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가 미쳤습니다...

2022.03.02 16:18

노리 조회 수:1651

한드 상속자들에 미쳤습니다. ㅋ 


유튜브의 추천 알고리즘에 떴길래 한 번 우연히 봤다가 어? 재밌어 보이네! 어라? 웨이브에 전편이 있네!! 하고 봤다가 이제 봄 초입이건만 한 여름밤으로 꼴딱 밤을 새워 다녀왔네요. 써놓고도 오글거리는데 지금 좀 로맨틱한 기분이 되어서 상태가 이렇습니다요.. 양해를. 


이민호는 진짜 아무 관심도 없었고, 이민호 나온 드라마나 영화는 그간 단 하나도 본 게 없는데, 이민호 빠가 되었어요. 이민호 진짜 잘 생겼네요. 사실 선굵은, 소위 남성적인 외모가 은근 취향이긴 했습니다. 근데 중성적인 외모도 좋아하는뎅.. 내마음은 갈대.. 아무래도 다정하게 직진하는 로맨틱 남주 캐릭터의 힘이 세서 그런가 봅니다. 나두 어! 눈물 콧물 짜냈던 스토리 있고, 그 결과 알콩달콩(아웅다웅?) 가정생활 원만한데도 훅 빠져들고 말았습니다. 이런 류의 이야기들이 가지는 힘 혹은 건드리는 것에 대해 생각해 보게 됩니다. 유튜브에서도 상속자들 클립 조회수가 이민호 작품들 중 가장 높고요. 세상사 희노애락이 사랑 하나로만 퉁쳐지던, 단촐하게 가슴뛰던 시절도 떠올리게 되는군요. 마냥 여기 빠져있기엔 은행에도 가야 하고, 마감해야 할 일도 있는데 말이죠. 


젊은 배우들이 다 좋더군요. 눈이 즐겁고, 연기 구멍도 없습니다. 박신혜는 살아있다에서 처음 연기 보고 괜찮았는데, 상속자들에서도 잘 하네요. 또 화려하지 않은 말간 외모여서 캔디형 여주 역할에 잘 어울렸던 것 같습니다. 이민호도 어쩜, 오글 대사들을 그리 찰떡으로 소화하는지. 드라마에 빠져 허우적대느라 소설까지 찾아봤는데 줄글로 이어진 그 대사들이 대본 속에는 어떻게 디렉팅이 적혀있었는진 몰라도 배우가 소화를 잘한 측면도 있는 것 같더군요. 연적으로 등장하는 김우빈 캐릭터에 열광하는 사람들도 꽤 있었던 모양입니다. 초중반 학폭가해자로서 악랄한 행동들에 비해 사과가 너무 싱거워서 애초 짜게 식은 마음이 돌아오지는 않았지만요. 그정도 사람을 괴롭혔으면 대외적으로 무릎도 꿇어가며 저도 쪽좀 당해보고, 돈이든 뭐든 실질적인 보상도 같이 하든가. 좋아할 땐 비싼 선물 앵기면서 사과할 땐 맨몸으로만 때우려는 거 참 별로에요. 저에게 사과를 하실 분들이 있다면 돈으로 진정성을 증명해주시기 바랍니.. ;; 


한드도 오랜만, 김은숙 작가 작품도 오랜만이었습니다. 시크릿 가든 이후로 본 게 없었는데. 이 사람 대사빨은 인정입니다. 김수현이 만연체 수다라면 김은숙은 핑퐁식으로다가 대사를 구성하는데 확실히 말 맛이 있네요. 어쩌다 한드를 보게 되면 적응 안되는 것 중에 하나가 문어체 대사입니다. 최근 스물다섯, 스물하나 클립을 봤는데, 이역시 그 문어체 대사들에 적응이 안되더라구요. 근데 김은숙은 이걸 짧게 끊어쳐서 극적으로 만드는 동시에 문어체라는 걸 희석시키더군요. 이것도 내공이다 싶습니다. 시적허용이 있듯이 통속극적 허용이라고 부르고 싶네요. 효과가 좋더군요. 아무튼 모국어 드라마가 주는 말 맛이 즐거웠습니다. 외국드라마나 영화에서는 제가 캐치할 수 없는 것들이죠. 


예쁜 뷰가 필요할 때 앞으로도 몇 번쯤은 돌려보게 될 것 같습니다. 작품성은 없어요. 최근에도 처음부터 돌려 본 귀멸의 칼날이 생각거리가 더 많긴 했습니다만 이런 뷰라고 해서 그 용도와 의미가 없다고는 못하죠. 애초 삶에 큰 의미와 목표가 있다고도 생각않고요. 


상속자들 팬픽을 뒤지는 중입니다. 이민호에 얼빠져있어 이민호 나온 드라마를 좀더 찾아볼 생각이구요. 여주 배우도 좀 맘에 들면 좋겠어서 신의와 시티헌터 중 뭘 볼까 고민입니다. 잘생겼다 이.민.호! 이상 마칩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제 트위터 부계입니다. [3] DJUNA 2023.04.01 28347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46897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57051
119268 나의 아저씨 [5] 모스리 2022.03.20 801
119267 살다살다 코로나 대량 검사가 돈낭비라는 주장도 보게 되네요 [14] Sonny 2022.03.20 1125
119266 신인걸그룹 빌리 신곡 GingaMingaYo [3] 메피스토 2022.03.19 321
119265 [난민] 인류애 사라지는 장면 [13] soboo 2022.03.19 1132
119264 정우성의 난민이슈 책 - 내가 본 것을 당신도 볼 수 있다면 [5] Sonny 2022.03.19 756
119263 [디즈니플러스] 극장에서 놓치고 이제사 본 '웨스트 사이드 스토리' 간단 잡담입니다 [10] 로이배티 2022.03.19 582
119262 GTA 4 VS 5 (싱글플레이) catgotmy 2022.03.19 201
119261 위드 코로나 [4] 왜냐하면 2022.03.19 628
119260 부끄러워서 원~ [4] 어디로갈까 2022.03.19 694
119259 스트레스 푸는 방법 [3] catgotmy 2022.03.19 379
119258 [EBS1 영화] 파인딩 포레스터 [1] underground 2022.03.19 323
119257 [영화바낭] 샤말란은 언제나 샤말란, '올드'를 봤습니다 [17] 로이배티 2022.03.18 840
119256 [블룸버그] How One Country Is Beating Covid Despite 600,000 New Cases a Day [2] soboo 2022.03.18 858
119255 축구 ㅡ 챔스,유로파,컨퍼런스 리그 추점식 [5] daviddain 2022.03.18 172
119254 2년이 지난 후 돌아보는 K-방역 [31] 타락씨 2022.03.18 1368
119253 어디로 가는지는 모르지만 가는 중이에요 [2] 가끔영화 2022.03.18 408
119252 인생은 토니 스타크처럼.. [9] 노리 2022.03.18 682
119251 요즘 들은 노래(솔루션스, 막걸리나) [2] 예상수 2022.03.18 257
119250 코로나 확진 5일차! [10] Sonny 2022.03.18 976
119249 오늘자 중대본 코로나 브리핑은 좀 실망이네요.. [2] 으랏차 2022.03.18 749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