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면서 아주 가끔 선명한 이미지가 떠오르고 며칠 후, 혹은 몇년 후 현실에서 일어나는 경험을 몇 번 했습니다. 

그 중 몇몇 이미지는 보는 것이 아니라 체험하는 것처럼 온 몸에 느껴질 때가 있어요. 

그 이미지가 떠오를 때는 오래 전 트라우마가 생각날 때의 기분과 흡사합니다. 

분명히 경험하지 못했는데 몸이 기억하는 트라우마. 예지한다가 아니라 기억한다는 느낌이에요. 감정 뿐 아니라, 감정의 컨택스트까지도 다 느껴지거든요. 

어쨌든 착란일 가능성이 크지만 어쩌면 실제 예지력일지도 모를 그런 경험을 한 적이 다수 있었습니다. 다음 이야기를 위한 설정은 대충 이 정도만 할께요. 


전염병이 끝나갈 즈음, 유럽에 전쟁이 시작되었습니다. 

그리고 누가 되든 걱정스러운 대선이 한창 진행 중이고,  오늘은 울진에 국가 재난에 버금가는 큰 불이 났습니다. 

최근 이 모든게 데쟈뷰같은 기분이었는데 역사의 어떤 시기를 닮아서 느끼는 착각인지, 과거에 느꼈던 이미지의 일부인지.. 헷갈렸습니다.  


오늘 화재 뉴스를 보는데 이상한 감정이 들었고,

아이가 '아빠'라고 부르면서 저한테 다가올 때 모든 것이 슬로우로 느껴지면서 제가 처음 느꼈던 것은 '아.. 이거 예전에 있었던 일이다' 였습니다. 

동시에 굉장히 무섭고 슬픈 감정들이 솟구쳐 올라왔어요. 그리고 기억나는 아주 선명하고 무서운 이미지.

아이를 안으면서 마음을 다스렸지만 그럼에도 마음이 진정되질 않았습니다. 

아이는 불이 무서웠는지 훌쩍였고, 저는 미래에 다가올 무서운 기억 때문에 두려웠습니다. 



ps; 4시 44분에 대한 착각이라는 심리학자의 글을 본 적이 있어요. 

4:44를 유독 자주 본다는 사람들이 있는데 그 사람들이 그렇게 느끼는 이유는 3:22이나 7:31같은 것보다 4:44이 상대적으로 강렬했기 때문에

기억에 더 남았을 뿐이라는 내용입니다. 단지 시간을 자주 보는 사람일 뿐이라는거죠. 

저도 단지 운명같은 것에 관심을 갖고 있기 때문에 이런 착각을 하는 것 같아요. 


그럼에도 생겼던 감정이 사라지지 않네요. 

국제정세 전문가님들이 계신다면 절대로 한반도에 전쟁이 일어나지 않는다는 댓글을 부탁드립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제 트위터 부계입니다. [3] DJUNA 2023.04.01 28348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46897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57051
119288 안녕하세요 [15] 고요한밤 2022.03.21 812
119287 봄이 왔군요 [3] daviddain 2022.03.21 362
119286 윤씨에게 협박 당하고 있는 문재인? [11] soboo 2022.03.21 1663
119285 '인데버' 보다가 잡담. [2] thoma 2022.03.21 518
119284 이민호 윤여정 주연 애플TV+ 신작 한국드라마 파친코 예고편 [3] 예상수 2022.03.21 959
119283 블랙 호크 다운 (2001) [2] catgotmy 2022.03.21 307
119282 6.1 지방선거에 나갑니다. [32] 칼리토 2022.03.21 1254
119281 체인징 파트너스 [2] 왜냐하면 2022.03.21 327
119280 듀게 오픈카톡방 멤버 모집 [4] 물휴지 2022.03.21 290
119279 [넷플릭스] 본 것과 볼 것들. [10] S.S.S. 2022.03.20 886
119278 축구 ㅡ 오늘 생일 [6] daviddain 2022.03.20 219
119277 너무 조용해서 우울함이 느껴지는 일상 [4] 수지니야 2022.03.20 781
119276 사울레이터 전시회 후기 [11] Sonny 2022.03.20 669
119275 2022 Producers Guild Awards Winners 조성용 2022.03.20 245
119274 맥스 페인 3 (Rockstar Games) [2] catgotmy 2022.03.20 276
119273 우린폭망했다(Wecrashed) [15] 예상수 2022.03.20 1470
119272 그 여자 작사 그 남자 작곡 [2] 적당히살자 2022.03.20 347
119271 [디즈니플러스] 마틴 맥도나의 '쓰리 빌보드'를 봤습니다 [19] 로이배티 2022.03.20 779
119270 민주당 의원 172명 검언개혁 찬반 전수조사 [3] 도야지 2022.03.20 676
119269 K 방역은 현재까지 인류에게 최선의 답이었습니다. [5] soboo 2022.03.20 1181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