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드 서검은구록을 다운받았습니다. 2009판이라기도 하고 2010판이라기도 하고 그런가 보네요.
40부작이나 되는지라 용량도 꽤 되는데 한꺼번에 다운받았지요. 며칠 재밌게 볼 생각에 기분이 좋았습니다.
중드는 김용의 무협소설을 좋아해서 전에도 본 적이 있었습니다.
천룡팔부 2003, 연성결 2003, 신조협려 2006, 비교적 최근에 본 사조영웅전 2017 등은
원작 소설의 감흥을 어느 정도 전달해준다고 하겠습니다.
그런데 이 서검은구록 2010은 4부까지 간신히 보고 전부 지워버렸습니다.
각색을 해도 정도껏 해야지 싶었어요.
우만정이 옹정의 아들이라니요? 그걸 재밌는 각색이라 생각했나?
서검은구록은 김용의 첫 번째 소설로서 나중에 쓴 소설들에 비해 떨어진다는 평가도 있지만,
대단히 재미있는 소설입니다. 김용 특유의 정서가 유감없이 풍기는 소설이라고 생각합니다.
소설 속 인물들의 대사 한마디, 한마디가 우아하기까지 한데, 이걸 드라마로 만들면서
이 정도밖에 못 만들다니...정말 유감입니다. 
소설 속에 나오는 사막의 늑대무리 장면을 어떻게 표현했을까 기대했었는데,
드라마의 황당한 전개와 어설픈 우스개 대사에 도저히 끝까지 볼 마음이 들지 않았습니다.
이 드라마에서 표현하긴 했을까?
원작 그대로 충실하게 따라만 갔어도 보면서 좋은 시간 보낼 수 있는 드라마가 됐을 텐데 아깝습니다.
저런 각색의 드라마를 보고 원작의 감흥을 어떻게 느낄 수 있겠나 싶습니다.
재밌게 보는 사람도 있으려나...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891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7003
113546 이런저런 일기...(리수, 크리스마스, 모임) [1] 안유미 2019.12.25 366
113545 [KBS1 발레] 호두까기 인형 [3] underground 2019.12.25 354
113544 [스포일러] 스타워즈: 더 라이즈 오브 스카이워커 (단평) [7] 겨자 2019.12.25 728
113543 여행과 변곡점 [13] 어제부터익명 2019.12.25 691
113542 [바낭] 말머리 그대로의 잡담 몇 가지 [18] 로이배티 2019.12.25 915
113541 스타워즈 가부키 보신 적 있으세요? [3] 수영 2019.12.24 526
113540 [캣츠] 저세상 영화입니다... 충격과 공포! [16] maxpice 2019.12.24 1692
113539 당신은 온라인에서 삶을 살게 됩니다. 매너를 지키는 걸 잊지 마세요. [7] 어제부터익명 2019.12.24 866
113538 듀게 분들 모두 메리 크리스마스입니다~ [8] 튜즈데이 2019.12.24 389
113537 요새 이 정부 부동산 정책보면 조국의 개천론이 다시 생각나는군요. [16] stardust 2019.12.24 1148
113536 [영업] 진산 마님의 고양이 귀 [2] 룽게 2019.12.24 415
113535 (바낭 화력지원) 아프리카 BJ도 참으로 고달픈 직업이군요. 귀장 2019.12.24 516
113534 (바낭X 근황O) 몸에 관하여, 회사 일상, 발레와 고양이, 노화의 가속도 [8] Koudelka 2019.12.24 698
113533 (맥락 없는 바낭) 요가수업, 멋진 사람들 [5] 그냥저냥 2019.12.24 527
113532 옳고 그름. [9] chu-um 2019.12.24 608
113531 우리는 언제쯤 마크롱처럼 훌륭한 대통령을 가질 수 있을까요? [26] Joseph 2019.12.24 1408
113530 듀게 오픈카톡방 [4] 물휴지 2019.12.24 191
113529 환갑에 노력하는 엠마 톰슨+모두들 메리 크리스마스 [5] 수영 2019.12.24 470
113528 여러분 저 면접 합격 했어요! [23] 가을+방학 2019.12.24 860
113527 영화추천 - 줄리아(2017) [3] 키드 2019.12.24 31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