넷플릭스에 떴더라고요.

듀나님 리뷰를 읽은지 얼마 되지 않은 영화 느낌이었는데 방금 막 리뷰를 찾아보니 2019년 겨울에 글이 올라왔었네요.

나이들수록 시간이 빨리 가는 것처럼 느껴지긴 하는데 코로나 이후의 시간들은 더 그러하면서, 일들의 순서도 헛갈리고 그렇습니다. ;;


파비안느 캐릭터가 견디기 정말 힘들었는데 후반부가 아주 훈훈하더군요.

그런데 너무 훈훈했고, 화해가 너무 완벽하고 아름다워서 오히려 마음에 많이 와닿지는 않더라고요. 정말 짜여진 극 영화를 보는 느낌. (설마 했는데 식스센스식 반전도 있었음;)


이건 딴 얘긴데, 고레에다 감독의 영화인걸 알고 봐서인지는 모르겠는데, 고레에다가 쓴 시나리오가 프랑스에서 촬영되고 백인 배우들의 연기로 보여지는건 어색함이 없었는데 가끔씩 음악이 흐를때만은 살짝 이질감이 들었어요. 음악의 느낌이나 그 음악을 흐르게 하는 영화의 정서가 고레에다 감독의 개성 같은 느낌이었어서, 배경음악이 흐를때만은 '고레에다 영화 느낌이다. 화면이 일본의 풍광으로 차있어야만 할거 같은 느낌인데..' 그런 생각이 들었어요. ㅋㅋ 물론 불만이었다는 뜻은 아닙니다!


전체적으로 재밌게 봤어요.

저는 그런데 고레에다 감독의 영화가 제 취향과 아주 맞지는 않는 거 같아요. 그래서 아쉬워요.

영화 좋아하시는 분들이 고레에다 영화를 아주 감명 깊게 보신 평이 워낙 많다 보니, 많은 분들이 느끼신 감동을 기대하며 봤는데 그냥 그랬던 영화들이 몇 있거든요. 창피하지만 '어느 가족'은 영상자료원에서 보다가 후반부에 좀 졸았었어요... (영상자료원은 언제나 참 너무 따뜻하고 아늑합니다.;;)

취향은 다 다른거니까 어쩔 수 없다고 생각은 하지만, 그래도 많은 사람들이 좋게 본 영화는 분명 이유가 있을텐데 저는 그 진가를 느끼지 못했다는게 아쉽다는 생각을 합니다. 살면서 재감상 시도를 할 것 같아요.

제가 좋아하는 사람들이 '어느 가족' 칭찬을 참 많이 했고, '원더풀 라이프'는 이동진 평론가가 운명처럼 다가온 영화라고까지 표현을 했으니, 적어도 이 두 편은 나중에 다시 볼 거 같아요.


그래도 봤던 중에 좋았던 영화가 두 편 있는데 '공기인형'과 '진짜로 일어날지도 몰라 기적'입니다.

'공기인형'은 외로운 사람들의 군상이 보여지면서 아름다운 음악이 흐르고 이 세상에 대해 이야기하는 배두나의 내레이션이 나올 때 영화에 확 집중하게 됐었습니다.

'진짜로 일어날지도 몰라 기적'은 정말 아주 아주 좋았습니다. 사람과 세상에 대한 감독의 애정이 느껴졌어요. 그리고 어떤 감정이 극에 달할때면 눈물이 찔끔 나오는 기분을 아시나요? 슬퍼서가 아니라, 어떤 아이가 너무 너무 귀엽고 순수하고 사랑스러우면 그 모습을 보다가 코끝이 시린 그런 기분이요. 영화를 보면서 그런 감정이 들었었어요.


새 영화가 기대되네요. 고레에다 감독의 영화를 극장 개봉 당시에 스크린으로 봤던 적이 없는데 이번엔 극장에서 봐야겠어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제 트위터 부계입니다. [3] DJUNA 2023.04.01 28346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46896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57048
119268 나의 아저씨 [5] 모스리 2022.03.20 801
119267 살다살다 코로나 대량 검사가 돈낭비라는 주장도 보게 되네요 [14] Sonny 2022.03.20 1125
119266 신인걸그룹 빌리 신곡 GingaMingaYo [3] 메피스토 2022.03.19 321
119265 [난민] 인류애 사라지는 장면 [13] soboo 2022.03.19 1132
119264 정우성의 난민이슈 책 - 내가 본 것을 당신도 볼 수 있다면 [5] Sonny 2022.03.19 756
119263 [디즈니플러스] 극장에서 놓치고 이제사 본 '웨스트 사이드 스토리' 간단 잡담입니다 [10] 로이배티 2022.03.19 582
119262 GTA 4 VS 5 (싱글플레이) catgotmy 2022.03.19 201
119261 위드 코로나 [4] 왜냐하면 2022.03.19 628
119260 부끄러워서 원~ [4] 어디로갈까 2022.03.19 694
119259 스트레스 푸는 방법 [3] catgotmy 2022.03.19 379
119258 [EBS1 영화] 파인딩 포레스터 [1] underground 2022.03.19 323
119257 [영화바낭] 샤말란은 언제나 샤말란, '올드'를 봤습니다 [17] 로이배티 2022.03.18 840
119256 [블룸버그] How One Country Is Beating Covid Despite 600,000 New Cases a Day [2] soboo 2022.03.18 858
119255 축구 ㅡ 챔스,유로파,컨퍼런스 리그 추점식 [5] daviddain 2022.03.18 172
119254 2년이 지난 후 돌아보는 K-방역 [31] 타락씨 2022.03.18 1368
119253 어디로 가는지는 모르지만 가는 중이에요 [2] 가끔영화 2022.03.18 408
119252 인생은 토니 스타크처럼.. [9] 노리 2022.03.18 682
119251 요즘 들은 노래(솔루션스, 막걸리나) [2] 예상수 2022.03.18 257
119250 코로나 확진 5일차! [10] Sonny 2022.03.18 976
119249 오늘자 중대본 코로나 브리핑은 좀 실망이네요.. [2] 으랏차 2022.03.18 749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