참아주는 사람들

2019.04.24 02:30

underground 조회 수:1085

저도 듀게에서 글을 읽다 보면 거슬리는 글도 있고 정 떨어지는 사람도 있고 그런데요...  


그럴 때 제 마음을 가라앉히는 한 가지 방법은 어쩌면 이 사람에게는 제 글이 거슬리고 제가 정 떨어지는 사람일 수도 있겠구나 하고 생각하는 거예요. 


제 관점에서 어떤 사람의 가치관이나 행동이 영 마음에 들지 않고 거슬린다면 그 사람의 관점에서 제 가치관이나 행동이 마음에 들 리가 없잖아요. 


제가 어떤 사람의 글을 읽으면서 스트레스가 쌓이고 기분이 나빠졌다면 그 사람도 제 글을 읽으면서 스트레스가 쌓이고 기분이 나빠졌을 가능성이 높죠. 


그러니까 제가 그 사람의 글을 참아주고 있는 만큼 어쩌면 그 사람도 계속 제 글을 참아주고 있었던 것은 아닐까 하고 생각해 보면 거슬리는 마음이 


어느 정도는 사라지더군요. 그 사람만 저를 괴롭히는 게 아니라 저도 그 사람을 괴롭히고 있었을 것이라고 생각하면 일방적인 피해자 입장이 아닌  


공동 가해자의 입장이 되니 조금은 마음이 차분해져요. 


다음으로 저에게 직접적으로 거친 말을 하는 경우에는 아무래도 기분이 더 많이 상하고 미운 마음도 생기는데요... 


그럴 경우에도 제 마음을 가라앉히는 방법은, 비록 제가 눈치가 없어서 그때 그때 알아차리지는 못했지만 아마 이 사람이 많이 참았을 거라고 


생각하는 겁니다. 한두 번 거슬리는 말을 했다고 대번에 거친 말을 쏟아내는 경우는 별로 없으니까요. 


상대방의 말이 거칠게 나올수록, 혹은 더 조롱조로 나올수록 어쩌면 이 사람은 그동안 제 글을 읽으며 그때 그때 하지 못하고 꾸역꾸역 


참았던 말들이 이렇게 한꺼번에 터져나오는 게 아닐까 하고 생각하면 그래도 마음이 좀 가라앉더군요. 


저의 의도와는 다르게 오해하고 제 글에 좀 과한 반응을 하는 것 같아서 불쾌하더라도 어쩌면 이 사람은 나와의 생각 차이로 계속 마음에 


쌓이는 게 있었다가 이런 걸 트집 잡아서라도, 혹은 의도적으로 오독해서라도 터뜨려야 할 만큼 인내심이 한계에 다다랐던 건 아닐까 


생각하면 제가 써왔던 글에 대해 한 번은 다시 생각해 보게 되고요. 


그리고 저와 비슷한 성향의 사람들도 있겠지만 이 사람과 비슷한 성향의 사람들도 분명 있을 테고, 이 사람이 제 글에서 계속 스트레스를 


받았다면 이 사람과 비슷한 성향의 사람들도 제 글을 보면서 계속 스트레스를 받았을 텐데... 하는 미안한 마음도 좀 들고요. 


물론 그런 생각을 한다 해도 사람의 성격이나 가치관이 쉽게 달라지진 않으니 제 글의 성향이 크게 달라지진 않지만 적어도 제 글의 


어떤 부분이 다른 사람의 신경을 건드리는지 조금은 눈치채게 되고 굳이 그런 식으로 쓰지는 않게 조금은 더 주의하게 되죠. 


만약 제 생각 자체가 잘못되었다고 비판받는다면 그에 대해 할 말이 있으면 계속 하는 거고, 그에 대한 비판도 계속 들을 수밖에 없겠지만요.  


다만 누군가 저에게 화를 내고 있다면 그건 제가 그 사람을 어떤 식으로든 힘들게 했다는 것이고, 빈번하게 마주치는 공간에서 그 사람이 


그 힘듦을 견딜 수 없었다고 생각해 보면 (저는 글을 꽤 자주 쓰는 편이니까요) 반드시 먼저 거친 말을 하는 사람이 가해자인 것은 아니라는 


생각도 듭니다. 


다만 게시판에서 몇몇 사람이 자신의 글에 부정적인 반응을 보인다고 게시판 모든 사람들이 자신을 싫어할 거라고 생각하거나 


게시판 사람들이 자기 편을 들어주지 않는다고 아무도 자기에게 관심과 호의가 없다고 생각한다면 그건 좀 성급한 판단이죠. 


이 세상에 수많은 다양한 사람들이 있듯 게시판에도 생각과 가치관이 다른 수많은 사람들이 있으니까요.


누구에게도 그 사람을 싫어하는 사람이 있고 또 그 사람을 좋아하는 사람도 있을 겁니다. 


이상 요동치는 게시판에서 정신을 가다듬는 저만의 비법을 적어보았습니다. 


이제까지 제 글이 별로 마음이 안 들어도 꾸욱 참아주셨던 분들께 감사드리며 혹시 이 글이 마음에 안 들어도 다시 한 번 참아주시길... ^^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927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7033
113486 연애할 때 참고하시라고 [2] 가끔영화 2019.12.22 431
113485 4K로 리마스터링된 Wham!의 Last Christmas !! [7] 정우 2019.12.22 358
113484 이런저런 기사 이야기 [3] 메피스토 2019.12.22 356
113483 (바낭 화력지원) 무삭제 영화 감상하기엔 넷플릭스, 와챠가 좋을까요? [12] 귀장 2019.12.21 674
113482 요즘 남초 커뮤니티에서 가장 꼴 보기 싫은 짓. [17] 귀장 2019.12.21 1606
113481 영화 "툴리"(스포!!!!) [10] 산호초2010 2019.12.21 548
113480 [바낭동참] 스톰트루퍼 이야기 [3] skelington 2019.12.21 244
113479 (노스포)넷플릭스의 위쳐 보고있습니다 [5] 정우 2019.12.21 574
113478 [바낭] 스타워즈 시리즈를 볼 때마다 느끼는 아쉬움 하나. [8] 로이배티 2019.12.21 535
113477 선배의 하소연에 답하며, 잠시 안녕 [9] 어디로갈까 2019.12.21 835
113476 스포일러] 고양이 건드리지 마라 (Don't F**k with Cats) [2] 겨자 2019.12.21 817
113475 현대자동차 와이파이 얘기... [24] 메피스토 2019.12.21 1097
113474 니혼진과 "쪽바리" [19] Sonny 2019.12.20 1062
113473 블루스 묻은 음악 7곡 [6] sogno 2019.12.20 271
113472 현 정부의 부동산 정책 이야기(과연 진짜 목표는 무엇인가?) [7] 아리아 스타크 2019.12.20 856
113471 많이 변했어요 듀게에 반정부 성향의 유저가 반은 되는 듯 [5] 가끔영화 2019.12.20 863
113470 패턴화된 게시판 [18] cksnews 2019.12.20 1013
113469 노노2주택에 NO를 외치는 청와대 다주택자들 [3] stardust 2019.12.20 522
113468 15억 넘는 아파트 대출금지에 ㅂㄷ거리는 이유가 궁금해요 [5] ssoboo 2019.12.20 915
113467 도편추방제가 유일한 해결책은 아닙니다. [16] 귀장 2019.12.20 714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