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드 서검은구록을 다운받았습니다. 2009판이라기도 하고 2010판이라기도 하고 그런가 보네요.
40부작이나 되는지라 용량도 꽤 되는데 한꺼번에 다운받았지요. 며칠 재밌게 볼 생각에 기분이 좋았습니다.
중드는 김용의 무협소설을 좋아해서 전에도 본 적이 있었습니다.
천룡팔부 2003, 연성결 2003, 신조협려 2006, 비교적 최근에 본 사조영웅전 2017 등은
원작 소설의 감흥을 어느 정도 전달해준다고 하겠습니다.
그런데 이 서검은구록 2010은 4부까지 간신히 보고 전부 지워버렸습니다.
각색을 해도 정도껏 해야지 싶었어요.
우만정이 옹정의 아들이라니요? 그걸 재밌는 각색이라 생각했나?
서검은구록은 김용의 첫 번째 소설로서 나중에 쓴 소설들에 비해 떨어진다는 평가도 있지만,
대단히 재미있는 소설입니다. 김용 특유의 정서가 유감없이 풍기는 소설이라고 생각합니다.
소설 속 인물들의 대사 한마디, 한마디가 우아하기까지 한데, 이걸 드라마로 만들면서
이 정도밖에 못 만들다니...정말 유감입니다. 
소설 속에 나오는 사막의 늑대무리 장면을 어떻게 표현했을까 기대했었는데,
드라마의 황당한 전개와 어설픈 우스개 대사에 도저히 끝까지 볼 마음이 들지 않았습니다.
이 드라마에서 표현하긴 했을까?
원작 그대로 충실하게 따라만 갔어도 보면서 좋은 시간 보낼 수 있는 드라마가 됐을 텐데 아깝습니다.
저런 각색의 드라마를 보고 원작의 감흥을 어떻게 느낄 수 있겠나 싶습니다.
재밌게 보는 사람도 있으려나...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3659
112105 대한민국은 검찰공화국이다 [16] 도야지 2019.09.04 774
112104 일드 메꽃- 평일 오후 세시의 연인들 [4] 보들이 2019.09.04 379
112103 조국 씨 기자간담회 단상 [3] Joseph 2019.09.03 987
112102 조국으로 조국을 보다 [1] 아리아 스타크 2019.09.03 572
112101 조국의 자녀 이슈는 지긋지긋함이 키워드 [96] Domingo 2019.09.03 2167
112100 이안 감독의 자서전? 중 영어로 번역된 것이 있을까요? Joseph 2019.09.03 182
112099 이런저런 일기...(조국, 편집권, 냉라멘) [3] 안유미 2019.09.03 647
112098 오늘의 편지 봉투 파워오브스누피커피 2019.09.03 125
112097 최근에 봤던 미드, 영드 [9] 산호초2010 2019.09.03 781
112096 인간적이면서 밝은 영화가 있을까요? [14] 산호초2010 2019.09.03 691
112095 “출산의 의무를 다 하라” [6] ssoboo 2019.09.03 1064
112094 [회사바낭] 여러가지 [1] 가라 2019.09.03 355
112093 [드라마바낭] 닐 게이먼 원작의 '아메리칸 갓' 시즌 1, 2를 봤습니다 [12] 로이배티 2019.09.03 538
112092 영화 ‘체르노빌’ - 꼭 보세요! 정말 걸작 중의 걸작입니다. [4] ssoboo 2019.09.03 986
112091 자유당이 조국 법무장관 후보자 청문회 보이콧을 왜 했는지 알겠어요. [7] ssoboo 2019.09.02 1606
112090 조국은 현실을 '만드는' 사람이었군요. [21] 좋은데이 2019.09.02 1599
112089 예전에 돌아다니던 자녀 대학입시 성공의 3대조건이 맞네요. [64] stardust 2019.09.02 2233
112088 독서모임 동적평형 2019 8월 정모 후기 & 신입 회원 모집 듀라셀 2019.09.02 312
112087 오늘의 만화 엽서 파워오브스누피커피 2019.09.02 107
112086 [EBS2 지식의기쁨] 추상미술 강의 [4] underground 2019.09.02 489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