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와이어를 보고 있습니다.


요상하게도 난해한 예술영화 같은게 아님에도 불구하고 몇몇 장면에서 맥락이 이해가 안되는거에요.

이 작품이 이야기가 굉장히 촘촘하게 짜여져 있고 인물이 많은 군상극이란 점을 이유로 들 수 있겠지만…

제가 멍청한데다 집중력이 낮다는 게 더 정확한 이유겠죠. 


근데 그런 주제에 또 강박적인 성향이 심해서,

뭔가 이해가 안 가는 점이 있으면 너무나 찝찝해 도저히 그걸 견딜 수가 없는거에요. 


게다가 이젠 고전작품이 되어버린지라 어디 물어봐도 누가 답해주지도 않네요.


그러다 눈팅만 하던 듀게에 더 와이어 글이 올라온 데다 

많은 분들이 호응해주시는 걸 봤어요.


그래서…. 듀게에 가입했고 가입승인까지 기다리고서 드디어 글을 씁니다 ㅠ


절 좀 구해주시겠어요?





(1시즌 3화)


[ 1 ]

오마의 첫 강도 씬입니다. 

박스데일 패거리의 스팅컴이 약을 보급해 와 창고에 가져 온 순간을 노리는데요.

이 때 얘네들은 뭘 하고 있었던 건가요?



gmq6syF7y5IP3FQANqmoV5hOgWFXmLdawH4SCINI



스팅컴과 다른 한 명이 물건을 가져 온 뒤, 한 명은 창고 안으로 들어가고

스팅컴은 창고 앞을 지킵니다. ‘10분만 기다려’ 라고 하는데요.



7Xj2X89fPBxS29MjZBYw7L3V1lUhSma_BXBb1vbT


문 바로 앞쪽에서 두 명이 보초를 서는 거 같네요.

당연히 저는 안쪽에서 다른 멤버들이 약을 포장하고 있는 줄 알았거든요?



Qn8B2UNUFVzCdRq4SmqNV9mhtWn2EpYt9BEA7WsT


근데 오마가 총을 쏘면서 협박하자 보초를 서던 애가 부엌 싱크대 밑에 약이 있다고 불어요.

거기서 오마 애인이 약 뭉치를 꺼내 훔쳐갑니다.


포장을 하고 있던 게 아니면 스팅컴은 왜 10분만 기다리라고 한 걸까요?











(3시즌 2화)

V7VDNn1GPBNzFqRGIKzDDIKwXOLJo5n9pGblOk9u

cCg-NWH1Z9if9l43zOR1qUnXzQa9HSdFW-HXlXmb


[ 2 ]

치즈가 개싸움을 하고선, 자기 개가 싸움에서 지니까 총으로 쏴 죽여버리거든요?

그 뒤에 프랍조 단원 b가 차 밑의 빨간 수건 같은 걸 가르키며 ‘네가 당한 거 같아’ 랍니다.


보니까 저걸로 개한테 뭔가를 바른 것 같은데, 뭘 한 걸까요?



ZzfoxKqgxpW7ZrPseD6--MrT8uzu38Udzss-rAXs


[ 3 ]


그 뒤 프랍조 단원b가 보복으로 바로 그 상대를 총으로 쏴 죽여버립니다.


이 사건을 계기로 거리에 피바람이 불고 살인사건이 겉잡을 수 없게 되어버리는데요.


프랍조는 되게 합리적이고, 갱보다는 사업가에 가까운 사람이잖아요?

자기 단원이 겨우 개싸움에서 사기 좀 쳤다고 살인을 하도록 내버려둘 것 같지 않은데,

이건 그냥 프랍조가 자기 식구 관리를 못한다… 고 보고 넘기면 되는 걸까요?


이 장면 이후로 프랍조가 어떻게 대처하는지는 보여주질 않으니 좀 애매하네요.






[ 4 ]


(4시즌 12화)


오마가 프랍조한테 말로를 털어먹겠다고 하니 프랍조 왈

 '치즈가 배달을 하니까 장소를 알려줄게' 하고,

오마가 뒤통수를 쳐 치즈를 미행해 조합 전체의 보급품을 다 털어가잖아요.



aM4Dae0uGiFKTmN6h91KS2tLssnkZA5gLQf9HSzu

(치즈를 미행하는 오마)



V7zJLgSEpphLcLBcxUkfQBocpj5o2AUkZ88yfzpe

(치즈가 조합의 물건을 받는 접선장소)




이게 잘 납득이 안 갑니다.


1. 치즈가 조합멤버와 접선해 프랍조 조직 몫의 약 (말로한테 나눠 줄 몫 포함) 을 받고 

-> 2. 그 뒤에 바로 말로 패거리한테 걔네 몫을 나눠줌.


여기서 1번과정이 진행되기도 전에 

프랍조가 오마한테 '곧 말로한테 물건이 갈 거니까 알아서 해라' 하고 전화를 하는데.....


오마로선 당연히 말로 몫만으로 만족못하고 1번과정에서 일어나는 접선을 덮쳐 조합 전체 약을 다 털어가는 게

당연하지 않나요?

치즈가 미행붙을 걸 경계하지 못하는 건 그렇다 쳐도, 1번 과정이 완료되고 나서 전화를 해도 될텐데

왜 미리 전화를 하는지...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제 트위터 부계입니다. [3] DJUNA 2023.04.01 28346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46896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57048
119268 나의 아저씨 [5] 모스리 2022.03.20 801
119267 살다살다 코로나 대량 검사가 돈낭비라는 주장도 보게 되네요 [14] Sonny 2022.03.20 1125
119266 신인걸그룹 빌리 신곡 GingaMingaYo [3] 메피스토 2022.03.19 321
119265 [난민] 인류애 사라지는 장면 [13] soboo 2022.03.19 1132
119264 정우성의 난민이슈 책 - 내가 본 것을 당신도 볼 수 있다면 [5] Sonny 2022.03.19 756
119263 [디즈니플러스] 극장에서 놓치고 이제사 본 '웨스트 사이드 스토리' 간단 잡담입니다 [10] 로이배티 2022.03.19 582
119262 GTA 4 VS 5 (싱글플레이) catgotmy 2022.03.19 201
119261 위드 코로나 [4] 왜냐하면 2022.03.19 628
119260 부끄러워서 원~ [4] 어디로갈까 2022.03.19 694
119259 스트레스 푸는 방법 [3] catgotmy 2022.03.19 379
119258 [EBS1 영화] 파인딩 포레스터 [1] underground 2022.03.19 323
119257 [영화바낭] 샤말란은 언제나 샤말란, '올드'를 봤습니다 [17] 로이배티 2022.03.18 840
119256 [블룸버그] How One Country Is Beating Covid Despite 600,000 New Cases a Day [2] soboo 2022.03.18 858
119255 축구 ㅡ 챔스,유로파,컨퍼런스 리그 추점식 [5] daviddain 2022.03.18 172
119254 2년이 지난 후 돌아보는 K-방역 [31] 타락씨 2022.03.18 1368
119253 어디로 가는지는 모르지만 가는 중이에요 [2] 가끔영화 2022.03.18 408
119252 인생은 토니 스타크처럼.. [9] 노리 2022.03.18 682
119251 요즘 들은 노래(솔루션스, 막걸리나) [2] 예상수 2022.03.18 257
119250 코로나 확진 5일차! [10] Sonny 2022.03.18 976
119249 오늘자 중대본 코로나 브리핑은 좀 실망이네요.. [2] 으랏차 2022.03.18 749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