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런저런 일기...(사이클, 이민)

2019.03.26 12:30

안유미 조회 수:584


 1.쳇...듀게를 너무 도배하는 기분이지만 정말 할 일도 없네요. 


 어쨌든 이제 나가야 하는데 늘 이렇게 외출할 때는 5분...10분...30분씩 미루고 싶어져요. 



 2.생각해 보면 월요일 밤은 늘 술집에 가는 날이었어요. 내가 가는 종류의 술집들은 토, 일요일날엔 쉬거든요. 월요일 밤이 되면 무려 이틀이나 놀지 않은 거니까 월요일 밤은 거의 예외없이 술집에 가서 놀곤 했어요.


 하지만 어제는 술집에 안 가고 있으니 심심하기도 했지만 뭔가 새롭기도 했어요. 월요일 밤인데 아무것도 안 하고 있다는 게 말이죠. 자연스럽게 오늘...화요일 아침에도 숙취 없이 일찍 일어나 보니, 이런 화요일 아침도 오랜만이었고요. 보통은 월요일 새벽에 들어와서 아예 아침까지 죽치고 있던가 해가 뜨는 걸 보면서 자리에 누우면 아주 늦게 일어나던가 하니까요.



 3.어제 쓴대로 오늘은 쇼핑을 가는데 계획을 약간 바꿨어요. 본점에 안 가고 고속터미널에 들렀다가 영등포 신세계에 가보려고요. 영등포 노점상을 싹 치워버렸다는 뉴스를 보니 한번쯤 가보고 싶어졌어요.


 삼성역-고속터미널-광화문 순으로 가는 계획은 없애고 고속터미널에 갔다가 9호선-1호선을 타고 영등포를 들르는 걸로 쇼핑 루트를 잡아야겠어요.


 사실 이건 좀 무의미한 일이긴 해요. 왜냐면 영등포 신세계에 있을 물건은 고속터미널 신세계에 몽땅 있을 거니까요. 그러니까 애초에 영등포를 들르는 것 자체가 완전 + - 제로인 일이예요. 옷을 보러 간다는 관점에서만 보면.



 4.휴.



 5.쓸쓸하고 우울하네요. 올해 초에는 조증이 와서 재밌게 놀곤 했는데...슬슬 리바운드가 오는 것 같아요.


 

 6.어쨌든...전에 썼듯이 나는 사회인은 아니예요. 사회인이 될 기회도 없을 것 같고. 나의 노동력을 사회에서 필요로 하지 않으니까요. 정확히 말하면, 나의 노동력은 존중받지 못하는 노동력에 속하겠죠. 뭔가 잡일이나 막일 같은 건 어떻게든 얻을 수 있겠지만...존중받는 노동자는 될 수 없을거예요. '기여하는'노동자가 아니라 '언제든 대체될 수 있는'노동자일 뿐이니까요.


 내가 사회에서 존중받는 순간은 지갑을 열 때...소비자로서 그들에게 기여할 때뿐인 거예요. 뭐 어쩔 수 없죠. 전에는 뭐 돈이 최고다...라고 외치기도 했지만 글쎄요. 아니 그야 돈이 최고인 건 사실이예요. 전부가 아닐 뿐이죠.



 7.하지만 가끔 그래요. 사회에서 존중받을 기회가 오직 지갑을 열 때뿐인 놈들은 그것에 집착하거든요. 그런 놈들이 돈이 많아지면, 그냥 적당히 쓰고 적당히 존중받는 걸로 끝내려고 하지 않아요. 


 '내가 돈이 많다는 걸 확실히 보여줄 테니, 너희들은 존중이 아니라 존경을 보여줘.'뭐 이런 마음을 먹게 되는 거죠. 그래서...걔네들은 존나 헛짓거리 하며 다니는 거죠. 정신나간 vip테이블에 정신나간 샴페인...뭐 그런 거 시키면서요. 하지만 그런 걸로 무슨 존경을 받을 수 있겠어요? 선망...선망의 시선 정도는 받을 수도 있겠네요. 그러나 그 정도가 한계예요.





 -----------------------------------------

 




 휴...1시까지는 나가야 하는데 아직은 시간이 꽤 있네요. 나에게 잘해주려고 했던 사람들에게 잘해주고 싶은데 이제는 그럴 기회도 다 지나갔어요. 내가 좋아하는 사람이 아니라 나를 좋아하는 사람에게 더 잘해줬어야 하는건데 말이죠. 


 그래서 친구의 말대로 이민가는 것도 고려해 보고 있어요. 어차피 여기에도 아무것도 없고 어딜 가도 아무것도 없을거라면 공기라도 좋은 곳에 가서 은둔하며 사는 것도 나쁘지 않을 것 같아서요. 친구가 유튜브를 틀어서 이민 유튜버의 영상을 보여주는데, 가서 사는 것도 나쁘지 않아 보였어요. 


 그야 유튜브 영상은 가장 잘 편집된 부분만 모아서 보여주는 거니까 언뜻 봐서 괜찮은 거겠죠. 이리저리 자세히 알아봐야겠죠.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2626
111225 누가 고양이 목에 방울을 달것이냐? = 게시판 논란의 본질 [13] soboo 2019.04.23 1236
111224 드디어 내일 어벤져스 엔드게임 개봉하네요!! [7] SICK 2019.04.23 529
111223 듀게 보면서 드는 생각 [16] 가을+방학 2019.04.23 1180
111222 [바낭] 이 곳이 규칙 없는 무제한 이종격투 게시판이 된지 오래이긴 하지만 [42] 로이배티 2019.04.23 1879
111221 -"부산 사투리 쓰지마"…SNS 공분 부른 대학가 황당 차별-, -부산대 기숙사 침입·성폭행 시도 대학생 징역 10년 구형- [15] 귀장 2019.04.23 1273
111220 러시아식 더빙 [1] 가끔영화 2019.04.23 322
111219 듀게 오픈카톡방 [6] 물휴지 2019.04.23 397
111218 오늘의 엽서 [9] 파워오브스누피커피 2019.04.23 278
111217 요즘 중국사회에서 가장 뜨거운 이슈 - 996 ICU [6] soboo 2019.04.23 1136
111216 [듀그모 71~75주차] 오레오, 그림자, 크리처, 연예인 [1] rusender 2019.04.22 227
111215 굿-바이 굿-바이 [18] 흙파먹어요 2019.04.22 1486
111214 그림을 그리고 있어요 92~96 & 아가씨들 사진 [1] 샌드맨 2019.04.22 297
111213 낙태 아니고 "임신중단"입니다. [49] Sonny 2019.04.22 2812
111212 오늘의 엽서 (스압) [3] 파워오브스누피커피 2019.04.22 308
111211 이런저런 일기...(과녁, 낙태, 월요일) [14] 안유미 2019.04.22 1235
111210 [EBS2 지식의 기쁨] 건축 특강 [5] underground 2019.04.22 507
111209 국경을 넘기 몇시간 전 [7] 어디로갈까 2019.04.21 908
111208 아미타불인터스텔라 --- 부제:리셋버튼 찾기 [7] 듀나회원 2019.04.21 479
111207 AI 에 인간의 법을 맡기지 말자고 말 하는 이유 [6] 흙파먹어요 2019.04.21 890
111206 사과가 좀 이상하지 않나요 [2] 가끔영화 2019.04.21 637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