 언급되곤 했던 다코타 패닝의 마크 제이콥스 광고입니다.

영화 ‘런어웨이즈’의 이미지에서 영감받았다는 이 광고는 영국등의 국가에서 금지처분을 받았습니다.

이 광고가 ‘소아성애’를 부추기느냐? 그럴수도 있고 아닐수도 있겠죠.

하지만 이런 표현이 모든 장르에서 금지되어야 하냐? 아니면 광고금지가 표현의 자유를 막나? 면 둘다 아니겠죠.

적절한 등급의 영화, 드라마, 화보촬영, 뮤직 비디오, 소설, 회화 등등의 다른 매체에선 별 무리없이 해왔고 앞으로도 가능하겠죠.


표현의 자유란건 존중받아야 하지만 각자 매체의 특성에 따라 다른 수준의 규제를 받는 현실도 존중을 받아야겠죠.

술을 진탕 마시는 영화를 조조로 볼수는 있어도 TV광고로 보려면 밤 10시가 넘어야 가능하겠죠.

악당을 총으로 수십명씩 살해하는 ocn 영화에서 담배만 블러 처리되는게 이제 다들 익숙해졌지 않나요?




헤일리 스타인펠드가 14세때 찍은 이 광고도 ‘위험한 상황’이라는 이유로 금지되었다는군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2350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8652
112731 증인 진술을 멋대로 고친 검찰과 조국을 물고 늘어지는 정의당 [5] 도야지 2020.03.25 674
112730 쉽고 간단한 기쁨 [10] 은밀한 생 2020.03.25 733
112729 [단상] 다큐멘타리 모던코리아. [2] 잔인한오후 2020.03.25 374
112728 그 범죄자의 소셜미디어 계정을 봤습니다 [2] 예정수 2020.03.25 749
112727 저도 감금생활중 새로 알게된 유투브 덕질글. [2] googs 2020.03.25 490
112726 성공한 연예인 2세들 [18] mindystclaire 2020.03.25 1036
112725 Stuart Gordon 1947-2020 R.I.P. [3] 조성용 2020.03.25 214
112724 전자기기 바낭_보스 사운드터치 10 [1] 칼리토 2020.03.25 245
112723 1·2당 위성정당에…대박 꿈꾸던 정의당, 지지율 '추락'  [34] 분홍돼지 2020.03.25 1395
112722 듀게 오픈카톡방 [4] 물휴지 2020.03.25 176
112721 코로나 바이러스와 폭력.. [9] 보들이 2020.03.25 1146
112720 우울한 락다운 일상...(라운지, 삼성역) [2] 안유미 2020.03.25 476
112719 히트 [10] mindystclaire 2020.03.24 561
112718 테일러 스위프트님 죄송합니다 당신을 오해했습니다 [7] 모르나가 2020.03.24 1286
112717 한참 리젠이 잘되다가 잠잠한 것 같아서 쓰는 바낭. - 마스크가 여유로와 진 것 같지않습니까? [7] 나보코프 2020.03.24 1051
112716 [핵바낭] 다이어트가 가장 쉬웠어요 [19] 로이배티 2020.03.24 992
112715 더티 해리에 나온 짐 캐리 [8] mindystclaire 2020.03.24 582
112714 바낭) 5초 룰이라고 아시나요? 그 외 여러가지 [8] 하워드휴즈 2020.03.24 838
112713 (바낭)쓰잘데기 없는 망상... [8] 왜냐하면 2020.03.24 634
112712 이런저런 일기...(시민과 야만인) [1] 안유미 2020.03.23 444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