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사실 전 이 시절에 신해철 팬이었고 (홀몸으로 넥스트 콘서트도 다녀왔다능여!!) 당연히 이 곡도 좋아했습니다만.

 문제는 당시 저를 끌고 노래방에 가던 녀석들... 이 또 신해철 팬인 동시에 '고음 롹발라드' 매니아들이었다는 거. 그리고 노래 실력은... (후략)


 참 힘들었습니다. ㅋㅋㅋㅋ  오죽하면 이 노래는 스킵하고 안 듣게 되었죠.



2.


 전람회도 좋아했습니다 저. 어째 계속 비슷한 패턴으로. ㅋㅋㅋㅋㅋ

 고등학생 때 통학 '봉고차'에서 등하교 bgm을 맡던 친구가 틀어댔던 전람회 1집으로 처음 이 분들 음악을 접했고 대학 가서 이 앨범이 나올 땐 손꼽아 기다려서 사고 그랬어요. 


?scode=mtistory2&fname=https%3A%2F%2Fblo

 (당시 기준 꽤 세련... 음... 근데 오랜만에 보니 왜 이렇게 웃기죠. ㅋㅋㅋㅋㅋㅋ)


 근데... 개인적으로 1집보단 많이 별로였네요. 그래도 '취중진담' 이 노래는 좋아하긴 했었는데.

 문제는 진짜로 술만 먹으면 삘을 250% 충전해서 느끼하기 그지 없게 이 노래를 불러제끼던 수많은 친구놈들... ㅠㅜ

 잔디밭에 모여 술 먹을 때도 누가 시키지도 않았는데 이 노래 부르며 자기 좋아하는 여자애한테 들이대던 놈들이라든가.

 여러모로 고통스런 기억들이 너무 많아서 금방 봉인. 이 앨범 자체를 안 듣게 되었다는 슬픈 추억이 있습니다.

 그래서 전람회는 지금도 1집만 들어요. 어쩌다 2집 틀어봐도 이 곡 전주가 나오는 순간 급브레이크. ㅋㅋㅋㅋㅋ



3. 


 역시 뭐 곡에 큰 불만은 없습니다만.

 K-롹발라드를 사랑하던 친구놈들 덕이죠 다. ㅋㅋㅋ

 K2말고 또 누가 있었을까요. 포지션, 김경호, 거의 원히트였지만 야다나 플라워, 서문탁 등등. 그리고... 아.



 이 노래도 진짜. 하아... 이거 올리면서 잠깐 틀어보니 바로 트라우마가 스멀스멀 올라오는군요.

 그리고 고음 롹발라드 쪽으로 가면 제 개인적인 트라우마 끝판왕 노래가 있어요.


 (곡 퀄은 나중에 서준서가 솔로 독립하며 낸 버전이 좀 낫지만 제 노래방 트라우마 버전은 오리지널이라서요. ㅋㅋ)


 친한 친구놈이 노래방 가면 갈 때마다 오늘의 컨디션을 확인하겠다며 첫 곡으로 불러대던 노랩니다.

 노래방 시대가 되기 전엔 저도 좀 좋아했던 노래였죠. 하지만... ㅠㅜ



4.


 일단 제가 기본적으로 '참 건전한 가요'류를 못 견디는 취향이기도 하구요. 그런 이유로 '거위의 꿈'도 거의 극혐.

 그냥 강산에 버전을 들으면 그래도 괜찮았지만 술 먹고 노래방에서 구성지게 이 곡을 부르는 분위기는 정말로 견디기 힘들었습니다.

 차라리 고음 롹발라드 열창을 듣고 말지, 친구들이 이 노랠 부르면 조용히 화장실을 다녀오곤 했어요. 



5.

재미도 내용도 없는 뻘글을 뭐 이리 오래 적고 있나... 해서 마지막으로 하나만 더.



 친구들이 이 노랠 선곡할 때마다 제 심정은

 

?scode=mtistory2&fname=https%3A%2F%2Fblo


 감정 이입하지 마!!!

 진심으로 흐느끼면서 부르지 말라고!!!

 1절만 해 제발!!!

 이었습니다. ㅋㅋㅋㅋ 이건 제가 원곡부터 싫어하긴 했네요. 이렇게 흐느끼는 곡들 안 좋아하거든요. 신승훈의 '보이지 않는 사랑'이라든가 뭐 그런...



 암튼 그래서,

 새벽의 핵뻘글은 여기까지.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제 트위터 부계입니다. [3] DJUNA 2023.04.01 28340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46876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57024
119407 크리스토퍼 놀란, 김기덕 영화의 문제점(?) [9] catgotmy 2022.04.01 765
119406 영화 조커에 대해 [3] catgotmy 2022.04.01 415
119405 한명이 이기면 우리 모두 승리하는거와 같다 [3] 가끔영화 2022.04.01 310
119404 저 포도는 신포도일거야 [1] 적당히살자 2022.04.01 426
119403 오늘부터 모든 끼니를 직접 요리해먹을 예정입니다 [7] 적당히살자 2022.04.01 650
119402 오만과 편견 오디오북 [2] catgotmy 2022.04.01 276
119401 만우절 맞이 천하제일 거짓말 대회 [14] skelington 2022.04.01 732
119400 아마추어라는 단어가 무슨 의미를 담고 있는 거야? [19] 어디로갈까 2022.04.01 521
119399 [EBS2 클래스e] 김대식의 <메타버스 사피엔스> [2] underground 2022.03.31 477
119398 전쟁의 여파 [9] skelington 2022.03.31 625
119397 몇몇분들께 드리는 부탁아닌 부탁? [14] ND 2022.03.31 1085
119396 [넷플릭스바낭] 매우 영국맛 트와일라잇(?) '크레이지 헤드'를 봤습니다 [10] 로이배티 2022.03.31 648
119395 화면 밖으로 나서기 전에 [4] 예상수 2022.03.31 367
119394 아침에 기사 읽다가 [5] Kaffesaurus 2022.03.31 568
119393 "한국이 엔데믹으로 건너가는 최초 국가가 될 수 있다" [5] soboo 2022.03.31 1076
119392 정의당 복당신청완료 [6] 적당히살자 2022.03.31 430
119391 올바른 인간이 있는가 [16] catgotmy 2022.03.31 599
119390 브루스 윌리스 연기 은퇴 [17] LadyBird 2022.03.31 957
119389 상반기 개봉 예정작들 [5] 왜냐하면 2022.03.31 515
119388 (스포) 동사서독 보고 왔습니다 [19] Sonny 2022.03.30 662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