참아주는 사람들

2019.04.24 02:30

underground 조회 수:1063

저도 듀게에서 글을 읽다 보면 거슬리는 글도 있고 정 떨어지는 사람도 있고 그런데요...  


그럴 때 제 마음을 가라앉히는 한 가지 방법은 어쩌면 이 사람에게는 제 글이 거슬리고 제가 정 떨어지는 사람일 수도 있겠구나 하고 생각하는 거예요. 


제 관점에서 어떤 사람의 가치관이나 행동이 영 마음에 들지 않고 거슬린다면 그 사람의 관점에서 제 가치관이나 행동이 마음에 들 리가 없잖아요. 


제가 어떤 사람의 글을 읽으면서 스트레스가 쌓이고 기분이 나빠졌다면 그 사람도 제 글을 읽으면서 스트레스가 쌓이고 기분이 나빠졌을 가능성이 높죠. 


그러니까 제가 그 사람의 글을 참아주고 있는 만큼 어쩌면 그 사람도 계속 제 글을 참아주고 있었던 것은 아닐까 하고 생각해 보면 거슬리는 마음이 


어느 정도는 사라지더군요. 그 사람만 저를 괴롭히는 게 아니라 저도 그 사람을 괴롭히고 있었을 것이라고 생각하면 일방적인 피해자 입장이 아닌  


공동 가해자의 입장이 되니 조금은 마음이 차분해져요. 


다음으로 저에게 직접적으로 거친 말을 하는 경우에는 아무래도 기분이 더 많이 상하고 미운 마음도 생기는데요... 


그럴 경우에도 제 마음을 가라앉히는 방법은, 비록 제가 눈치가 없어서 그때 그때 알아차리지는 못했지만 아마 이 사람이 많이 참았을 거라고 


생각하는 겁니다. 한두 번 거슬리는 말을 했다고 대번에 거친 말을 쏟아내는 경우는 별로 없으니까요. 


상대방의 말이 거칠게 나올수록, 혹은 더 조롱조로 나올수록 어쩌면 이 사람은 그동안 제 글을 읽으며 그때 그때 하지 못하고 꾸역꾸역 


참았던 말들이 이렇게 한꺼번에 터져나오는 게 아닐까 하고 생각하면 그래도 마음이 좀 가라앉더군요. 


저의 의도와는 다르게 오해하고 제 글에 좀 과한 반응을 하는 것 같아서 불쾌하더라도 어쩌면 이 사람은 나와의 생각 차이로 계속 마음에 


쌓이는 게 있었다가 이런 걸 트집 잡아서라도, 혹은 의도적으로 오독해서라도 터뜨려야 할 만큼 인내심이 한계에 다다랐던 건 아닐까 


생각하면 제가 써왔던 글에 대해 한 번은 다시 생각해 보게 되고요. 


그리고 저와 비슷한 성향의 사람들도 있겠지만 이 사람과 비슷한 성향의 사람들도 분명 있을 테고, 이 사람이 제 글에서 계속 스트레스를 


받았다면 이 사람과 비슷한 성향의 사람들도 제 글을 보면서 계속 스트레스를 받았을 텐데... 하는 미안한 마음도 좀 들고요. 


물론 그런 생각을 한다 해도 사람의 성격이나 가치관이 쉽게 달라지진 않으니 제 글의 성향이 크게 달라지진 않지만 적어도 제 글의 


어떤 부분이 다른 사람의 신경을 건드리는지 조금은 눈치채게 되고 굳이 그런 식으로 쓰지는 않게 조금은 더 주의하게 되죠. 


만약 제 생각 자체가 잘못되었다고 비판받는다면 그에 대해 할 말이 있으면 계속 하는 거고, 그에 대한 비판도 계속 들을 수밖에 없겠지만요.  


다만 누군가 저에게 화를 내고 있다면 그건 제가 그 사람을 어떤 식으로든 힘들게 했다는 것이고, 빈번하게 마주치는 공간에서 그 사람이 


그 힘듦을 견딜 수 없었다고 생각해 보면 (저는 글을 꽤 자주 쓰는 편이니까요) 반드시 먼저 거친 말을 하는 사람이 가해자인 것은 아니라는 


생각도 듭니다. 


다만 게시판에서 몇몇 사람이 자신의 글에 부정적인 반응을 보인다고 게시판 모든 사람들이 자신을 싫어할 거라고 생각하거나 


게시판 사람들이 자기 편을 들어주지 않는다고 아무도 자기에게 관심과 호의가 없다고 생각한다면 그건 좀 성급한 판단이죠. 


이 세상에 수많은 다양한 사람들이 있듯 게시판에도 생각과 가치관이 다른 수많은 사람들이 있으니까요.


누구에게도 그 사람을 싫어하는 사람이 있고 또 그 사람을 좋아하는 사람도 있을 겁니다. 


이상 요동치는 게시판에서 정신을 가다듬는 저만의 비법을 적어보았습니다. 


이제까지 제 글이 별로 마음이 안 들어도 꾸욱 참아주셨던 분들께 감사드리며 혹시 이 글이 마음에 안 들어도 다시 한 번 참아주시길... ^^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3183
111627 부고)배우 전미선님 [13] 라인하르트012 2019.06.29 2167
111626 옛날 19금 영화 [2] 가끔영화 2019.06.29 846
111625 [바낭] 박근혜 연내 사면설 [9] 로이배티 2019.06.29 1571
111624 불행에게 말 걸기 [4] 어디로갈까 2019.06.29 770
111623 이런저런 일기...(구원투수, 제작자) [1] 안유미 2019.06.29 297
111622 [EBS1 영화] 마농의 샘 2부 [2] underground 2019.06.28 383
111621 존윅 챕터3: 파라벨룸을 보고 [1] 라인하르트012 2019.06.28 788
111620 Ben Barenholtz 1935-2019 R.I.P. 조성용 2019.06.28 155
111619 오늘의 강동원 대표작 [3] 파워오브스누피커피 2019.06.28 1046
111618 기생충, 해피엔드<하네케 감독> 그리고 신세기 에반게리온 [6] soboo 2019.06.27 1372
111617 듀나님의 퍼펙션 리뷰에 [4] 백거빈 2019.06.27 1051
111616 잡담 - 졸꾸, 닭껍질 튀김, 알바지옥 [1] 연등 2019.06.27 707
111615 Billy Drago 1945-2019 R.I.P. [1] 조성용 2019.06.27 217
111614 Édith Scob 1937-2019 R.I.P. [1] 조성용 2019.06.27 182
111613 외롭거나 우울할때, 무엇을 하시나요? [14] zla 2019.06.26 1706
111612 신세기 에반게리온 - 넷플릭스로 다시 보는 세기말 정서 [4] skelington 2019.06.26 1195
111611 직장인 우디 (토이스토리 시리즈 스포일러) [1] 가라 2019.06.26 718
111610 오늘의 영화 엽서 [3] 파워오브스누피커피 2019.06.26 172
111609 이런저런 일기...듀나IN(순두부찌개) [2] 안유미 2019.06.26 544
111608 요즘 본 영화들에 대한 짧은 잡담.... [2] 조성용 2019.06.25 944
XE Login